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차 기반으로 만든 포르쉐 356 오마주, 660 스피드스터 등장

작성자 정보

  • 탑보드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경차 기반으로 만든 포르쉐 356 오마주, 660 스피드스터 등장

 

‘356’은 1948년에 등장한 포르쉐의 아이콘이자, 포르쉐의 이름이 들어간 첫 차라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단종된 지 한참이 지났지만, 그 아름다운 디자인 때문에 지금도 수집가들 사이에 인기가 매우 높고 값도 비싸죠. 생태 괜찮은 모델은 10만 달러(약 1억 2천만 원) 정도에 거래되기도 합니다.
 
값이 비싸고 귀한 지라 전 세계적으로 오리지널 모델이 아닌 '레플리카'도 많아 지금 우리가 주위에서 볼 수 있는 대부분의 356은 레플리카일 가능성이 큽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의 포르쉐 딜러이자 정비업체인 루더 인터내셔널(rudder)이란 곳에서 레플리카와는 조금 다른 형태의 356 오마주 모델을 개발해 눈길을 끕니다. ‘660 스피드스터(660 speedster)’라는 이름을 붙였네요.
 

경차 기반으로 만든 포르쉐 356 오마주, 660 스피드스터 등장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배기량 660cc의 소형 로드스터입니다. 일본 경차를 베이스로 만들었지요.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베이스 모델이 다이하쯔 코펜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경차 기반으로 만든 포르쉐 356 오마주, 660 스피드스터 등장경차 기반으로 만든 포르쉐 356 오마주, 660 스피드스터 등장


크기는 전장 3,960mm / 전폭 1,670mm / 전고 1,260mm로 오리지널에 가깝습니다. 스타일과 비율도 최대한 비슷하게 만들었다고 하네요. 엔진은 660cc 경차 규격이지만, 차체가 커졌기에 일본에서 경차로 등록할 수는 없습니다. 
앞서 말한 것처럼 660 스피드스터는 356을 똑같이 복제한 모델은 아닙니다. 스타일은 유지하되 편의성을 살리고자 노력했습니다. 
 

경차 기반으로 만든 포르쉐 356 오마주, 660 스피드스터 등장경차 기반으로 만든 포르쉐 356 오마주, 660 스피드스터 등장경차 기반으로 만든 포르쉐 356 오마주, 660 스피드스터 등장경차 기반으로 만든 포르쉐 356 오마주, 660 스피드스터 등장경차 기반으로 만든 포르쉐 356 오마주, 660 스피드스터 등장


가장 눈에 띄는 건 전동식 하드톱입니다. 코펜과 같은 방식이고, 수동식 소프트톱이었던 356과 가장 큰 차이죠. 카뷰레터 방식 대신 최신 인젝션 타입의 엔진을 선택했고 에어컨도 달려 있습니다. 
 
변속기도 자동이죠. 660cc 코펜 파워 트레인을 그대로 장착했기에 뛰어난 동력성능을 기대하긴 어렵습니다. 
 

경차 기반으로 만든 포르쉐 356 오마주, 660 스피드스터 등장


660 스피드스터는 ‘356의 감성을 쉽고 편하게 누리자‘는 모토로 만들어졌습니다. 디자인은 오리지널 356과 비슷하지만, 기술적인 부분은 현대적인 경차라 다루기 쉽습니다. 게다가 값도 398만 8,000엔(약 4천100만 원) 정도로 오리지널에 비해 현실적입니다. 시장에서 어떤 반응을 얻게 될지 기대되네요.



탑보드 레벨 9
95%

관련자료

  • 서명
    스포츠카를 좋아하는 크레이지맨입니다

 

댓글 9

ㅎㅋㄷ님의 댓글

  • ㅎㅋㄷ
  • 작성일
국내에서도 이런 산업은 분명히 경쟁력 있어 보이는데요
법적으로 문제될까요?
우리가 손재주가 뛰어난 민족이니 충분히 더 멋진 디자인의 더 완성도 높은 퀄 기대할 수 있을 거 같아서요

코트라님의 댓글

  • 코트라
  • 작성일
그래도 제 기준으로는 생각보다 비싸긴하네요
모두 수제작이라는 점이라 이해는 되지만요
4 럭키포인트 당첨!

ㄷㄷ님의 댓글

  • ㄷㄷ
  • 작성일
대박이네요.  역시 일본입니다. ㅋ  가격도  2캐스퍼 정도밖에 안되고,  또 저게  제임스딘의 마지막 차라서  상당히  유명한 모델이었죠.  대박나겠네요.  물론  출력관련  스왑도  많이 하겠죠.

절대 대박날일 없습니다.님의 댓글

  • 절대 대박날일 없습니다.
  • 작성일
걱정마세요. 절대 대박날일 없습니다. 일본도 세계에서 둘째가라면 아쉬울 자동차 산업 시장 대국이라 저런 매니악한 차량 종종 출시 되지만 대박날일 없습니다. 물론,  극 소수의 매니아들에게 어필할만한 차량이지만 예전 포르쉐 오마주한 차량과는 기본베이스가 다르기 때문에 단순 부호들의 패션카 정도입니다. 경차 기반이라 아무리 출력 조정을 해도 경차일뿐이고 , 오리지널 포르쉐도 아니기 때문에 수집가치도 없을것이고요.

ㄷㄷ님의 댓글의 댓글

  • ㄷㄷ
  • 작성일
그런 바램이 있으셨군요.

ㄱㅅ님의 댓글의 댓글

  • ㄱㅅ
  • 작성일
어차피 저런 수제작 차량은 대박을 노리는건 아니죠
마니아를 위한 소량생산이니까요
근데 저런걸 만들어 팔 수 있는 제도적 바탕이 부럽네요

DF님의 댓글

  • DF
  • 작성일
3년 전에는 미쯔오까에서 마쯔다 mx5로 콜벳 스팅레이를 오마주 한 차를 내놨죠. 락스타 라고. 근데 “그냥 내놓았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습니다.

https://www.google.co.kr/amp/s/www.roadandtrack.com/new-cars/amp23720798/mitsuoka-rock-star-mx-5-miata-corvette-stingray-bodykit/

ㅎㅎ님의 댓글의 댓글

  • ㅎㅎ
  • 작성일
이미 여기 올라왔었던 모델이죠
자동차 문화 측면에서는
나름 의미 있는 시도죠

https://www.autospy.net/photo2/2527

행복님의 댓글

  • 행복
  • 작성일
헛 이런차 어떻게살수있나요?

 

 

전체 297 / 1 페이지
RSS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