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지 겨냥, 세아트 미니모 컨셉트 등장

오토스파이넷 2019-02-25 (월) 21:14 5개월전 957
74288f22a49b59d22c4e208e0831a8f2_1551096833_9639.jpg

 

폭스바겐 그룹 소속의 스페인 메이커 세아트(SEAT)가 도심형 이동수단을 공개했다. 첫 인상에서 알 수 있듯이 르노 트위지를 벤치마킹한 모델이다. 이름은 미니모(Minimo). 현지시각 월요일 MWC(Mobile World Congress)에서 데뷔했다.

길이는 2,500mm로 1세대 스마트 포투와 같다. 대신 폭이 훨씬 좁아 1,240mm에 불과하다. 무게는 425kg이다. 참고로 가장 큰 라이벌이 되는 트위지의 길이와 너비는 2,337mm와 1,191mm다. 조금 더 크긴 하지만, 트위지와 마찬가지로 보통의 주차구역에 4대 정도를 넣을 수 있는 사이즈다. 

시저 형태의 도어도 닮았다. 다만, 후발주자인만큼 디자인 완성도는 더 높다. 풀 LED 헤드램프의 날렵함과 옆라인은 바이크에서 영감을 얻었다. 실내는 앞뒤로 2명이 탈 수 있는 공간이다. 에어백을 비롯한 안정장비도 충실하고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목표로 삼았다.

모터와 배터리로 움직이는 건 분명한데 아직 구체적인 스펙은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1회 충전으로 100km 정도를 달릴 수 있다는 점만 공개된 상태다. 이정도면 도심의 커뮤터로 손색없다.

세아트는 언제 이 모델이 양산화가 가능한지에 대해서도 밝히지 않았다. 다만, 최근 유럽을 중심으로 초소형 전기차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숍에서 만날 날이 그리 멀지는 않아 보인다.

종합평점 (참여 1명)
자동차를 좋아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오토스파이넷 님의 튜닝카소개 최신글 [더보기]


▶ 베풀에 도전하세요 

베풀에 선정되시면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드립니다.

추천 5개면 베풀이 되는 마법 같은 이벤트

▶ 베풀에 도전하세요 


ㅁㅁ 2019-02-26 (화) 18:19 5개월전
트위지보다 더 끌리네
값이 문젤듯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