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들 취향저격, BMW 2시리즈 쿠페 실내 포착

컨텐츠 정보

본문

BMW가 대단한 이유는 대중 브랜드이면서도 자신들의 아이덴티티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는 점이지요. 


이번에 포착된 2시리즈 후속도 같은 맥락입니다. 널리 알려진 것처럼 최근에 등장한 소형차들은 FF 플랫폼을 씁니다. 즉, 엔진을 앞에 두고 앞바퀴를 굴리는 형태지요. 이렇게 해서 공간을 극대화할 수 있으니까요.


BMW도 예외는 아니어서 소형차들의 플랫폼을 FF 형태로 변경하고 있습니다. X1, X2는 물론이고 1시리즈 해치백과 2시리즈 그란쿠페까지 모두 FF 플랫폼으로 개발했습니다. 


여기까지만 보면 ‘천하의 BMW도 시대적인 흐름 앞에서는 어쩔 수 없구나’ 하는 반응이 나올법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곧 멋진 반전을 보게 될 겁니다. 


2시리즈 쿠페 후속 말입니다. 예상과 달리 2시리즈 후속은 2시리즈 그란쿠페와 다른 플랫폼을 씁니다. CLAR 플랫폼이에요. 이는 BMW를 대표하는 FR(앞 엔진, 뒷바퀴굴림) 플랫폼입니다. 


BMW가 개발비용 절감과 공간의 장점을 포기하고 이런 선택을 한 이유는 뭘까요?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내세우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포기할 수 없었다는 게 가장 큰 이유입니다. 


스포티함을 내세우는 4시리즈와 6시리즈 쿠페가 있지만, 점점 더 덩치를 키우면서 예전 같지 않다는 소릴 듣고 있지요. 또, 가격적인 면에서 쉽게 넘볼 수 있는 주인공들이 아닙니다. 


이런 상황에서 2시리즈 쿠페까지 FF로 만들었으면 상당수의 마니아들이 BMW에 등을 돌릴지 모를 일입니다. 이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터라 같은 2시리즈이지만 쿠페만큼은 FR로 남겨 둔 것입니다. 


추가로 CLAR 플랫폼이 모듈형이고 이미 다양한 모델에 쓰이고 있는 만큼 비용적인 부분에서의 부담도 생각만큼 크지 않았다는 설명이네요.


이번 스파이샷을 통해서 실내의 이미지도 살짝 엿볼 수 있습니다. 초대형 모니터 2개를 나란히 배치한 형태인데 플랫폼을 다르지만 실내 디자인은 그란쿠페와 결을 같이 합니다. 기어 레버와 스티어링 휠, 2개의 컵홀더와 수납 구성 역시 큰 차이를 보이진 않네요. 주행 특성은 다르되 실내 디자인으로 2시리즈 패밀리임을 강조하려는 의지로 보입니다.


엔진은 다양합니다. 엔트리에 1.5리터 직렬 3기통 가솔린 터보를 얹고 그 위로 258마력짜리 직렬 4기통 가솔린 터보 배치할 모양입니다. 본격적으로 스포티 영역에 접어드는 M240i의 심장은 345마력 직렬 6기통 3.0리터 트윈 파워 터보로 예정된 상태죠.  


이들의 데뷔는 올해 안에 이뤄집니다. 1년 뒤엔 시리즈의 정점이 될 M2가 등장하게 되는데 M3와 M4 쿠페에 사용되는 직렬 6기통 3.0 트윈 터보 엔진을 400마력 정도로 디튠해 사용합니다. 


형님에 대한 예우(?) 차원으로 출력을 조금 양보할 수밖에 없지만 시장에 나오면 튜너들이 이 봉인을 풀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할 테고 이는 곧 소비자들에게 기쁨으로 돌아갈 것이 분명합니다. 

관련자료

댓글 2개 / 1페이지

공지글


최신 글


새 댓글


주간 회원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