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90마력 고성능 K5 GT 출시 예고

컨텐츠 정보

본문

최근 국내에 정식 출시된 기아차 중형 세단 K5의 3세대 모델이 미국에서도 높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관심의 대상은 파격적인 디자인에 있지요. 지금까지 다른 중형세단이 보여주지 못했던 과감한 터치가 스타일 전반을 지배하고 있을 정도입니다. 


마니아들 사이에선 과연 이런 과감한 디자인을 성능으로 뒷받침할 수 있느냐였는데요. 적어도 미국에선 성능까지 챙길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기아차 미국 법인에 따르면 기아가 미국 수출용으로 개발한 파워트레인은 1.6 터보와 2.5 터보 2종류입니다. 시장에 따라서 2.0 150마력 자연흡기 엔진과 2.5리터 자연흡기 엔진을 쓰지만 이는 후진국 전용이 될 가능성이 높고 미국에서는 자연흡기 엔진을 내놓지 않겠다고 합니다. 


알려진 것처럼 두 엔진 모두 최근 현대기아차가 주력으로 개발한 것이에요.  1.6 터보의 출력은 180마력 정도이고 265Nm의 최대토크를 냅니다. 이게 엔트리 버전이죠. 그리고 K5 GT에 쓰일 2.5리터 터보 엔진의 출력은 290마력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이는 쏘나타 N라인에 올리는 것과 같은 형태죠. 최대토크는 422Nm에 이릅니다. 두 엔진 모두 변속기는 8단 듀얼 클러치라고 하네요.  물론 토크 용량에 따라 클러치 방식이 다릅니다. 


이렇게 보면 쏘나타 N라인과 K5 GT의 파워트레인이 정확히 같을 것 같은데, 반전이 있습니다. K5 GT엔 쏘나타 N라인에 없는 AWD가 옵션으로 들어갑니다. 기아에 따르면 K5 GT의 제로백은 6.6초 이하가 된다고 하네요. 


한편, 이와 관련해 알버트 비어만 현대자동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장은 올해 초 언론을 대상으로 한 인터뷰를 통해 "신형 K5 GT에서 흥미로운 파워트레인과 한 차원 높은 서스펜션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또한  "섀시 튜닝을 유럽스타일로 가다듬어 쏘나타와는 차별화된 기아차의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알버트 비어만의 말과 미국 기아 법인의 이야기로 볼 때 이번에 등장할 K5 GT는 여러모로 마니아들의 기대를 갖게할 주인공입니다. 


관련자료

댓글 2개 / 1페이지

공지글


최신 글


새 댓글


주간 회원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