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벤츠, 14개 모델 빼고 싹 정리... CLS는 내년 단종?

컨텐츠 정보

본문

메르세데스-벤츠가 대대적인 라인업 정리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비인기 모델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CLS와 같은 인기 모델까지 포함됐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지난해 메르세데스-벤츠는 수익성 강화를 위한 계획안을 발표했다. 당시 자사 모델 라인업 정리가 예고됐다는 정도 내용만 포함됐었는데, 이번에 보다 구체적인 세부 계획이 알려졌다.



미국 카&드라이버(Car & Driver)가 익명의 최고 관리자와 인터뷰한 내용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의 라인업은 현재 33개 모델에서 14개만 살아남게 될 예정이다. 모델 라인업이 절반 이하로 감소된다는 것이다.


이미 메르세데스-벤츠는 신형 S-클래스를 출시하면서 S-클래스 쿠페와 컨버터블 모델을 정리했다. C-클래스 쿠페와 컨버터블, E-클래스 쿠페와 컨버터블은 향후 출시될 CLE로 대체되며 간소화된다.


4도어 쿠페 시장을 개척한 것으로 알려진 CLS는 2024년 단종된다. 2004년 출시된 CLS는 현재까지 45만 대 이상이 판매됐다. 특히 E-클래스와 S-클래스 사이를 메우는 고부가가치 모델로, 아우디 A7과 BMW 6시리즈 & 8시리즈 그란쿠페 시리즈를 내놓게 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계획대로 2024년 CLS가 단종되면 벤츠의 4도어 쿠페는 20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AMG GT 4도어 쿠페도 CLS와 함께 단종될 예정이다. 실제 AMG GT 4도어 모델이 사라지게 되면 1세대만 판매된 후 단종되는 모델로 남게 된다. 2세대 AMG GT는 AMG SL 등장 이후 쿠페형 모델로 새롭게 등장할 예정이며, 4도어 모델은 별도로 추가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SUV 쿠페 라인업도 칼바람을 피하지 못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GLC와 GLE는 쿠페 모델이 운영되고 있지만 향후 모델체인지가 이뤄지면 쿠페 라인업은 계획에서 빠질 예정이다.


왜건과 슈팅브레이크 모델까지 나오지 않는 점도 주목할만하다. 왜건형 모델은 유럽에서 많은 비율로 판매되고 있는 인기 모델. 하지만 C-클래스 에스테이트는 2028년, E-클래스 에스테이트는 2030년 단종될 계획이다. 2025년 등장을 앞두고 있는 신형 CLA 라인업에는 CLA 슈팅브레이크가 포함되지만, 이를 마지막으로 슈팅브레이크 모델도 더 이상 개발될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벤츠가 이러한 라인업 정리를 발표한 이유는 미래 럭셔리 자동차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공간과 시간’을 꼽았기 때문이다. 일부 유럽 혹은 일부 시장에서만 인기 있는 ‘멋진 바디 스타일’ 모델은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대신 더 비싼 모델이 추가된다. 2026년에는 고급 오프로드 SUV인 GLG가 추가되며, 벤츠의 미니밴 모델인 V-클래스의 마이바흐 버전이 등장할 예정이다. AMG 전용으로 개발된 SL을 바탕으로 마이바흐에서 튜닝한 마이바흐 SL도 추가된다.


마이바흐 상급에 위치해 일부 자동차 수집가들을 대상으로 하는 초고가 브랜드, “미토스(MYTHOS)” 시리즈도 내놓을 예정이다. 먼저 AMG SL을 기초로 제작되는 첫 번째 미토스 시리즈를 시작으로 G-클래스 픽업 버전의 미토스 시리즈, 새로운 걸윙도어를 갖는 스포츠카 모델 등이 예고됐다.

  • 링크
  •  



    관련자료

    댓글 1개 / 1페이지

    ㅇㅇ님의 댓글

    캐딜락과 재규어가 벤틀리 롤스로이스와 경쟁을 예고한것처럼 벤츠도 비슷하게 가는듯. 폴스타가 포르쉐와 경쟁하겠다고 하질 않나...참 시장이 급변하는게 신기함

     

     


    Total 3,661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