기타 분류

中 "청소차도 전기차로 바꿔"…공공부문 80%, 전기차 전환

컨텐츠 정보

본문

중국이 관용차, 청소차, 버스 등 공공부문 차량을 전기차로 전면 교체한다고 발표했다. 전기차 충전시설 등 인프라 개선으로 중국의 전기차 보급 속도가 더 빨라질 전망이다.


988345527_u2Izi3xD_eb07d130e444d2bb35862920b0948982b8d4c92d.jpg 

BYD의 전기버스/사진=중국 인터넷

5일 펑파이신문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 등 8개 부처는 '공공부문 차량 전면 전동화 시범업무에 관한 통지'(이하 '통지')를 발표했다.


이번 시범업무 기간은 2023~2025년이며 해당되는 공공부문 차량은 관용차, 택시, 우체국 택배차량, 도시물류차량, 공항차량을 포함한다. 시범업무 기간 내 신규 구매 또는 교체되는 버스, 택시, 청소차, 우체국 택배차량의 80%는 전기차가 차지할 전망이다.


추이동수 중국승용차시장정보연석회(CPCA) 비서장은 "공공부문 차량이 전동화된다면 자동차 시장 발전 추세에 부합할 뿐 아니라 충전 시설 등 인프라 개선을 촉진해 교통영역의 전면적인 혁신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통지'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상당히 높은 전동화 요구 수준이다. 향후 신규 구매 또는 교체되는 버스, 택시, 청소차, 우체국 택배차량의 80%를 전기차로 채울 것을 요구했다.


공공부문의 전면적인 전동화 추진은 에너지 절감과 탄소배출 저감 측면에서의 의미도 크다. 중국 중신증권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중국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 중 상용차 비중은 10%에 불과하지만, 이들이 배출하는 탄소량은 전체 차량의 60%를 초과했다.


공공부문의 차량 역시 대부분 상용차로서 민간부문보다 운행시간이 길며 버스, 트럭 등 적재용량이 크기 때문에 한 대당 에너지소모와 탄소배출량이 많다.


선전시는 이미 전동화를 실현해 에너지 절감 부문에서 큰 성과를 이뤘다. 선전시는 중국 최대 전기차업체 BYD 본사가 위치한 도시다. 양둥롱 선전시 교통운송국 스마트국 부국장은 "버스, 택시의 전면적인 전동화 이후 에너지 소모량이 70% 감축됐다"고 밝혔다.


공공부문 차량의 전동화 추진으로 인해, 상용차의 전기차 점유율도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중국 상용 전기차 판매량은 33만8000대로 전체 상용차 중 점유율이 10.2%에 불과했다. 승용차 중 전기차 점유율(27.6%)보다 훨씬 낮다.


한편 '통지'로 인해 전기차 충전시설 등 전기차 인프라도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통지'는 신규 전기차 충전기와 공공부문 전기차 증가 수량이 1대1 비율을 유지하고 고속도로 주차장의 10%에 충전기 설치를 의무화했다.


지난해 신규 설치된 공공 전기 충전기는 64만8000개로 전기차 판매량(689만대)의 10%에도 못 미쳤지만, 앞으로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공공부문의 전동화가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대대적으로 개선해, 중국 소비자의 전기차 구매를 증가시킬 것으로 내다봤다.

  • 링크
  •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719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