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니로 EV 프로토타입, 한번 충전으로 380km 주행

오토스파이넷 2018-01-09 (화) 22:01 10개월전 1294
b5dfb068fce177ade4df3bd43f7642b8_1515502842_293.jpg

 

기아차는 2018 CES를 통해 니로 EV 선행 콘셉트 등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전시한다. 


세계 최초로 공개된 니로 EV 선행 콘셉트는 외장 기능을 통합한 심리스(Seamless) 스타일의 외관과 주행 조작 요소를 최소화해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단순하고 직관적인 인테리어를 갖춘 것이 특징으로 ‘사용자와 교감하는 자동차’의 구현을 목표로 하는 기아차 미래 친환경차 디자인의 방향성이 담겨 있다. 


아울러 니로 EV 선행 콘셉트에는 ‘아마존’과의 기술 협업을 통해 제작한 △운전자 안면 인식 기술(Facial Recognition Technology)을 비롯해 △능동 보행자 경고 시스템(Pedestrian Attention Warning) △스마트 터치 스티어링 휠(Smart Touch Steering Wheel) △스마트 터치 에어벤트(Smart Touch Air Vent) △진동 우퍼시트(Vibrating Woofer Seat) △독립 음장 제어 시스템(Separated Sound Zone) 등 최첨단 신기술이 탑재돼 관람객들은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한 자리에서 체험해볼 수 있다. 


기아차는 이러한 최첨단 신기술 및 미래 모빌리티 환경을 고객들이 경험해볼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형 전시물도 마련했다. 


우선 다양한 HMI(Human Machine Interface) 체험을 제공하기 위해 니로 EV 선행 콘셉트카 내부와 동일한 디자인의 ‘HMI 칵핏’을 설치하고, △차량 외부를 A필라에 투사해 시야 가림 현상을 해소하는 ‘투명 A 필라’ △핸들 파지 및 손가락 제스쳐 인식을 통해 오디오 제어가 가능한 ‘스마트 터치 스티어링 휠’ △손가락 터치로 공조 시스템 제어가 가능한 ‘스마트 터치 에어벤트’ △시트의 진동을 통해 사운드의 리듬감을 전달하는 ‘진동 우퍼시트’ 등의 기술을 선보인다. 


기아차는 SKT와 협업해 5G 기술을 이용한 미래 차량의 통신 서비스와 자율주행 가상 체험이 가능한 ‘5G 칵핏’도 준비했다. 


‘5G 칵핏’을 통해 세계 최초로 라스베가스 현지에서 서울(을지로)의 시험차량과 360VR 영상 전송을 통한 5G 통신 연결을 시연할 계획이다. 


또한 △시트 위치 별로 분리된 사운드가 재생되는 ‘독립 음장 제어 시스템’ △도로로 접근하는 보행자에게만 경고음을 방사하는 ‘능동 보행자 경고 시스템’ 등 한 단계 진보한 사운드 기술도 경험할 수 있다. 


‘미래 자율주행 VR 시뮬레이터’는 Full 3D 4K 360도 영상의 사실적인 묘사를 통해 몰입도가 극대화되는 체험형 전시물로, VR(가상현실) 기술과 모션 센서 기술이 활용됐다. 게임을 하듯이 자율주행 기술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기아차는 미니어처 모형으로 특정 상황을 연출하는 ‘스마트 시티 디오라마’를 설치하고 △실시간 교차로 정보제공 △스마트 주차 예약 △스마트 에어 컨트롤 등 연결성이 강화된 미래 스마트 시티의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들을 참관객들에게 직관적으로 보여줄 예정이다. 


기아차는 앞으로 기아차는 자동차와 IT 간 융합을 통한 최첨단 기술력 확보에 주력함으로써 미래 스마트카 시장을 이끄는 선도 업체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종합평점 (참여 1명)
자동차를 좋아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오토스파이넷 님의 새차소개 최신글 [더보기]


웁스 2018-01-12 (금) 07:50 10개월전
뒤태는 좋은데 앞태가 엉망이군 ㅜㅜ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