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2세대 208 공개, 3가지 파워트레인 투입

오토스파이넷 2019-02-25 (월) 23:00 5개월전 909
74288f22a49b59d22c4e208e0831a8f2_1551103062_0679.jpeg

 

푸조가 신형 208을 다음달 열리는 2019 제네바 모터쇼에 출품한다고 밝혔다. 208은 유럽 B세그먼트를 이끄는 주인공이자 2012년 등장한 1세대 이후 7년 여만에 나오는 풀 체인지 모델이다.

2년 전 같은 무대에 선 인스팅트 컨셉트에서 보여주었던 세로형 LED 주간주행등이 얼굴의 포인트다. 사자의 송곳니처럼 느껴지는 이 날렵한 램프가 푸조만의 개성을 드러낸다. 신형 508에서 시작된 새로운 아이덴티티다.

1세대에 비해 2세대는 길고 넓다. 대신 루프를 살짝 눌러 한층 안정적이다. 어깨선은 전보다 역동적이고 펜더는 근육을 뽐내 듯 곡선을 교차해 힘차다. 깔끔하게 다듬은 테일램프를 하나로 이었고 그 아래에 범퍼를 바깥으로 당겨 안정감을 주도록 했다.

실내는 푸조 특유의 아이-콕핏의 진화를 보여준다. 작은 운전대와 그 위로 솟은 3D 풀 디지털 클러스터가 운전자 중심의 컨셉을 대변한다. 센터엔 가로형 터치 모니터를 올렸고 대시보드를 앞으로 밀어 공간감을 확대했다. 

새로운 얼굴만큼이나 뼛속도 다르다. 신형 208은 PSA 그룹의 신세대 CMP 플랫폼으로 개발되었다. 덕분에 견고하면서도 100kg 가까이 가볍다. 프랑스의 굽잇길을 고려해 하체를 다졌고 엔진은 역대 푸조 모델 중 가장 다양하다. 

1.2리터 3기통 엔진을 74마력, 99마력, 128마력으로 쪼갰고 1.5리터 디젤은 99마력을 낸다. 특히, 99마력과 128마력 가솔린에선 동급 모델 중 처음으로 8단 자동변속기를 물려 차별화했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다. 신형 208은 풀 전기 파워트레인까지 품었다. e-208로 부른다. 복스홀 코르사의 전기 파워트레인을 다듬어 사용했다.

50kWh 용량의 배터리와 100kW 모터를 사용한다. 구식 표현으로 134마력 정도라 말할 수 있다. 르노 조에 R110보다 강력하고 한참 덩치가 큰 닛산 리프와 큰 차이가 없다.

급속 충전으로 30분이면 80%의 배터리를 전기로 채울 수 있으며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는 WLTP 기준으로 340km, NEDC 기준으론 450km나 된다. 작은 차체를 고려하면 상당한 수준이다.

뛰어난 패키징으로 뒷좌석 공간과 트렁크가 내연기관 208과 다를 바 없는 것도 장점이다. 다만, 배터리 때문에 몸무게는 350kg 더 나간다. 

역사적으로 푸조는 이 시장에서 가장 강력한 경쟁력을 발휘해왔다. 올 가을부터 시장에 뛰어들 신형이 이런 분위기를 이어갈지 기대된다. 라이벌은 폭스바겐 폴로, 포드 피에스타, 현대 i20 등이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오토스파이넷 님의 튜닝카소개 최신글 [더보기]


▶ 베풀에 도전하세요 

베풀에 선정되시면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드립니다.

추천 5개면 베풀이 되는 마법 같은 이벤트

▶ 베풀에 도전하세요 


웁스 2019-02-26 (화) 21:26 5개월전
확실히 지금보다는 매력지네요
8단 변속기도 그렇고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