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전기차 개발, 미션 E 프로젝트 승인







포르쉐 최초의 100% 전기차가 생산될 예정이다. 포르쉐 감독 이사회는 지난 4일(현지시간) 미션 E 프로젝트를 승인했다. 올리버 블루메 포르쉐 회장은 “포르쉐가 스포츠카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표현했다. 차량은10년 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포르쉐는 미션 E 프로젝트를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구한다. 먼저, 스투트가르트 주펜하우젠 내에만 1,000명 이상의 신규 고용이 창출된다. 포르쉐는 스투트가르트 주펜하우젠 주요 부지에 약 7억 유로를 투자하여 향후 몇 년 내에 도장공장과 조립라인이 신규로 구축되고 기존 엔진 공장을 확장하여 전기 모터 생산에 활용할 예정이다. 더불어, 기존 차체 공장도 확장된다. 그 밖에 바이작 연구개발센터 등 여러 분야에서 미션 E 프로젝트와 관련된 투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미션 E 콘셉트카는 지난 9월 프랑크푸르트 국제모터쇼(IAA)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미션 E는 감성적인 디자인으로 관람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미션 E는 ‘E 퍼포먼스’라는 표현에 완벽하게 부합하는 기술적 완성도를 갖춘 최첨단 스포츠카로써 놀라운 주행 성능과 트렌드를 주도하는 일상적 실용성의 조합을 보여준다. 4도어 4 독립 시트에 600마력(440 kW) 이상의 높은 출력으로 3.5초 안에 시속 100km/h를 돌파할 수 있고, 완충 시 주행거리는 500 km를 넘는다. 차량 바닥 내부에 통합된 리튬이온배터리는 현재의 급속 충전기보다 전압이 두 배 높은 특수 제작된 800V 충전기를 통해 충전된다. 단 15분 만에 배터리 용량의 80%를 충전할 수 있다. 차고 바닥에 설치된 유도 전류 장치로 무선 충전이 가능한 옵션도 제공된다.

볼프강 포르쉐 감독 이사회 회장은 “미션 E는 포르쉐 브랜드의 미래를 분명하게 보여준다.”며 “자동차 업계가 빠르게 변하고 있지만 포르쉐는 미션 E라는 매력적인 스포츠카를 필두로 선두 자리를 놓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올리버 블루메 포르쉐 회장은 “우리는 전기 자동차 개발이라는 도전에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 100% 전기 스포츠카 부문에서 포르쉐의 철학에 충실하면서도, 가장 스포티하고 기술적으로 완성된 차를 소비자에게 제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미션 E 프로젝트가 생산기지로써 스투트가르트 주펜하우젠의 중요성과 기술 중심지로써 바덴-뷔템베르크 주(Baden-Württemberg)의 중요성, 그리고 독일 자동차 산업의 중요성을 일깨워 준다고 덧붙였다.

우베 휘크(Uwe Hück) 포르쉐 공장협의회 회장 겸 이사회 부회장은 “축하의 날로 우리가 해냈다”며 “전통을 담은 미래가 있는 주펜하우젠과 바이작에 미션 E를 맞이하게 된 것이다. 직원들은 경영진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했다. 이것은 주펜하우젠과 바이작에 새로운 시대가 열린다는 뜻이다. 디지털화도 더욱 진보될 것이다. ‘팩토리 4.0(Factory 4.0)’은 직원, 노조, 경영진 모두에게 중대한 도전이 될 것이다. 포르쉐는 새로운 접근을 모색하면서 사회적인 측면도 포기하지 않겠다. 오늘의 결정을 계기로 포르쉐는 자동차와 산업의 미래를 향해 전속력으로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