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로 변신한 알파로메오 줄리아 GT

컨텐츠 정보

본문

과거의 차를 데뷔 당시로 완벽하게 복원하는 차원이 아니라, 최신 장비를 넣고 디자인에 현대적인 감각을 더해 가치를 높이는 작업을 ‘RESTOMOD’라고 합니다. 싱어 포르쉐가 대표적이죠. 


레스토모드 산업은 앞으로 구형차에 전기 파워트레인을 얹는 형태로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유는 간단해요. 엔진에 비해 구조가 단순하고 유지가 편하며, 무엇보다 조여오는 배출가스 규제에서 자유로울 수 있기 때문이죠. 또, 엔진룸의 형태를 다양하게 꾸밀 수 있어 디자이너의 창의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할 모델도 그중 하나에요. 이탈리아 ‘Totem Automobili’이라는 곳에서 만들고 있는 작품인데, 화려한 시절을 보냈던 알파로메오 줄리아 GT(Alfa Romeo Giulia GT)를 베이스로 삼았습니다. 


먼저, 작고 오래된 올드카를 분해하고 탈탈 털어 청소합니다. 그런 다음 새로운 부품을 만들거나 다시 조립하는 것이 순서지요. 리스토어가 아니기에 기본형 그대로 조립하는 건 아니에요. 오리지널 섀시의 10%만 사용합니다. 녹슬고 약해진 스틸 대신 알루미늄으로 만든 플랫폼으로 변신합니다.


덕분에 비틀림 강성이 몰라보게 나아졌죠. 실내 공간의 축소 없이 최신 스포츠카 못지않은 강성을 자랑합니다. 게다가 경량화를 이뤄 배터리 무게의 증가를 상쇄할 정도입니다.


보디도 새로 만들었습니다. 풀 카본 파이버를 사용했고 줄리아 GT에서 영감을 얻은 라인을 맘껏 쏟았습니다. 쿼드 LED 헤드라이트는 1750/2000 모델의 오마주라고 합니다. 각진 테일라이트도 원형으로 변경했네요. 물론 LED입니다.


서스펜션은 앞 맥퍼슨이지만 리어는 멀티링크입니다. 하체 전문가 빌스타인 2웨이 댐퍼를 적용했으며, 고객의 선택에 따라서 에어 서스펜션까지 가능합니다.


이런 류의 장점은 거의 모든 부분에 오너의 취향을 반영할 수 있다는 것이죠. 특히 실내가 그런데, 기본적으로 나파 가죽과 풀 디지털 계기, 3.5인치 빈티지 스타일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적용하지만 추가하거나 변경할 수 있는 요소들이 무한정입니다.


가장 중요한 파워트레인 스펙입니다. 전기모터의 최고출력이 자그마치 518마력에 달합니다. 최대토크는 회전과 동시에 940Nm까지 뿜죠. 덕분에 소리 내지 않고서 3.4초 만에 100km/h까지 가속할 수 있습니다.


50.4kWh 수랭식 배터리 팩을 사용하는데 1회 충전으로 320km 정도를 달릴 수 있다는군요. 최근에 나온 볼륨 모델들에 비해 효율이 아쉽지만 끝내주는 성능이 이를 눈 감게 합니다.


제작사는 당초 이 아름다운 모델을 2020 굿우드 페스티벌을 통해 정식으로 공개하려고 했으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페스티벌이 연기되면서 데뷔 일정도 수정이 불가피해졌죠. 공식적으로 아직 언제 나올지 확정한 상태는 아닙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글


최신 글


새 댓글


주간 회원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