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업체가 만든 67년형 포드 머스탱, 애비어(Aviar) R67

오토스파이넷 2018-12-11 (화) 15:47 1개월전 1069
b640aa2c5682b76748fce3f02c8951b5_1544510830_5113.jpeg

 

러시아 신생 업체 애비어 모터스(Aviar Motors)가 클래식 머스탱의 부활을 이끌었다. 최근 심심찮게 들리는 클래식카의 전동화 중 하나로 예스러운 디자인에 최신 파워트레인을 담고 있다.


R67로 명명한 이 차는 미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1967년형 포드 머스탱 패스트 백 디자인을 거의 그대로 복사했다. 알루미늄 섀시와 카본 보디를 활용했고 20인치 단조 휠을 끼워 모양을 냈다. 

과거에 바탕을 뒀지만 몇몇 요소는 첨단이다. 예컨대 LED 헤드램프와 테일램프, 접이식 도어 손잡이 등은 최근에 유행하는 아이템들이다. 


액티브 에어로 다이내믹도 신경을 썼다. 프런트 범퍼 스플리트를 붙였고 리어 스포일러는 120km/h 이상의 속도 또는 스포츠와 레이스 모드에서 자동으로 솟아 다운 포스를 만든다. 


전기 파워트레인 덕분에 차체 바닥을 매끄럽게 밀어냈고 에어 서스펜션은 차 속이 오르면 차고를 낮춰 한 차원 높은 안정감을 제공한다.


겉모습은 67년형의 올드 카 분위기지만 실내는 최신 감각이다. 테슬라 모델처럼 17인치의 대형 터치스크린을 센터에 배치해 아날로그 조작 스위치 없이 대부분을 컨트롤한다. 또한, 열선 시트를 비롯해 파노라마 루프, 스마트키 등 편의 장비도 충실히 담았다. 


올드 머스탱과 가장 큰 차이는 파워트레인. 커다란 엔진 대신 2개의 모터를 앞뒤로 각각 붙여 네 바퀴를 굴린다. 시스템 출력이 840마력에 달하고 966Nm의 강력한 토크를 거의 회전과 동시에 토해낸다. 덕분에 2.2초면 100km/h까지 가속할 수 있다. 최고속도는 250km/h에서 제한된다. 


모터에 전기를 공급하는 배터리 팩은 100kWh 용량으로 1번 충전하면 최대 507km를 주행할 수 있다. 전기 차라 밍밍하다고 불평할 고객을 위해 쉘비 GT500의 엔진 사운드와 배기음을 흉내 낸 외부 사운드 장치도 마련했다. 


애비어는 아직 R67의 가격과 정확한 고객 인도 시기를 밝히지 않았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오토스파이넷 님의 새차소개 최신글 [더보기]


▶ 베풀에 도전하세요 

베풀에 선정되시면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드립니다.

추천 5개면 베풀이 되는 마법 같은 이벤트

▶ 베풀에 도전하세요 


소리바다정 2018-12-13 (목) 17:03 1개월전
이런 건 포드에서 고소하지 않나?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