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들다 만 차 같은데 값이 무려 2억 3천200만원

컨텐츠 정보

본문

이 차를 본 첫 느낌이 어떠세요? 아직 완성되지 못한 차라고 생각하는 분이 많을 겁니다. 하지만, 이는 엄연히 완성된 결과물입니다. 흔히 이런 류의 차를 핫로드(Hot rod)라고 또는 더 구체적으로 랫로드라고 부르지요. 핫로드는 오래된 차에 대형 엔진을 장착하고 보디 형태를 재구성해 만들어요. 서스펜션을 극단적으로 낮추고 보디나 펜더 등을 제거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랫로드는 핫로드 중에서도 좀 낡게 보이도록 만드는 걸 말합니다.


사진은 프랑스의 'danton art kustoms'이란 곳에서 2018년 제작한 것인데 베이스 모델이 에스파다(Lamborghini Espada)에요. 제작사는 에스파다의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이 모델을 만들었다고 말합니다.


에스파다는 람보르기니가 1968년부터 78년까지 10년 동안 생산한 GT카죠. 같은 시기에 태어난 걸작 미우라가 슈퍼카 마니아들에게 깊은 인상을 준 데 반해 이 모델은 아쉽게도 대중적으로 큰 인기를 얻진 못했습니다. 10년 동안 만들어진 게 고작(?) 1,277대입니다.


하지만, 인기가 없었다고 의미까지 없는 건 절대 아닙니다. 페루치오 람보르기니가 원했던 안락함과 성능을 모두 갖춘 궁극의 GT 모습에 가장 근접한 모델이라고 꼽는 이들이 많으니까요. 


에스파다는 스페인어로 투우사들이 황소를 죽일 때 쓰던 검을 뜻합니다. 무시무시한 이름처럼 우아하면서도 공격적인 디자인입니다. 350 GT와 미우라가 곡선의 아름다움을 극대화했다면 에스파다는 직선을 가미해 색다른 멋을 자랑합니다.


달리기에 치우친 미우라와 달리 장거리 여행까지 고려했다는 건 뒷모습에서 확인할 수 있지요. 왜건처럼 루프를 거의 보디 끝까지 매끄럽게 이었습니다. 덕분에 SUV인 우루스를 제외하고 지금까지 나온 람보르기니 모델 중에 가장 광활한 트렁크를 갖게 되었습니다. 엔진은 V12 4.0리터로 325~350마력의 출력을 냈습니다. 제로백이 6.5초에 이를 정도로 기민한 순발력을 발휘했어요. 


이런 모델을 프랑스 감각으로 재구성한 것이 오늘의 주인공입니다. 커스텀 업체가 유럽에서 핫로드 감각을 과시하는 곳이라 생김새가 좀 과합니다. 도어와 리어 쪽의 차체 디자인과 뼈대는 최대한 오리지널 형태를 고수했지만 느낌은 사뭇 달라요. 가장 큰 이유는 엔진룸에 있지요. 보닛과 펜더를 모두 잘라 에스파다의 V12 엔진을 고스란히 드러냈습니다. 얼핏 보기엔 만들다 만 차 같기도 한데 개성만큼은 따라올 차가 없어 보입니다.  


좌우로 쭉 뺀 휠과 타이어는 핫로드의 전형이지요. 너비가 자그마치 2,450mm에 달합니다. 캐나다의 ‘Govad Forged Wheels’이라는 회사에서 만든 G67 RUMI 휠은 붉게 물들였고 도어와 리어 펜더에는 레벤톤의 사이드 스쿠프를 붙였어요. 그 아래의 스커트는 이탈리아 국기로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실내 역시 겉모습만큼이나 괴기스럽습니다. 곳곳에 리벳 박음질을 그대로 노출했고 시트와 센터 콘솔은 아무것에도 구속 받지 않으려는 디자이너의 기질이 엿보입니다. 속된 말로 그냥 맘 가는 대로 가죽과 알루미늄판 오려 붙이기를 반복했지요. 때문에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릴 수밖에 없습니다. 이게 바로 핫로드의 매력이기도 하고요.


제작사가 희망하는 판매가는 20만~25만 달러라고 합니다. 우리 돈으로 치면 2억 3,200만원에서 2억 9,000만원 정도네요. 과연 이 값에 새 주인을 찾을 수 있을까요? 에스파다의 희소성과 독특한 디자인이 핫로드 혹은 랫로드의 가치를 인정받느냐 못 받느냐에 따라 갈릴 겁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글


최신 글


새 댓글


주간 회원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