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100km 넘게 뛴 차가 새 차?..현대차 '로드탁송'에 뿔난 소비자

컨텐츠 정보

본문

화물연대 파업으로 현대차·기아가 출고 신차를 직접 운전해 옮기는 '로드탁송'을 실시하면서 계약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터져나온다. 차가 인도되기전 누적 주행거리가 100㎞를 넘는 것은 물론, 도로 주행동안 돌이 튀어 차가 훼손될 가능성도 있어 '신(新)'차의 의미가 퇴색된다는게 고객들의 설명이다. 기다리다 지친 소비자를 위해 어쩔 수 없는 회사의 결정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최근 팰리세이드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을 계약한 일부 고객에게 로드탁송 관련 고객 확인서를 배포했다. 현대차·기아는 화물연대 파업으로 완성차를 옮겨주던 카캐리어가 운행을 중단하자 일부 고객에게 로드탁송 동의 여부를 받고 있다.


관련자료

 

댓글 27

.님의 댓글

얼마나 오랫동안 귀하게 모시겠다고 ㅋㅋ
해외처럼 딜러십에서 대충 구경도 하고 시승도 돌리던 차량 사면 난리나겠네요

ㄹㅂ3님의 댓글의 댓글

뭐 개인적인 의견이긴 합니다만 그 나라랑 우리나라랑 다르니까 이런 현상도 생기는 거죠. 미국에선 범퍼도 하나의 소모품으로 보는 경우가 많은 반면, 우리나라는 작은 흠집, 단차도 기분 나쁘죠. 문화에 따른 반응이라 보시면 됩니다.

ㅇ님의 댓글의 댓글

너무 일반화하시는 거 같구요 개개인마다 그런거 연연하지 않는 사람도 있는겁니다

ㄹㅂ3님의 댓글의 댓글

모든 사람들이 딱 이렇다 고 단정하려는 의도는 아니였는데 이걸 제가 적지 않았네요.

홍아님의 댓글의 댓글

맞아요 대채적으로 그렇죠
차뿐만 아니에요
그런거 연연하지 않는사람이 신기하게 보이죠
사고나도 아 범퍼는 뭐 소모품인데
이정돈 그냥 가세요라거나
싸게 받는사람이 정말 착한사람으로 보이는것을 보면요

한국은 조금이라도 사소한거에 신경쓰는게
일반적인 반면
다른다라는 대수롭게 여기는 문화도있어요
5 럭키포인트 당첨!

GRNRSR님의 댓글의 댓글

그건 시스템이 다른거죠.
흔히 북미처럼 딜러십제인곳도 한국처럼 주문해서 받는 차량은 못건듭니다. 그렇게 안사는 경우가 많을뿐이죠.
6 럭키포인트 당첨!

dd님의 댓글

윗사람은 시승차 사는건지 새차사은건지 구분도 못하는듯
차를 사본적이...

나의아조씨님의 댓글의 댓글

미국은 윗댓아조씨같은 시스템임. 중고차매장처럼 세워놓고 팔아요.
그리고 저도 새차 뽑을때마다 영맨이 회사 앞까지 운전해서 갖다줬는데 로드 탁송이던 뭐던 하자있는건 인수증 서명 안하고 잡아오라고하면 그만이라고 보는데 차 전체에 ppf라도 바르고다닐거아니고서야 솔직히 오바라고봅니다.

Dd님의 댓글의 댓글

그럼 또 기다려야하지 않나요? 중고차 인생이라…신차는 타본적이 ㅠㅠ

00님의 댓글

근데 애초에 탁송차가 와서 받은차도 거의 100키로 넘음 저게 오히려 개이득임

ㅇㅇ님의 댓글

로드탁송으로 받되 고객이 직접 출고장 입구 바로 앞에서 따로 인수 받으면 되는 일 아닌가요?

그러면 코로나 이전 직접 출고 받는 거나 마찬가지 일텐데요?

몇달동안 출고 기다린 차 소중하게 다루고 싶은 분들은 그렇게 탁송 받으시면 될 듯 하고 로드탁송도 괜찮으신 분들은 로드로 받고요

파업 때문에 잠시 벌어지는 일인 건데
현시점에 그정도는 감수하시는 게 맞을 듯요

그리고 저 기사는 현대차를 까는 기사라기 보단 궁긍적으론 화물연대노조를 까려는 기사인 듯 싶네요

GRNRSR님의 댓글

이게 문제될건 없다고 보는데.. 안 밝히고 하는거면 욕먹어도 싸지만 이건 보증 연장까지 해주는걸요. 그냥 기다릴 사람은 기다리게 하고 먼저 받을 사람은 직접 찾아가거나 저렇게 탁송해주거나 하면 될거같은데

GRNRSR님의 댓글

미국딜러 얘기 나와서 추가설명좀 할게요.
기본적으로 한국 중고차처럼 제조사에서 받아놓은 차 쭉 전시해놓고 맘에들면 타보고 가격 협상하고 사가는 시스템이 맞습니다. 실제로 차 산다는 사람들 대부분은 그렇게 차 사요.
그런데 만약에 원하는 차가 없다? 그러면 딜러십끼리 차를 교환할때가 있어요. 그럼 뭐다? 직원들이 운전해서 가져오죠. 기본적으로 몇십마일은 더 붙어요. 오랫동안 안팔린 차들 시승만 하고 팔리질 않으니 몇십이나 백마일 내외인 매물도 많고요. 그래도 법규상 신차입니다. 심지어 마일수 제한만 안걸리고 등록된적만 없으면 키로수 훨씬 높아도 그냥 신차로 팔아요. 가격협상은 잘 되겠지만.
하지만 감안해야할게 요즘은 그렇게 안됩니다. 왜냐면 물량이 후달리거든요. 보통 키로수 늘때까지 안팔리질 않아요. 차가 도착하기도 전에 차대번호 뜨면 바로 계약되어서 키로수 낮은 상태에서 판매되는것도 적지 않고요.
그런 중고차매장 시스템에서 예외도 있는데 테슬라처럼 협상 없이 딜러십 안거치고 그냥 파는거에요. 한국 신차 판매 비슷하게. 전기차 회사들 중심으로 조금씩 늘어나고 있고요.
그냥 일반차 회사들도 원하면 오더 넣을 수 있습니다. 그러면 그건 만들어질때부터 내차라서 내가 받을때까지 다른사람이 못건드는거 한국이랑 다를 거 없어요. 그렇게 사는 사람이 적을뿐.

홍아님의 댓글

고속도로 한번다녀보면 알겠지만
알게모르게 돌빵 튀어
돌빵자국나지

나도 예전에 첫차는 로드탁송으로 받았는데
별 문제없어서 다행이지뭐

AT님의 댓글

미국이고 미역국이고 나발이고.

상품을 돈주고 샀는데 내손에 받을 때는 100% 컨디션으로 깨끗하게 와야 맞지. 

다른 나라놈들이 그렇게 한다고 하면 우리가 거기 따를게 아니라 그놈들이 우리나라처럼 상품을 깨끗하게 가져다 주는걸 배워야지.

GRNRSR님의 댓글의 댓글

그냥 나라마다 다르다고 이해하면 될걸 배울 필요까지 있나요? 바꿔 생각해보면 기다리는거 싫어하는 사람한텐 당일에 차 사는 그 방식이 오히려 더 나을 수도 있을텐데 그렇다고 그걸 배울 필요는 없잖아요?
그리고 동의 여부를 물어보는것같은데 그냥 동의 안하면 평소처럼 제대로 받는겁니다. 더 오래 기다려야 하겠지만 .

핥핥핥님의 댓글

나도 별 상관없지만
싫으면 더기다리거나 취소하고
상황을 이해.인정하면  받고 하면되는건데 왜뿔나있을까요 파업은 현대가한게 아닌디
1 럭키포인트 당첨!

 

 

Total 2,687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