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BMW 전고체 배터리, 韓협력사로 생산 계획

컨텐츠 정보

본문

BMW가 차세대 배터리로 불리는 '전고체 배터리' 자체 생산 준비에 나선다. 본사가 있는 독일 내에 파일럿 라인을 마련하기로 했다.


전고체 배터리는 고체 전해질을 사용한 배터리를 말한다. 전해질은 리튬이온 배터리의 핵심 소재 중 하나다. 기존에는 액체로 이루어진 전해질을 사용해왔다. 고체 전해질을 사용하면 배터리의 화재 발생 가능성이 낮아지며 음극을 흑연‧실리콘 대신 리튬 금속을 적용할 수 있어 에너지 밀도를 높일 수 있다.


지난해 BMW는 포드와 함께 미국 전고체 배터리 업체 솔리드파워에 1억3000만달러(약 17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이 회사는 국내 SK온과 현대자동차도 투자를 진행했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BMW는 전고체 배터리 협력사 확보를 위해 이달 한국 주요 협력사를 방문할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BMW가 우선 업체들을 만나고 독일 본사에 보고하는 형태다. 조립공정, 고체 전해질 등 장비와 소재 업체 중심으로 만남이 이뤄질 예정이다. 씨아이에스, 하나기술, 에코프로비엠, 인켐스 등의 업체가 후보다.


일각에선 삼성SDI와의 협력 가능성도 거론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윤호 삼성SDI 사장은 지난달 유럽 출장에서 올리버 집세 BMW 회장과 만난 바 있다. 삼성SDI는 수원 사업장에 전고체 배터리 파일럿 라인(일명 S라인)을 가동 중이다. 양사는 10년 이상 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어 전고체 배터리 최적의 파트너로 꼽힌다. S라인은 Solid(고체), Sole(독보적인), Samsung SDI의 앞글자를 따서 정한 이름이다.


삼성SDI 내부 사정에 밝은 관계자는 "전고체 배터리는 2023년 프로토 타입 샘플을 생산, 2025년 양산 투자에 들어갈 계획"이라며 "2027년 정도 양산을 예상하고 프리미엄 제품 위주로 생산이 이뤄진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이미 지난해부터 주요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전고체 배터리 로드맵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프로모션에 들어간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BMW 전고체 파일럿 라인은 독일 파스도르프의 '셀 제조 역량 센터(Cell Manufacturing Competence Center)'에 구축될 것이 유력하다. 초기 투자로 1억7000만유로(약 2300억원)가 집행된 곳이다. 리튬이온은 물론 전고체 배터리 특성 평가 작업이 이뤄질 계획이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IDTechEx에 따르면 전기차용 전고체 배터리 시장은 2022년 중국을 시작으로 상용화가 진행, 2031년 8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자료

 

댓글 2

ㅇㅇ님의 댓글

27년 양산이라... 지금 딱 리튬이온 전기차 사서 워럴티 기간동안 타다 넘어가면 딱이겠네

 

 

Total 2,753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