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현대글로비스, 美 로컬 중고차 경매업체 인수

컨텐츠 정보

본문

현대글로비스, 美 로컬 중고차 경매업체 인수

현대글로비스가 국내에 이어 해외에서 중고차 매매 사업에 나서면서 유통 부문 매출을 확대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달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와 2조원 규모의 해상 운송 계약을 체결했고, 중고차 매매업도 육성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캡티브인 현대자동차·기아의 물량을 바탕으로 안정적으로 성장했는데 최근 외형 확대에 나서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미국 중고차 경매장 운영업체 '그레이터 이리 오토 옥션(Greater Erie Auto Auction, 이하 GEAA)을 인수했다고 4일 밝혔다. 현대글로비스의 미국법인이 GEAA 지분 100%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GEAA는 미국 펜실베니아주에서 2003년부터 중고차 경매 사업을 운영해 왔다. 펜실베니아는 뉴욕과 오하이오 등 미국 내에서 '톱5'로 꼽히는 대형 시장이며, 자동차 산업이 발달했다.


현대글로비스가 운영하게 되는 GEAA는 미국 펜실베니아주에서 2003년부터 중고차 경매 사업을 해온 지역 유력 업체다. 펜실베니아는 뉴욕, 오하이오 등 미국 내 차량거래 톱5 대형 시장과 인접해 관련 자동차 산업이 발달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GEAA는 펜실베니아 시장을 기반으로 한 지역 업체이며, 20만제곱미터 부지 경매장에서 연간 2만대 가량의 경매를 취급하고 있다. 등록된 딜러수는 4000개에 달한다. 


현대글로비스는 GEAA 지분 인수 및 안정화 등 관련 정비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현지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GEAA가 갖춘 지리적 이점과 이용 편의성, 타 경매장 대비 저렴한 수수료 등 강점을 내세워 인근 클리블랜드, 피츠버그 등 신규 지역으로 영업력을 확대 강화할 예정이다.


기존 오프라인 중심으로 경매가 이뤄지던 GEAA에 현대글로비스의 다채널 네트워크 경매, 증강현실 등의 디지털 기술력을 단계적으로 도입하면서 GEAA를 온라인 중심의 경매장으로 변화시키겠다는 각오다.


현대글로비스는 단계적으로 사업을 늘려 2025년 이후 미국 내 6개 경매장을 확보할 예정이다. 경매장 연계를 통해 도매·소매·수출 등 중고차 전 영역에서 사업을 펼쳐, 2025년 이후 연간 약 3000억원의 매출을 올릴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인수로 현지 중고차 사업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미국인의 자동차 사랑은 전 세계에 알려져 있다. 미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자동차 시장이며 전 세계의 모든 브랜드와 모든 차종이 팔리고 있다. 중고차 시장 또한 세계 최대 규모이다. 올해 기준 미국의 중고차 시장 규모는 1460억달러(한화 209조원)에 달한다. 미국의 중고차 판매대수는 신차의 두 배 규모이다. 중고차 거래가 매우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으며, 카바나(Carvana)와 브이룸(Vroom), 카맥스(Carmax)가 3대 업체로 꼽힌다.


미국은 경매 방식이 중고차 거래의 핵심 유통채널로 자리하고 있다. 자동차 시장조사업체 콕스 오토모티브의 조사에서 2020년 전체 중고차 거래 물량 중 40%가 경매장을 통해 유통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10% 안팎 수준이다.


현대글로비스는 2001년부터 20년간 국내에서 중고차 경매사업을 운영했다. 일찍부터 해외 진출 필요성을 인식하고 글로벌 사업을 준비해왔다. 지난해 미주와 유럽, 중국, 아태 4대 권역 공략 계획을 세우고 현지 도소매, 플랫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GEAA의 현지 노하우와 현대글로비스의 글로벌 물류·유통 네트워크 및 전문적인 경매장 운영 역량이 결합돼 사업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인수를 시작으로 향후 미국 다양한 주를 비롯한 글로벌 시장 확대에 속도를 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940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