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마력 V10 엔진 품은 프랑켄슈타인급 3시리즈(E21) 등장

작성자 정보

  • 쿰페르트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600마력 V10 엔진 품은 프랑켄슈타인급 3시리즈(E21) 등장

 

40년 가까운 세월이 지난 오래된 3시리즈가 몬스터로 변신했네요. 주인공은 1983년형 E21인데, 보닛 아래에 4기통 대신 E60 M5의 600마력짜리 V10 5.0 엔진(S85B50)을 품었습니다. 참고로 1975~1983년 생산된 오리지널 323i의 최고출력은 143마력에 불과합니다.

 

체급이 다르니까 단순히 엔진 스왑만으로 가능한 작업은 아니었습니다. 이 거대한 V10 엔진을 담기 위해 프런트 엔드를 거의 새로 디자인했을 정도였습니다.  11만 3,270km 주행한 중고 엔진이기에 커넥팅 로드 베어링을 비롯해 몇몇 부품은 새것으로 교환했습니다.

 

600마력 V10 엔진 품은 프랑켄슈타인급 3시리즈(E21) 등장

 

엔진과 짝을 이루는 변속기도 SMG-III를 그대로 가져왔습니다. 서스펜션과 ABS, DSC 등도 M5의 것을 활용했고요.  만들어진 곳이 폴란드인데 그곳의 일반 도로 주행에 필요한 모든 인증을 마쳤다고 합니다.

 

600마력 V10 엔진 품은 프랑켄슈타인급 3시리즈(E21) 등장

 

강력한 파워 트레인에 어울리도록 외모도 가꿨습니다. 가장 먼저 프런트와 리어의 거대한 오버 펜더가 눈에 들어옵니다. 그 안으로 19인치 휠과 윈터 타이어를 품었습니다. 범퍼는 자작이고 리어 스포일러는 귀엽게 붙였습니다. 리어 범퍼 아래에 꼽은 4개의 테일 파이프는 길이를 달리해 포인트를 줬습니다.

 

600마력 V10 엔진 품은 프랑켄슈타인급 3시리즈(E21) 등장

 

보디 컬러는 매트 그레이로 칠했네요. 사이드 몰드를 제거해 미완성 분위기가 나는데 일부러 괴팍한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한 조치라고 하네요. 실내는 3시리즈에 M5의 파츠를 이식했습니다. M5의 좌우 폭이 3시리즈보다 커 양쪽을 자른 흔적이 보입니다. 

 

그렇다면 이 독특한 튜닝 버전의 값은 얼마나 할까요? 오너가 내건 금액은 4만 9,000유로나 됩니다. 이 돈이면 정말 상태 좋은 E60 M5 LCI 모델을 손에 넣을 수 있기에 생각보다 매물 구입의 경쟁자가 많지 않을 수도 있겠네요. 

 




관련자료

  • 서명
    오토스파이넷 2기 운영진입니다. 앞으로 많은 자료 올리겠습니다 ^^ 제 블로그는 http://weeklyca.blog.me/

 

댓글 2

깡칠이2님의 댓글

  • 깡칠이2
  • 작성일
이건 그냥 자기만족용 튜닝인듯.. 엔진은 그냥 쑤셔 넣은거 같고, 여유공간이 너무 없어 보이네요. 다른 내,외관 마감 수준도 참 낮아보이고, 뒷부분 사진 확대해서 보니 머플팁도 좌우 대칭이 아닌거 같은... 범퍼는 자작이라는데 그냥 기존거 그대로 붙여만 둔듯하네요.
5 럭키포인트 당첨!

닷지님의 댓글

  • 닷지
  • 작성일
아니 차는 작은데 바퀴만 커서 너무 못생겼네

 

 

전체 312 / 1 페이지
RSS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