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형 올 뉴 투싼(ix35) 출시



현대차 중국 합작법인 북경현대는 지난 5일(현지시간) 중국 청두시(成都市) 세외도원 대극장에서 중국전략담당 노재만 고문, 이병호 북경현대 총경리 등 회사 관계자와 정부인사, 딜러 대표, 기자단 등 6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국형 올 뉴 투싼’의 신차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중국형 올 뉴 투싼’은 ‘ix35’의 성공요소를 계승하고, 주행상품성을 개선한 도심형 패밀리 SUV를 콘셉트로 ▲1.6 터보 GDI 엔진 및 7단 DCT 탑재 ▲역동성과 세련미가 겸비된 디자인 구현 ▲첨단 안전사양 적용 등으로 동급 최고 수준의 역동적인 주행성능 및 고효율 연비와 안정성을 갖춘 현지 전략 차종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이병호 북경현대 총경리는 “‘중국형 올 뉴 투싼’은 현대차를 대표하는 SUV 베스트셀링 모델로 북경현대 브랜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혁신적인 모델”이라며,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주행성능, 뛰어난 안전성 등 최고의 기술력이 집약된 ‘중국형 올 뉴 투싼’은 향후 ‘올 뉴 싼타페’, ‘ix25’ 등과 함께 강력한 SUV 풀 라인업을 구축해 북경현대의 성장속도에 가속력을 높여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중국형 올 뉴 투싼’의 주행성능과 연비에 최적화된 파워트레인, 뛰어난 안정성 등을 바탕으로 빠링허우(80년 이후 출생) 및 중고소득층을 적극 공략해 나가는 한편, ix35와의 차별화를 통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해 중국 중형 SUV 시장을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중국형 올 뉴 투싼’은 중국 현지 사정과 소비자의 선호도를 반영한 사양을 적용했다. 

최근 대기 오염에 대한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대기 오염 물질의 실내 유입 차단 및 공기 정화 기능이 있는 ‘공기 청정 시스템’을 탑재했다. 

또한 중국 최대 포털 사이트인 바이두의 커넥티비티 플랫폼 ‘카라이프’를 통해 ‘중국형 올 뉴 투싼’ 운전자가 차량과 스마트폰을 연동해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스마트 기능이 포함될 예정이다. 

또한 현지 도로 사정이 좋지 않은 중국시장의 특성을 반영해 ‘중국형 올 뉴 투싼’의 전고를 국내에 비해 10mm 높이며 상품성을 더욱 향상시켰고, 초고장력 강판을 51%까지 적용 확대해 우수한 안정성도 갖췄다. 

현대차는 향후 SUV 대표 모델인 ‘중국형 올 뉴 투싼’의 성공적인 출시로 SUV 시장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연 15만대 수준을 판매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중국형 올 뉴 투싼’ ▲고객 체험활동 ▲디지털/제휴 마케팅 ▲런칭 광고 제작 ▲스포츠/문화 활동 후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중국형 올 뉴 투싼’의 우수한 상품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고객을 초청해 쿠가, X-Trail 등 주요 경쟁차와의 비교 시승회를 개최하고, 위챗/웨이보 등 SNS 플랫폼을 활용한 새로운 형식의 모바일 광고 제작, 차량을 의인화한 이모티콘 개발 등 디지털 마케팅을 강화하며 고객 소통 채널도 늘려갈 예정이다. 

또한, ▲중국 500개 영화관에서의 광고 상영 및 국내 유명 면세점과의 제휴를 통한 마케팅으로 고객의 관심을 높이고, ▲전국 180개 도시에서 입체 옥외 광고 시행과 함께 ▲북경 최대 번화가 중 한곳인 싼리툰 지역에서 대형 LED 스크린과 카메라를 활용한 고객 참여형 광고도 전개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오는 9월 20일 ‘북경현대 북경 마라톤’ 개최, ‘오페라의 유령’ 공연 협찬 등 문화마케팅을 강화해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각인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중국형 올 뉴 투싼’은 ▲누우 2.0 GDI 엔진과 함께 중국 내 엔진 다운사이징 추세에 맞춰 ▲감마 1.6 터보 GDI 엔진까지 운영돼 중국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를 적극 충족시켰다. 

특히 터보 모델에는 현대차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7단 DCT(Double Clutch Transmission)를 장착해 동급 최고 수준의 동력성능은 물론 우수한 연비와 매끄러운 변속감을 동시에 확보했다. 

또한, 대담한 전면부와 스타일리쉬한 측면부 등 세련된 외장 디자인을 갖추었으며, 직관적 스위치 배열을 바탕으로 운전자 중심의 편안하고 고급스러운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아울러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S) ▲자동주차 보조 시스템(SPAS) ▲타이어 공기압 경보 장치(TPMS) ▲스마트 후측방 경보시스템(BSD) 등 사고 예방을 위한 최첨단 안전사양이 대거 적용됐으며,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블루링크 시스템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B) 등 다양한 편의사양도 보유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중국 시장 진출 이후 지금까지 ▲경쟁사 대비 뛰어난 가격 경쟁력 ▲안정적인 품질 및 감성적 디자인을 적용한 후속 신차 출시 ▲철저한 시장 분석을 바탕으로 중국 소비자 특성을 적극 반영한 전용 신차 투입 등으로 중국 SUV 시장에서 매년 고속 성장을 거듭했다. 

특히 현대·기아차 총 5개의 모델이 포진한 중형 SUV 시장에서는 지난해 양사 합계 점유율이 26.2%에 달하는 등 중국 SUV 시장에서 높은 지배력을 보이며 현재는 합자사 브랜드 중 폭스바겐그룹에 이어 SUV 판매 2위 자리를 지속 유지하는 등 중국 SUV 시장의 강자로 우뚝 서있다. 

그 중에서도, 지난해 10월에는 소형 SUV 시장에 합자 업체 최초로 중국 전용 신차 ix25를 출시하며 SUV 전통 강자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했고, 이러한 노력으로 지난 6월에는 중국 시장 진출 10년만에 현대·기아차 SUV 누적 판매 200만대를 돌파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형 올 뉴 투싼’은 터보 엔진과 7단 DCT의 조합은 물론 각종 첨단 안전·편의사양 및 세련된 디자인으로 무장한 현대차를 대표하는 SUV 차종”이라며, “’중국형 올 뉴 투싼’은 최근 주행 성능을 강조하는 중국 시장에서 향후 터보 엔진을 중심으로 중형 SUV 시장을 선도하며 브랜드 위상을 한 단계 더 높일 것이다”고 밝혔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