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센트 대체, 현대차 소형 SUV 베뉴 공개

오토스파이넷 2019-04-18 (목) 06:41 1개월전 840
78c85b7e83459dc2317131835efc561e_1555537284_8184.jpg

 

현대차가 2019 뉴욕 오토쇼를 통해서 엔트리급 SUV(코드명 QX) 베뉴(Venue)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베뉴는 하반기에 출시할 엔트리급 SUV(프로젝트명 QX)로 현대차 코나, 기아차 스토닉보다 작다. 국내에서 수요가 급감한 ‘엑센트’의 자리를 대신할 다크호스다.


길이 4,036mm, 너비 1,770mm, 높이 1,564mm, 휠베이스 2,520mm로 코나보다 15mm 높을 뿐 전체적으로 조금씩 작다.


스케치를 공개해 힌트를 주었던 디자인은 싼타페를 줄인 듯한 느낌이다. 분리형 컴포짓 헤드램프를 통해 현대 아이덴티티를 따랐고 십자형 크롬으로 내부를 마감한 그릴로 형제들과 차별화했다. 


사이드 캐릭터 라인과 2중 휠 아치로 포인트를 준 옆구리에선 SUV 고유의 당찬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투톤의 보디 컬러와 루프랙까지 더해 작지만 역동적인 모습이다. 뒷모습은 안개등과 비슷한 형태로 정사각형에 가까운 테일램프를 적용했다. 


실내의 이미지는 형제들보다 심플하다. 송풍구과 스위치, 대시보드를 젊은 취향에 맞춰 디자인했다. 센터페시아 중앙에 8인치 디스플레이를 플로팅 기본으로 장착했으며 그 하단에 큼지막한 스위치들을 가지런히 배열했다. 


기어 레버 주변은 버튼식으로 돌아선 펠리세이드나 쏘나타와 달리 무난하다. 가격 상승을 걱정해 전자식 변속 시스템을 포기했다는 설명이다. 


소형차임에도 능동적 안전장비는 아낌없이 담았다. 전방충돌보조장치, 차선유지 어시스트, 사각지대 충돌경고, 운전자 주의 경고, 후방 충돌경고 등을 트림별로 기본 혹은 옵션으로 적용해 안전을 챙겼다. 편의성도 좋아 음성 인식이 가능한 안드로이드 오토 및 카플레이를 지원한다.


파워트레인은 다양하다. 지역별로 1.0 가솔린 터보, 1.4 MPI 가솔린, 1.6 디젤을 쓰고 국내형엔 1.6 가솔린과 무단변속기의 결합이 예상된다. FF 형태의 구동계를 쓰지만, 드라이빙 모드에 스노 모드를 포함해 겨울철 눈길 주행에 대비한 점도 눈에 띈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에 공개한 베뉴를 오는 8월쯤 국내에 공식 출시할 계획이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오토스파이넷 님의 튜닝카소개 최신글 [더보기]


▶ 베풀에 도전하세요 

베풀에 선정되시면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드립니다.

추천 5개면 베풀이 되는 마법 같은 이벤트

▶ 베풀에 도전하세요 


ㅋㅍ 2019-04-18 (목) 07:27 1개월전
ㅋ 코나보단 푸근하네요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