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우스 단종(?), 후속 모델 크로스오버로 간다







토요타 프리우스는 일본뿐만 아니라 전 세계 자동차 역사에 큰 획을 그은 모델이다. 지금 주가를 높이는 하이브리드화를 선도한 모델인 동시에 토요타에게 친환경 이미지를 각인시킨 주인공이다. 


이렇듯 중요한 모델이지만 대세를 거스르진 못하는 모양이다. 최근 토요타 경영진이 차기 프리우스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보이고 있다는 소문이다. 

원인은 판매량에 있다. 프리우스의 가장 큰 시장인 미국에서 판매량이 뚝 떨어졌기 때문이다. 예컨대 2014년 프리우스의 미국 판매량은 20만 대가 넘었지만 지난해에는 10만 8,661대에 그쳐 거의 절반으로 폭락했다. 


이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결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라는 것. 한때 내부에서 풀 전기차와 연료전지차로의 방향 전환을 검토했지만 가격 상승을 우려해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리우스는 일반인들이 쉽게 구매할 수 있어야 한다는 원칙 때문이다. 


해서 최근 크로스오버 형태의 프리우스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크로스오버의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으며 당분간 이런 흐름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스파이샷을 통해서도 현 세대 기반의 프리우스 V의 형태가 크로스오버로 바뀐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공식적인 발표가 나오기 전까지는 여지가 있지만, 1997년 등장해 하이브리드 시장을 선도하며 토요타 브랜드 역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걸어온 모델이 변화의 기로에 선 것은 분명하다. 


종합평점 (참여 1명)

OPC 이름으로 검색 2018-12-21 (금) 18:49 30일전
거참 생긴게 저따구 인데 판매량 떨어지는게 당연하지 ㅋㅋ
도요타 예네는 모르나봄
주소 답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