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SM6, 자가용 등록 중형부문 7개월 연속 1위

fc017262d716303e29e566d5b1e3dc9b_1476323153_9067.jpg
 

 

르노삼성자동차의 SM6가 중형 자가용 등록 기준으로 3월 출시 이후 지난 달까지 7개월 연속 1위 자리를 지키며 ‘새로운 국민 자가용’ 자리를 완전히 굳힌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 용도별 차량 등록 자료에 따르면, SM6는 3월 출시되자마자 5,148대가 자가용으로 등록되면서 3,229대의 2위 등록차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선 데 이어, 지난 9월에까지 SM6는 총 36,469대가 자가용 등록을 하면서 27,244대를 등록한 2위 모델을 크게 따돌렸다. 

 

자가용, 관용, 택시, 영업용을 모두 포함한 전체 등록 대수로는 SM6가 총 38,930대로 동급 2위지만 자가용 등록 비율이 93.7%나 차지하면서 자가용이 54.2%에 불과한 전체 등록 1위 차종(50,243대)의 자가용 등록 대수(27,244대)를 압도적으로 눌렀다. 

 

7개월 동안의 두 차종간 자가용 누적 등록대수 차이가 9천 여대에 달해 이 같은 추세대로라면 금년 3월부터 판매된 SM6가 연간 최다 자가용 등록 중형차가 될 가능성이 커 올해 국내 중형차 시장은 대 전환기를 맞는 셈이다.

 

SM6는 판매 기준으로 지난 9월말까지 월평균 5,800대 수준인 총 40,513대가 판매되면서 출시 7개월 만에 누적 판매대수 4만대를 넘어섰다. 르노삼성차측은 SM6의 인기 요인으로 준대형급에 버금가는 고급 안전, 편의장치들을 적용한 데다가 기존 중형차에서는 느끼지 못한 완성도 높은 고급 감성품질에 소비자들이 매력을 느꼈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실제로 SM6는 최고급 트림인 RE의 판매 비중이 41.9%로 차상위 트림인 LE(46%)까지 포함하면 고급모델의 판매비중이 전체 판매의 88%를 차지해 프리미엄을 내세운 르노삼성차의 고급화 전략이 폭발적인 인기에 주효했다.

 

이와 함께 2.0모델을 중심으로 1.6가솔린 터보, LPG와 디젤 파워트레인이 고르게 높은 판매 비율을 보인 것도 인기 유지의 비결로 분석된다. 본격적인 다운사이징 가솔린 터보 중형세단 시대를 연 SM6 1.6 TCe가 월평균 960대씩 꾸준히 팔린 데다, 지난 8월 출시한 디젤 세단 SM6 dCi도 9월까지 1,413대가 판매되면서 국산 디젤 중형세단 판매 1위를 차지하는 등 엔진 모델 별로 고르게 수요가 뒷받침한 것도 1위 등극에 도움이 됐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