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브4의 화끈한 변신, 미쯔오카 버디(Buddy)

컨텐츠 정보

본문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6_4102.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4_7089.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7_1388.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5_3274.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8_3272.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5_172.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5_5551.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5_837.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6_1856.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6_6022.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6_7595.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6_9512.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7_299.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7_4968.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7_6624.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7_8247.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7_974.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68_1549.jpg
806f2ac09bf8cfeb4f368fb7b48ea981_1606873397_5564.jpg
미쯔오카는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브랜드입니다. 토요타, 혼다, 닛산처럼 대량생산 메이커가 아니기 때문이지요. 원래는 중고차를 판매하던 업체인데 로터스 세븐의 레플리카를 시작으로 일본의 10번째 자동차 회사가 되었습니다.


그들은 똑 같은 모델을 천편일률적으로 공장에서 막 찍어내는 대신 남다른 철학을 가지고 있습니다. 극소수의 취향을 반영한 개성적인 디자인으로 승부를 보자는 것이죠. 쉽게 말해서 다른 메이커의 차를 가져와 디자인을 바꾸는 코치빌더이자 니치 브랜드에 가깝습니다. 그만큼 디자인 역량이 중요해요. 


처음에는 일본인들만 탈 거 같은 괴상한 디자인의 해치백과 세단, 외계인처럼 생긴 스포츠카(오로치)에 내놓았는데 반응이 별로였어요. 하지만, 최근에 쉐보레 콜벳 1세대 모델의 디자인을 입힌 록스타는 해외에서도 대단한 반응을 얻었지요.


그리고 이제 첫 번째 SUV를 공개했는데, 이 또한 분위기가 상당히 좋습니다. 이미 2022년 생산분까지 예약이 다 찼다고 합니다. 


이름은 버디(Buddy)입니다.  지난달 26일 정식으로 출시되었고 미쯔오카의 첫 SUV에요. 토요타 라브4를 베이스로 개발된 모델입니다.


겉모습은 70~80년대 클래식 쉐보레 SUV를 떠오르게 합니다. 록스터 역시 쉐보레 콜벳 디자인을 가져왔는데, 우연인지, 노림수가 있는 건지는 모르겠습니다. 


보닛 끝의 상부가 범퍼보다 앞쪽으로 튀어 나온 모습이고 그릴과 범퍼에는 번쩍이는 크롬을 사용했습니다. 헤드라이트는 상하단으로 나뉘어 있으며, LED 주간주행등을 가로 바에 넣어 과거와 현재의 연결 고리로 삼았습니다.


옆모습에서도 클래식함이 느껴집니다. 휠 하우스와 도어, 리어 펜더 등에 라브4의 흔적이 남아 있지만, 프런트 펜더의 변화와 크롬 허브 캡이 적용된 스틸 휠만으로도 아주 다른 느낌을 냅니다. 


세로형 테일램프가 적용된 뒷모습은 클래식과 모던을 오갑니다. 80년대의 지프 그랜드 왜고니어를 닮은 듯하면서도 최신 캐딜락의 모습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이곳 저곳에서 짜집기 냄새가 나는데 완성도가 훌륭합니다. 트림 패널에는 미쯔오카 레터링을 새겨 넣었습니다.


실내와 파워트레인은 라브4와 같습니다. 2.0 가솔린 버전과 2.5 하이브리드 버전으로 나뉩니다. 가솔린 버전은 171마력의 출력과 21.1kgm의 최대토크를, 하이브리드 버전은 178마력의 출력과 22.5kgm의 최대토크를 내지요. 


걸출(?)한 외모에 비하면 평범한 스펙입니다만, 일상 용도로 쓰기에 부족하진 않습니다. 시장에서는 오히려 이런 형태를 반기는 눈치입니다. 어줍지 않은 기술보다는 이미 검증된 토요타의 기술을 환영한다는 뜻이지요.


미쯔오카 버디는 클래식한 디자인을 좋아하면서도 유지하기 쉬운 걸 찾는 고객의 니즈를 파고들었습니다. 지난달 26일부터 사전계약을 받고 29일 정식 출시했는데 이미 2022년 생산분까지 매진되었을 정도로 성공적입니다. 내년에 51대, 2022년 150대를 생산합니다. 


대당 값은 469만7,000엔(약 4,973만원)부터 시작합니다. 라브4의 현지 가격이 274만엔 정도 하니 가격 차이가 상당하지요. 그럼에도 찾는 이들이 많습니다. 클래식 쉐보레 디자인을 가져와 록스타에 이어 버디까지 성공을 이어간 미쯔오카가 다음엔 어떤 모델을 내놓을지 관심이 가네요. 



관련자료

댓글 5

공지글


최신글


새 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