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7월 총 59,490대 판매…전년 동월 대비 20.6% 증가



한국지엠주식회사(한국지엠)가 7월 한 달 동안 총 59,490대(완성차 기준- 내수 12,402대, 수출 47,088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20.6%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 

7월 내수판매는 SUV 캡티바, 럭셔리 세단 알페온 및 경상용차 다마스/라보가 각각 전년 동월 대비 상승세를 기록하고, 쉐보레 말리부 및 올란도가 올해 들어 월 기준 최고 실적을 달성하며 판매를 이끌었다. 

쉐보레 캡티바는 지난 한달 간 총 1,019대가 판매돼 전년 동월 대비 22.5% 증가했다. 2015년형 캡티바의 상품성에 대한 고객의 긍정적인 반응 및 최대 280만원 할인, 무이자 할부 등 최적화된 구매 혜택을 제공해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 

7월 한달 간 쉐보레 올란도는 2,054대, 쉐보레 말리부는 1,695대를 판매하며 두 차종 모두 올해 들어 월 기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보다 업그레이드된 상품성과 편의사양을 갖춘 2015년형 모델에 대한 수요 증가에 기인한 것으로, 갈수록 커져가는 쉐보레 올란도와 말리부의 인기를 보여줬다. 

경상용차 다마스 및 라보는 꾸준한 판매로 내수판매에 일조하는 가운데 7월 한달 동안 다마스는 915대, 라보는 868대가 판매돼, 경상용 두 차종의 7월 판매는 총 1,783대를 기록, 올해 들어 월 기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한국지엠 영업·A/S·마케팅부문 마크 코모(Marc Comeau) 부사장은 “한국지엠은 올해 하반기 쉐보레 더 넥스트 스파크(THE NEXT SPARK)를 시작으로 트랙스 디젤, 임팔라 등 다양한 신차를 출시하고 있으며, 이 차량들에 대한 고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확인하고 있다”며, “이러한 신차와 더불어 전국 단위 대규모 마케팅 활동 및 고객 최우선 가치를 실현하는 고객 서비스 쉐보레 컴플리트 케어(Chevrolet Complete Care)로 내수시장에서의 긍정적인 모멘텀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지엠은 7월 한달 간 총 47,088대를 수출했으며, CKD(반조립부품수출) 방식으로 총 67,730대를 수출했다. 

한국지엠의 2015년 1~7월 누적 판매대수는 총 367,369대 (내수 83,759대, 수출 283,610대, CKD제외)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CKD 수출은505,721대를 기록했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