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애플, “자율주행차 개발 계획 축소하고 출시 2026년으로 연기”

컨텐츠 정보

본문

<블룸버그통신>은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미래 전기차의 자율주행 기능에 대한 계획을 축소하고 출시 시점을 2026년으로 연기했다고 전했다.


애플은 내부적으로 ‘프로젝트 타이탄’으로 알려진 자율주행차 계획을 지난 2014년부터 추진해왔다. 애플카는 자율주행 기술 지표 최고 수준인 레벨 5로 운전대와 브레이크를 갖추지 않고 실내 디자인도 이러한 특성에 맞춰 설계될 전망이었다. 그러나 블룸버그에 따르면 애플 경영진은 자동차가 핸들과 페달 없이 완전 자율 기능을 구현하는 것이 현재의 기술력으로 실현 가능하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다.​


최근 몇 달 동안 난항을 겪은 후 애플은 결국 운전대와 페달을 포함하고 고속도로에서만 완전 자율 주행 기능을 지원하는 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운전자들은 고속도로에서 게임을 하거나 영상을 시청할 수 있지만 시내 또는 기상 상황이 좋지 않을 때는 직접 운전해야 한다.​


애플카 팀은 지난 몇 년간 핵심 인력의 이탈로 어려움을 겪어오기도 했다. 그중 한 명은 프로젝트를 총괄했던 더그 필드 부사장으로 그는 지난해 애플을 떠나 포드로 이직했다. 필드 부사장의 후임으로 애플워치 소프트웨어 개발자로 유명한 케빈 린치 애플 기술 부사장이 프로젝트를 이끌게 됐다. 린치는 애플카 팀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현실적인 목표를 설정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이번 결정은 애플이 완전히 새로운 제품 카테고리 개발에 있어서 얼마나 큰 도전을 직면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며 “애플은 새로운 주요 수익원을 창출하기 위해 수년간 애플카 프로젝트를 진행했지만 동시에 애플 기술력의 한계를 시험하게 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046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