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기타

코로나19 4명 확진, 기아차 광주공장 주간조 가동 중단

컨텐츠 정보

본문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이 근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에 따라 30일 주간조(1조) 공장 가동을 중단한다.

대상 공장은 확진자가 근무 중인 1공장을 비롯해 2공장, 하남 버스특수공장 등이다.

기아차 광주공장 확진자 첫 발생 가동중단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30일 주간 조(07시~15시40분)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생산직의 한 근로자가 전날 오전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접촉자 추가 검사에서 3명이 더 확진됐다. 사진은 30일 오전 가동 중단한 광주 서구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1공장 남문. iso64@yna.co.kr


봉고 트럭 등을 생산하는 3공장은 정상 가동한다. 일반직 직원도 정상 출근한다.

주간조 근무 시간은 오전 7시부터 오후 3시 40분까지다.

광주공장 생산직 A씨(광주 686번)가 전날 오전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접촉자 추가 검사에서 3명이 더 확진됐다.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씨는 감염 경로가 아직 확인되지 않은 676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확진된 직원들은 최근 식사 모임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공장, 식당, 통근버스 등에서 확진자들과 접촉한 직원을 파악해 검사하고 정밀 방역을 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검사 과정에서 확진자가 이어지면서 공장 가동 중단을 더 이어갈지 방역 당국 등과 협의하기로 했다.

1공장은 셀토스와 쏘울, 2공장은 스포티지, 쏘울, 3공장은 봉고 트럭, 하남공장에서는 대형버스와 군수용 트럭 등을 하루에 2천 대가량 생산하고 있다. 


관련자료

댓글 1
Total 1,625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최신 글


새 댓글


주간 회원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