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진 모두 터보, 현대차 3세대 i30 데뷔

오토스파이넷 2016-09-08 (목) 06:54 1년전 4581

b1b330bb1c2d36339069c8596b948d4a_1473285244_0814.jpg
 

현대자동차는 7일 한강 가빛섬에서 곽진 부사장 등 회사 관계자와 기자단이 참석한 가운데 신형 i30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8일(목)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지난 2007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2011년 2세대를 거쳐 3세대 모델로 새롭게 진화한 신형 i30는 디자인, 주행성능, 실용성, 안전성에 이르는 전 부문에서 현대차의 최신 기술력이 모두 집약된 해치백이다.

 

차량 기본성능의 ‘확실한 차별화’를 화두로, ▲터보 엔진과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의 조합으로 더 강력해진 동력성능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과 대용량 브레이크 디스크 기본 적용을 통한 역동적인 주행성능 ▲대폭 강화된 차체 강성과 7에어백 탑재를 통한 동급 최고의 안전성 ▲스마트 후측방 경보시스템(BSD), 애플 카플레이,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 등의 고객 선호 사양 적용으로 향상된 편의성 ▲현대차 최초로 적용된 캐스캐이딩 그릴을 통한 한층 정제되고 품격 있는 디자인 등을 통해 현대차가 지향하고 있는 미래 차량 개발의 방향성을 완벽히 구현했다. 

 

신형 i30는 현대차가 ‘진화한 기본기와 주행성능을 갖춘 프리미엄 퍼포먼스 해치백’을 목표로 지난 2013년 프로젝트명 ‘PD’로 개발에 착수해 41개월 만에 완성시킨 야심작이다. 아울러 험난한 주행환경을 갖춘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혹독한 주행 테스트를 거치며 유럽형 주행감성을 구현했다.

  

신형 i30는 기존 i30의 역동적이고 세련된 스타일을 계승함과 동시에 한층 정제되고 품격 있는 디자인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전장 4,340mm(기존 대비 +40mm), 전폭 1,795mm(기존 대비 +15mm)로 당당한 외형을 갖췄으며, 기존 모델보다 15mm 낮아진 전고와 25mm 늘어난 후드로 날렵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전면부는 용광로에서 녹아 내리는 쇳물의 웅장한 흐름과 한국 도자기의 우아한 곡선에서 영감을 받은 ‘캐스캐이딩(Cascading) 그릴’을 현대차 최초로 적용해 더욱 세련되고 정교한 디자인를 완성했다. 캐스캐이딩 그릴은 향후 출시되는 현대차 전 차종에 적용될 예정으로, 현대차만의 디자인 정체성 구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Full-LED 헤드램프와 세로형상의 LED 주간 주행등을 장착해 램프 점등 시하이테크한 이미지를 연출했으며, 과감해진 후드 캐릭터 라인으로 견고하고 차별화된 이미지를 구현했다.

  

측면부는 앞부분에서 뒷부분까지 하나로 연결된 캐릭터 라인을 바탕으로, ▲수직으로 떨어지는 그릴 ▲기존 대비 낮아진 전고와 늘어난 후드 ▲넓은 폭의 C필라 ▲크롬 재질의 창문 몰딩을 통해 고급스러움과 안정감을 강조했다. 후면부는 리어범퍼 가니쉬, 리어 리플렉터 등 리어램프 하단부 전체를 일체형으로 디자인해 독창적인 느낌을 강조했으며, ▲사이드 캐릭터 라인과 연결되어 입체적인 리어램프 ▲듀얼 머플러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LED 보조 제동등을 적용해 스포티한 고성능 해치백의 이미지를 연출했다.

  

실내 디자인은 ▲수평형으로 디자인된 안정된 느낌의 넓은 실내공간 ▲사용자의 편의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한 디자인 ▲완성도 높은 디테일과 고급스러운 컬러 및 소재 적용 등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감동을 제공한다. 아울러 신형 i30는 해치백 특유의 실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트렁크 용량을 기존 대비 17L 증가한 395L로 늘렸다. (※ 유럽 VDA 독일자동차산업협회 방식 기준)

  

더 강력하고 안정적인 주행성능

  

신형 i30는 터보 엔진과 7단 DCT를 조합한 파워트레인,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 개선된 속도 감응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휠(MDPS)과 브레이크 등을 통해 더 다이내믹하고 안정적인 주행환경을 선사한다. 신형 i30의 가장 큰 특징은 신규 엔진 탑재로, 기존 i30의 가솔린 2.0 엔진 대신 가솔린 1.4 터보와 가솔린 1.6 터보 엔진을 새롭게 장착해 중저속 구간에서부터의 동력성능과 연비 경쟁력이 강화됐다.

 

가솔린 1.4 터보 모델은 직분사 엔진의 효율성과 실용영역 성능을 한층 개선한 카파 1.4 T-GDI 엔진과 7단 DCT를 통해 최고출력 140마력(ps), 최대토크 24.7kgf·m의 동력성능을 확보해 기존 2.0 가솔린 모델보다 토크가 약 18% 높아졌으며, 정부 공동고시 신연비 기준 복합연비 13.0km/ℓ(구연비 기준 13.6km/ℓ)를 달성하며 기존 가솔린 2.0 모델(구연비 기준 11.8km/ℓ)보다 경제성이 향상됐다.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고성능 드라이빙을 경험할 수 있는 감마 1.6 T-GDI 엔진과 7단 DCT를 통해 최고출력 204마력(ps), 최대토크 27.0kgf·m의 동력성능을 확보해 기존 2.0 가솔린 모델보다 출력이 약 19%, 토크가 약 29% 높아졌다. 특히 정부 공동고시 신연비 기준 복합연비 11.6km/ℓ(구연비 기준 12.2 km/ℓ)를 기록, 한층 높아진 동력성능에도 불구하고 기존 가솔린 2.0 모델과 비슷한 연비를 기록하며 수준 높은 경제성을 구현했다.

 

디젤 1.6 모델은 U2 1.6 e-VGT 엔진과 7단 DCT를 통해 최고출력 136마력(ps), 최대토크 30.6kgf·m의 동력성능을 갖췄으며, 경량화된 엔진을 통해 연비를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복합연비는 신연비 기준 17.3km/ℓ(구연비 기준 18.1km/ℓ)이며, 이는 기존 모델(구연비 기준 17.3km/ℓ)보다 4.6%가 개선된 것이다.

 

터보 엔진과 함께 새롭게 장착된 7단 DCT는 수동변속기의 연비 효율성과 자동변속기의 편의성을 모두 갖춘 변속기로, 신형 i30의 주행 응답성을 강화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신형 i30는 충격과 진동을 흡수하는 장치인 현가장치를 개선했는데, 기본 적용된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은 급선회 및 험로 주행 상황에서도 뛰어난 승차감과 접지력으로 운전자의 안정적인 주행을 돕는다. 이와 함께 ▲쇽업소버(shock absorber, 충격 흡수 장치) 오일의 온도 민감성을 개선해 주행 중 내부온도 증가에 따른 서스펜션 기능저하 현상을 최소화했으며, ▲충격흡수가 뛰어난 우레탄 재질의 인슐레이터(insulator, 진동 흡수 장치)를 후륜 서스펜션에 적용해 험로 주행 시 느껴지는 진동과 소음을 개선했다.

 

신형 i30의 조향장치는 ▲32비트 속도 감응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휠(MDPS, Motor-Driven Power Steering)의 조향 기어비를 증대시켜 더 빠른 조향을 가능하게 하고 ▲저마찰 설계를 통한 부드럽고 자연스러운 조타감을 통해 운전자의 편안한 주행을 돕는다. 이외에도 신형 i30는 브레이크 디스크의 크기를 전륜 305mm(기존 280mm), 후륜 284mm(기존 262mm)로 늘려 제동력을 강화했다.

 

신형 i30는 단순화된 차체 구조와 흡차음재 확대 적용 등을 통해 높은 정숙성을 구현했다. 먼저 차체 측면의 A필라, B필라, 사이드실을 일체형으로 합쳐 각 연결부위 틈으로 생기는 미세한 소음을 없앴다. 또한 차체 부품수를 기존 418개에서 25% 감소한 314개로 줄여 부품간 연결부위에서 발생하는 소음을 최소화한 것을 비롯해, ▲흡차음재 면적 및 두께 증대 ▲차체 주요 부위 강성 보강 ▲차폐용 부품 성능 개선 등을 통해 중저주파에서 고주파에 이르는 전구간의 소음을 최소화시켜 정숙한 주행환경을 제공한다.

  

초고장력 강판 비율 53.5%, 7에어백 시스템 등 적용

 

신형 i30는 차체 강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최첨단 안전 시스템을 적용해 높은 안전성을 확보했다.

 

먼저 일반 강판 대비 무게는 10% 이상 가벼우면서도 강도는 2배 이상 높은 초고장력 강판(AHSS : Advanced High Strength Steel / 인장강도 60kg/㎟급 이상)을 기존 27% 대비 2배 가까운 53.5%로 확대 적용해 차량의 충돌 안전성을 한 차원 끌어올렸다.

 

또한 ▲측면/후방 충돌 시 탑승자를 보호하기 위한 A필라, B필라, 사이드실의 일체형 통합 ▲측면 충돌 시 승객을 최우선으로 보호할 수 있도록 차체 측면부에 핫스탬핑 공법 적용 ▲차체 주요 충돌 부위 보강재 적용 ▲차체 구조간 결합력 강화를 위한 구조용 접착제 확대 적용(20.4m → 112m) 등을 통해 외부 충격에 의한 차체 비틀림 강성을 기존 대비 17.5% 향상시켜 높은 수준의 차체 강성을 확보했다.

  

뿐만 아니라 7에어백(운전석, 운전석 무릎, 동승석, 운전석 사이드, 동승석 사이드, 좌우 커튼)이 전 모델에 기본 탑재되고, 충격 정도와 동승석 승객을 감지해 전개를 제어하는 어드밴스드 에어백이 앞좌석에 적용되는 등 고객의 안전이 최우선으로 고려됐다.

 

이외에도 ▲급제동, 급선회시 차량의 자세를 안정적으로 유지시켜주는 ‘섀시 통합 제어 시스템(VSM)’ ▲후방 추돌시 충격을 흡수해 목 부위 상해를 최소화하는 ‘후방 충격저감 시트 시스템’을 비롯해, ▲경사로 밀림 방지 장치(HAC) ▲급제동 경보 장치(ESS) 등의 다양한 안전 사양을 대거 기본 적용했다.

 

신형 i30는 이러한 안전 설계를 바탕으로 한국 자동차 안전도 평가(KNCAP)와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의 ‘스몰 오버랩’ 등 국내외 각종 안전도 평가에서 모두 최고 등급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기술로 무장한 안전 및 편의사양 탑재

  

신형 i30는 프리미엄 해치백에 걸맞은 최고급 안전 및 편의사양들을 대거 탑재해 고객에게 품격과 가치를 선사한다.

 

신형 i30는 ▲사각지대나 후측방에서 접근하는 차량을 인지해 경보해주는 ‘스마트 후측방 경보 시스템(BSD)’을 비롯해, ▲애플 카플레이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EPB) 등을 적용해 고객의 사용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이외에도 ▲와이퍼 작동 중 후진 기어 조작 시 리어 와이퍼를 작동시키는 ‘후진기어 연동 리어 와이퍼’와 ▲주·야간 시인성을 향상시킨 8인치 내비게이션 ▲전좌석 세이프티 파워윈도우 ▲파노라마 선루프 ▲후방카메라 ▲전후방 주차보조 시스템 ▲하이패스 룸미러 ▲열선 스티어링 휠 ▲운전 자세 메모리 시스템 등의 다양한 편의사양들을 적용해 상품성을 극대화했다.

 

연말부터는 ▲차량 혹은 보행자와의 충돌이 예상되면 차량을 자동으로 제동시켜주는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AEB)’ ▲운전자가 차선을 벗어나지 않도록 자동으로 조향을 제어해주는 ‘주행 조향 보조 시스템(LKAS)’ ▲운전자의 피로도가 높을 때 팝업 메시지와 경보음으로 휴식을 유도하는 ‘부주의 운전 경보 시스템(DAA)’ ▲운전자가 설정한 속도로 자동으로 앞차와의 거리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 등의 첨단 안전 사양들이 대거 적용되는 패키지가 운영될 예정이다.

  

가솔린 1.4 터보와 1.6 터보, 디젤 1.6 엔진 

 

신형 i30는 기존 i30의 가솔린 2.0 모델 대신 새롭게 가솔린 1.4 터보와 1.6 터보 모델을 투입, 기존 디젤 1.6 모델과 함께 세가지 모델을 운영해 고객 선택의 폭을 늘렸다.

 

신형 i30는 터보 엔진, 7단 DCT,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 강화된 차체강성, 대용량 브레이크 디스크를 비롯한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들이 대거 적용돼 상품성이 크게 개선됐다.

 

특히 가솔린 1.4 터보 모델의 스마트 트림에서 ▲앞좌석 열선 ▲후방 주차 보조시스템 ▲스마트 후측방 경보 시스템 등을 제외한 ‘튜너 패키지’ 적용 시의 가격은 1,910만원으로 기존 가솔린 2.0 모델의 엔트리 트림보다 70만원 낮은 가격이며, 디젤 모델도 엔트리 트림의 가격을 동결해 최상의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

 

신형 i30의 가격은 ▲가솔린 1.4 터보가 2,010 ~ 2,435만원(튜너 패키지 적용 시 1,910만원부터) ▲가솔린 1.6 터보가 2,225 ~ 2,515만원이며 ▲디젤 1.6이 2,190 ~ 2,615만원이다.

 

한편 신형 i30는 ▲쇽업소버와 스프링으로 구성되어 주행성능을 강화하는 ‘다이나믹 패키지’ ▲제동성능을 향상하는 ‘스포츠 드라이빙 패키지’ ▲엔진의 내구성과 동력 성능을 높여주는 ‘엔진성능 패키지’ ▲휠과 루프스킨의 디자인을 변화시키는 ‘전용휠/루프스킨’ 등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패키지로 고객의 취향에 맞게 주행성능을 강화하고 스타일을 차별화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신형 i30는 ▲팬텀블랙 ▲폴라 화이트 ▲플래티넘 실버 ▲데미타스 브라운 ▲아이언 그레이 ▲스타게이징 블루 ▲파이어리 레드 ▲마리나 블루 ▲인텐스 카퍼 등 9개의 외장 컬러를, ▲블랙 ▲그레이 ▲인디고 블루 ▲글램 버건디 ▲레드 등 5개의 내장 컬러를 각각 선택할 수 있다.

 

 

종합평점 (참여 1명)
자동차를 좋아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오토스파이넷 님의 새차소개 최신글 [더보기]


n44 2016-09-09 (금) 19:23 1년전
겉은 별로 실내는 구뜨
 
 
쿰페르트 2016-09-10 (토) 21:10 1년전
좀 더 공격적이길 바랬는데 그건 고성능 버전에서 기대해야 할 듯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