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8세대 쏘나타 디젤과 PHEV는 안 판다



현대차가 8세대 쏘나타의 1.6터보와 하이브리드 모델을 2019 서울모터쇼에 공개했다. 이로써, 2.0ℓ 가솔린과 2.0ℓ LPG 외에 2.0ℓ 가솔린 HEV와 1.6ℓ 가솔린 터보까지 총 4종의 파워트레인 라인업을 갖추게 되었다.


HEV와 구매 보조금이 높은 순수전기차(EV)에 밀려 판매가 저조했던 PHEV와 배출가스 강화 추세에 따라 디젤 모델은 생산하지 않을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파워트레인을 7종에서 4종으로 줄이면서 생산과 판매 효율을 극대화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새로운 디자인과 첨단 기술을 갖춘 신형 쏘나타에 친환경성과 경제성까지 더한 것이 특징이다. 


외관 디자인은 신형 쏘나타에 미래지향적 감각을 더해 하이브리드 모델만의 친환경 이미지를 구현했다. 전면부는 리플랙션 패턴을 리듬감있게 표현한 하이브리드 모델 전용 캐스캐이딩 그릴을 적용해 친환경차 모델에 걸맞은 최첨단 이미지를 완성하고 입체감을 강조했다. 


또한 터빈 모양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하이브리드 전용 16·17인치 알로이 휠 등을 적용해 공력 성능을 향상했다. 


후면부 리어콤비램프 상단에는 추가로 스포일러를 적용해 공력을 더욱 개선하였으며, 좌우를 가로지르는 얇은 리어램프의 레이아웃과 리어 스포일러의 연결을 강조해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완성했다. 


아직 공식 연비가 나오진 않았지만, 이전 모델 대비 10% 향상된 20km/ℓ 이상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지붕에 설치한 태양광 패널로 배터리를 충전하는 발전 시스템 ‘솔라 루프’를 국내 양산차 최초로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적용해 연료 효율성을 극대화한 점도 특징이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솔라 루프에서 생산되는 전력으로 1년에 약 130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연료 효율성 향상뿐만 아니라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를 통한 친환경차 경쟁력 확보와 운전자 사용 편의 향상 등 다양한 긍정적 효과 또한 기대된다. 


한층 과감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에 다이내믹한 동력성능을 갖춘 신형 쏘나타 1.6 터보는 180 마력의 스마트스트림 G1.6 T-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함께 탑재했다. 


외관은 신형 쏘나타의 아름다운 비례는 유지하면서 전후면 범퍼의 디자인을 변경해 스포티한 이미지를 보다 강조했다. ‘파라메트릭 쥬얼(Parametric Jewel) 패턴 그릴’이 눈에 띈다. 이를 통해 와이드한 비례와 유광 블랙 칼라의 재질을 적용해 과감하고 강렬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후면부에는 터보 전용 후면 범퍼와 싱글 트윈팁 머플러를 적용해 터보 모델만의 고성능 이미지를 표현했다.


한편, 현대차는 초기 품질 문제로 중단했던 8세대 쏘나타 생산을 4월 7일부터 재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하이브리드와 터보 모델 출시 계획은 각각 6월과 7월로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