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현대차, 올해말 레벨3 자율차 상용화···세계 두번째

컨텐츠 정보

본문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 전무는 1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대한민국 4차산업혁명 페스티벌 퓨처 테크 컨퍼런스' 연설자로 참가해 "2010년대 중반만 해도 현대차 자율주행기술 수준은 경쟁사 보다 5~6년 정도 뒤처졌지만, 지금은 그 격차가 1년 이내로 줄어든 상태"라며 이같이 밝혔다.


장 전무는 "미국자동차공학회(SAE)는 자율주행기술을 6단계(레벨0~레벨5)로 분류하고 있다"면서 "현재는 미래자동차 선도적 제공을 목표로, 시스템이 주행을 제어하고 돌발 상황 시에만 운전자가 개입하는 레벨3 자율주행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기술은 연말 출시 예정인 2023년형 G90에 탑재될 예정이며, 대표 기능으로는 조건부 자동화에 해당하는 '고속도로자율주행(HDP)'이 있다"고 설명했다.


HDP는 고속도로·자동차전용도로 본선 주행 시 운전자 핸즈 오프를 허용하면서 앞 차와의 거리, 차로 중앙을 유지하는 기능이다. 충돌위험이 발생하면 긴급상황주행을 진행하고, 기능고장 또는 한계상황에 부딪히면 운전자에게 제어권 인수를 요청한다.


제한속도는 시속 80km다. 장 전무는 "애초 제한속도를 시속 60km로 설정했으나, 국내 도로 환경과 맞지 않는다고 판단해 시속 80km로 올렸다"고 언급했다.


또 "앞으로 기술이 고도화하고 관련 규제가 완화된다면 제한속도를 시속 100, 110, 120km로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곡선구간 자율주행과 관련해서는 "주행 중 스티어링 휠이 풀린다는 지적을 많이 받았다"면서 "조향 값 개선을 통해 휠이 풀리는 오류를 잡았다"고 말했다.


현대차가 연말 HDP를 장착한 G90을 출시하게 되면, 벤츠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레벨3 자율주행기술을 상용화한 제조사가 된다. 


장 전무는 "벤츠는 상반기 레벨3 자율주행기술을 상용화했고, 현대차는 하반기 이 기술을 상용화할 계획"이라며 "기술 격차가 1년 이내로 줄어들었다고 볼 수 있고, 넘어설 수 있는 기반도 마련된 상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또 다른 경쟁사인 폭스바겐그룹은 아직 아무런 얘기가 없고, 일본 제조사들도 기술 개발이 더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장 전무는 레벨4 자율주행기술 개발에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르면 이달 말부터 판교에서 시범사업을 진행한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내년초에는 레벨4 자율주행기술을 장착한 대형트럭 시범사업도 전개할 계획이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861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