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車 출고대란' 2년 만에 풀린다.."반년 걸리던 K8, 석달이면 나와요"

컨텐츠 정보

본문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심화한 차량 출고대란이 2년여 만에 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달 들어 현대자동차·기아의 주요 차종 출고 대기기간이 대형 모델을 중심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반도체 등 차량에 들어가는 부품 수급 개선이 주요 원인이지만, 할부금리 상승과 경기 둔화에 따른 수요 위축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극심한 수급 불균형이 해소되면서 소비자들은 차량을 보다 빨리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수요 감소가 본격화할 경우 완성차 업계 실적에는 부정적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줄어드는 주요 차종 출고기간


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기아 준대형 세단 K8(3.5 가솔린 기준)은 계약 후 출고까지 걸리는 시간이 지난달 6개월에서 이달 들어 3개월로 짧아졌다. 10개월 걸리던 카니발 가솔린 모델은 이달 들어 5개월로,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18개월에서 17개월로 줄었다.


현대차 모델은 싼타페(디젤)가 9개월에서 8개월로, 그랜저(2.5 가솔린)가 6개월에서 5개월로, 쏘나타(1.6 가솔린)가 3개월에서 2개월로 단축됐다. 출고기간이 유지되거나 늘어난 차종도 있지만 주요 모델의 출고기간 단축은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경색 이후 처음 나타난 현상이다.


신차 출고대란 완화는 우선 생산량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의 생산량은 지난 2월 21만3025대에서 지난달 27만7501대로 6만 대 이상 증가했다. 2월 이후 4개월 연속 생산이 늘었다.

관련자료

 

댓글 3

 

 

Total 2,764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