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기타

타이어뱅크, 고객 차량 휠 고의 훼손 후 “휠 교체해야” 논란

컨텐츠 정보

본문

6fa455a39629eb48162367a07800dacc_1603260627_976.gif
고객 A씨가 올린 영상에는 타이어뱅크 직원이 휠을 고의로 훼손하는 모습이 들어있다. 사진=보배드림


타이어뱅크 한 가맹점에서 고객 차량의 휠을 고의로 훼손하고 “휠이 손상되어 교체해야한다”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일 타이어뱅크에서 타이어 4개 교체 중 휠이 손상되었다면서 휠 교체를 권유 받았다”며 “혹시나 해서 블랙박스 영상을 봤더니 스패너로 휠을 일부러 휘게 했다”고 밝혔다.

A씨의 주장을 정리하면 이렇다. A씨는 타이어뱅크에 타이어 4개를 교체하던 중 타이어뱅크 측으로부터 “휠이 손상되었다. 교체해야한다”라고 권유받았다.

하지만 A씨는 타이어 교체를 했기에 여유가 없으니 다음 달에 와서 교체하겠다라고 말한 뒤, 타이어뱅크를 나왔다.

이후 A씨는 전기차 동호회 카페에 사진을 올리고 자문을 구하던 중, 댓글에 “손상부위가 이상할만큼 깔끔하다”라는 등 부정적인 답변이 달린 것을 보고, 휠이 손상된 타이어 사진을 보니 일부러 그런 것 같은 생각이 들어, 블랙박스 영상을 찾아봤다.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영상을 보면, 타이어뱅크 직원이 고의로 휠을 휘는 모습이 들어가있다.

A씨는 “고객의 생명을 담보로 저런 장난을 칠 수 있는지 어이가 없다”며 “혹시라도 기존에 피해보신 분들 중에 사고가 나신 분은 없을까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업체 법적인 처벌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라는 등 법적 자문을 구했다.

한편 타이어뱅크 관계자는 “불미스런 상황에 대하여 사실관계를 떠나 타이어뱅크를 믿고 찾아주신 고객님들께 고개숙여 사과드린다”며 “해당 건과 관련하여 본사에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며, 사실로 밝혀질 경우 사업주와의 가맹점 계약을 즉시 해지하고 제보해 주신 고객에게는 피해보상을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또한 “추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가맹사업주들에게 지속적으로 교육을 강화해 나아가는 등 재발방지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6fa455a39629eb48162367a07800dacc_1603260648_2213.jpeg
고객 A씨의 타이어. 사진=보배드림
파이낸셜투데이 이영진 기자

출처 : 파이낸셜투데이(http://www.ftoday.co.kr) 

관련자료

댓글 1개 / 1페이지
Total 1,450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최신 글


새 댓글


주간 회원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