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억 7천, 맥라렌 399대 한정판 엘바(Elva)

오토스파이넷 2019-11-15 (금) 12:36 23일전 836
6685ce455f3531ba976151e7d4f90b76_1573788946_5236.jpg

 

맥라렌이 새로운 얼티밋 시리즈 엘바(Elva)를 공개했다. 엘바란 이름은 1960년대 브루스 맥라렌이 직접 디자인한 맥라렌-엘바 스포츠카에서 이름을 가져왔다. 


제작사는 이 특별판에 대해 로드스터이지만 컨버터블 모델을 뜻하는 ‘2인승 오픈 콕핏 로드스터(Open Cockpit Roadster)’로 설명한다. 맥라렌 세나가 궁극의 파워와 주행 성능을 발휘해 트랙을 지배한다면 스피드테일은 강력한 파워와 안락한 드라이빙 경험까지 제공하는 세계 최초의 하이퍼 GT카이다. 


새로운 로드스터는 기존 얼티밋 시리즈 모델들의 기술적 특징을 반영하면서 시리즈 전체의 완성도를 높이고 다양성을 충족시킬 전망이다. 


추구하는 드라이빙의 지향점은 트랙보다 일반 도로 주행에 있다. 폭발적인 파워를 기반으로 한 드라이빙의 즐거움과 오픈 톱 구조를 통해 주위 환경과 운전자가 어우러지는 오픈 에어링 성능까지 포함하고 있다. 


로드스터에 최적화 된 비율을 가졌으며 우아하고 유려한 라인, 맥라렌의 상징인 다이히드럴 도어 등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반영했다. 


한정판 모두 MSO를 통해 구매자의 입맛에 맞춰 다양한 형태로 꾸밀 수 있다. 윈드 실드 부분을 떼어내거나 붙이는 것까지 가능하다. 윈드 실드를 떼어내면 한층 클래식한 이미지를 맛볼 수 있다. 보통은 헬멧을 써야 하지만 이 차의 경우엔 보닛에 특허 기술인 AAMS(Active Air Management System)를 적용해 주행 중 운전자에게 오는 강한 바람을 막아준다. 따라서 헬멧이 필요 없다는 설명이다.


엔진은 맥라렌 세나에 적용된 4.0리터 V8 트윈 터보 엔진을 쓴다. 최고출력 815마력을 낸다. 가벼운 몸무게도 자랑거리다. 맞춤형 카본섬유 뼈대를 중심으로 카본 시트,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 등의 초경량 소재를 듬뿍 발라 동급 모델 중 가장 가볍다. 이들의 조화를 통해 짜릿한 운동성을 발휘하는데, 0-100km/h 가속시간 3초 이내, 최고속도는 비공개지만 세나보다 빠르다고 한다.


마이크 플루이트 맥라렌 CEO(Mike Flewitt, CEO of McLaren Automotive)는 “맥라렌은 어떤 주행 조건이라도 최상의 몰입감과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한 도전을 계속하고 있다”며 “맥라렌 세나와 스피드테일 같은 현재의 얼티밋 시리즈가 제공하는 드라이빙 경험과 확실한 차별화 및 일반 도로에서 진일보한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선사하는 새로운 얼티밋 시리즈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맥라렌 엘바의 글로벌 출시는 내년 하반기로 예정됐으며 전세계 399대 한정 생산한다. 판매가는 169만 달러(19억 7천만원)부터 시작한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포인트 쌓으시면 맘을 담은 작은 선물드려요 ^^

오토스파이넷 님의 튜닝카소개 최신글 [더보기]


▶ 베풀에 도전하세요 

베풀에 선정되시면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드립니다.

추천 5개면 베풀이 되는 마법 같은 이벤트

▶ 베풀에 도전하세요 


 
 
오토스 2019-11-15 (금) 13:47 23일전


페라리 몬자 SP2랑 비슷하군요
 
 
고진욱 2019-11-15 (금) 18:10 22일전
SP2가 더 멋집니다 하하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