뮌헨공과대학이 만든 비전.M 전기차

오토스파이넷 2014-10-22 (수) 09:24 3년전 4298










undefined
 
뮌헨공과대학교(TUM)이 산학협동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대중적인 전기차를 개발했다. 비전.M(Visio.M concept)으로 명명된 모델로 기존 전기차보다 값이 싸면서도 안전하고 야무진 주행감을 목표로 삼았다.

2인승 해치백 형태의 디자인에 실내과 화려하거나 넉넉하진 않지만 도심 주행에선 만족할만한 공간이다. 대형 계기판은 디지털로 만들었고 스티어링 휠은 밑둥을 잘라 스포티한 감각을 강조했다.

구동계는 약 20마력 정도의 출력을 내는 모터와 13.5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로 이뤄졌고 최고속 120km/h, 항속거리 160km의 성능을 낸다. 배터리는 가정용 230V 전원으로 3~4시간에 완충할 수 있어 도심용 출퇴근에 어울린다.

이번 프로젝트를 지도한 마르커스 리엔캄프(Markus Lienkamp) 교수는 “비전.M은 누구나 쉽게 탈 수 있는 전기차를 지향했다. 무게를 줄이기 위해 노력했는데 이는 작은 모터와 배터리로도 충분한 성능을 내기 위함이었다. 스포츠카가 아닌 이상 쓸 데 없이 큰 모터와 배터리를 쓸 필요가 없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었다. 대용량 모터와 배터리는 전기차의 값을 올릴 뿐이다. 우리는 쉽게 구할 수 있는 모터와 배터리를 이용했고 카본 모노코크와 폴리카보네이트 등의 경량소재를 써 무게를 450kg(배터리 제외)에 불과하다.”며 “설계부터 대량생산을 고려했기 때문에 적당한 파트너를 찾는다면 가까운 시일 내에 양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오토스파이넷 님의 새차소개 최신글 [더보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