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로 80km 달리는 쉐보레 2세대 볼트 공개

오토스파이넷 2015-01-12 (월) 17:06 3년전 3519




















































undefined
 
쉐보레가 12일(미국 시간) 프레스 데이(Press Day)를 시작으로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Cobo Center)에서 개막하는 ’2015 북미 국제 오토쇼(North America International Auto Show)’에서 주행거리 연장 전기차 볼트의 2세대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차세대 볼트는 전용 리튬이온 배터리와 드라이브 유닛, 1.5리터 직분사 가솔린 엔진으로 이뤄진 볼텍(Voltec) 시스템을 통해 순수 전기모드로 80km, 엔진과 함께 1회 충전으로 640km 이상의 주행거리를 확보했다. 

차세대 볼트는 순수 전기모드 및 일반주행 상황에서 모두 작동하는 두 개의 전기모터를 통해 2.6초 만에 49km/h에 도달하며, 97km/h를 8.4초에 주파해 1세대 모델 대비 19% 향상된 가속 성능을 제공한다.

차세대 볼트는 날렵하고 대담한 디자인, 공기저항을 최소화한 스타일링과 더불어, 5인승으로 새롭게 디자인된 인테리어를 바탕으로 차량 활용성을 극대화하고 주행거리 향상 기술을 구현했다.

차세대 볼트는 배터리 충전 상태와 실시간 정보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정보를 가장 직관적이고 이해하기 쉬운 그래픽으로 보여주고 손쉽게 조작하도록 설계해 한층 편리한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특히, LG화학과 공동 개발한 18.4kWh 용량의 배터리 셀을 장착해 에너지 축적 능력을 배가했으며, 기존 배터리 셀(288개)을 192개로 획기적으로 줄여 차량 중량을 9.8kg 감소시키고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 하는 한편, 배터리 팩을 차량 하부에 장착해 최적의 무게중심을 구현했다.

올 하반기 북미 시장에 출시되는 차세대 볼트는 4억3,500만달러(한화 약 4,757억원) 상당의 설비 투자가 이뤄진 디트로이트 햄트래믹(Hamtramck) 공장에서 생산되며, 리튬이온 배터리 팩은 미시건 주에 위치한 브라운스타운(Brownstown) 공장, 드라이브 유닛은 미시건 주 워렌(Warren)의 GM 파워트레인 공장에서 각각 생산된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오토스파이넷 님의 새차소개 최신글 [더보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