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 만에 풀 체인지된 자동차의 근황

컨텐츠 정보

본문

철이 넘쳐나는 시기에도 나무 서브 프레임을 이용하며 70년 넘게 버틴 브랜드가 있죠. 바로 영국의 모건(Morgan)이라는 곳입니다. 그들이 처음 자동차를 만들기 시작한 건 1910년의 일이지만, 100년 이상의 시간이 지난 지금도 차 만드는 방법과 스타일은 그때와 큰 차이가 없어 보입니다. 


모건이 특별한 건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1950년대 유행할 법한 디자인에 현대적 파워트레인을 접목해 남다른 매력을 뿜어요. 이 매력에 빠진 마니아들이 점점 늘어 이제 공급을 걱정할 처지랍니다.


그들이 이번에, 그러니까 거의 70년 만에 풀 체인지 모델을 완성했다고 합니다. 이름은 '플러스 4'와 ‘플러스 6’에요. 이번에도 디자인은 클래식합니다. 하지만, 기술적으로는 큰 진화를 이뤘습니다. 


신형은 본딩 알루미늄 플랫폼으로 개발되었습니다. 전보다 비틀림 강성이 100%나 향상되었고 무게는 저과 다를 바 없다는군요. 즉, 무게 증가에 대한 걱정 없이 강성이 몰라보게 좋아졌습니다. 스포티한 주행성을 이루기 위해 기본기를 다잡은 것이지요.


플러스 4는 길이 3,839mm × 전폭 1,650mm × 전고 1,250mm, 휠베이스 2,520mm의 차체로 작고 가벼우면서 클래식한 콘셉트를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특히, 휠베이스는 전 세대 모델과 같습니다. 윗급 모델인 '플러스 6'는 길이 3,910mm × 전폭 1,745mm × 전고 1,280mm로 조금 더 몸집이 크고, 휠베이스는 2,520mm로 동일합니다. 


소량 생산 메이커들이 흔히 그렇듯 파워트레인(엔진과 변속기)은 모두 외부에서 공급받습니다. 정확히는 BMW죠. BMW는 플러스 4와 플러스 6에 들어갈 직렬 4기통 트윈 파워 터보 258마력 엔진과 직렬 6기통 3.0리터 트윈 터보 340마력 엔진을 공급합니다. 변속기는 둘 다 6단 수동과 8단 자동 중 선택할 수 있지요.


최근에 등장하는 고출력 모델에 비해 특별할 정도의 파워트레인은 아닙니다. 하지만, 무게를 생각하면 특별하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마력당 감당하는 무게가 페라리나 람보르기니 주력 모델에 견줄 정도니까요. 변속기는 6단 수동과 8단 자동 중 선택할 수 있고, 변속기에 따라 무게가 좀 다른데 수동이 1,013kg, 자동은 1,009kg으로 더 가볍습니다. 자동변속기 기준으로 플러스 4의 제로백이 4.8초에 불과합니다. 최고 속도는 267km/h나 가능하고요. 속도가 자동차 성능의 모든 걸 말해주진 않지만 같은 엔진을 쓰는 Z4 30i보다 빠릅니다.


수많은 자동차 회사 중에서 모건의 입지는 아주 특별합니다. 클래식함과 날렵한 주행성으로 이미 전 세계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모두 수제작(연간 700~800대)으로 만들어지는 만큼 언제나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한 현실이죠. 


값도 8천만 원(옵션 달면 금방 1억 넘어요)이 넘을 정도로 상당합니다. 그럼에도 이 특별한 자동차 회사와 그들이 만드는 개성만점의 주인공들은 앞으로 점점 더 높은 인기를 누릴 전망입니다. 


신형으로 넘어오면서 실내외 완성도와 기술적인 면에서 개선이 크게 이뤄진 것이 첫째 이유이고  부유층과 자동차 광들이 모듈화된 플랫폼과 대중적인 입맛에 맞춰 비슷한 얼굴을 들이미는 최근 자동차들에 흥미를 잃어 가고 있다는 게 두 번째 이유입니다. 이를 방증하듯 주문 후 납기까지 6개월 이상 걸리던 상황이 최근 더 길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관련자료

댓글 1개 / 1페이지

공지글


최신 글


새 댓글


주간 회원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