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비 50km/L, 폭스바겐 파사트 GTE 등장

오토스파이넷 2014-09-28 (일) 23:02 3년전 6277






























undefined
 
전세계적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폭스바겐이 주력 모델인 파사트 기반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내놓아 관심을 끌고 있다.

최신 8세대 파사트에 기반을 둔 파사트 GTE는 1.4 TSI 156마력 엔진과 115마력 모터를 결합해 시스템 출력 218마력을 내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변속기는 6단 듀얼 클러치 방식이고 앞바퀴를 굴린다. 

여느 플러그인 모델들 처럼 'E-모드'를 제공하는데 한번 충전으로 최대 50km를 전기차처럼 달릴 수 있고 50리터의 연료탱크를 가득 채우면 최대 항속거리가 1,000km로 늘어난다. 유럽복합 기준으로 50km/L의 연비와 이산화탄소 배출량 45g/km을 자랑한다.

그렇다고 효율에만 치중한 것은 아니어서 제로백 8초, 최고속 220km/h를 내 동급의 가솔린 모델보다 빠른 가속력을 제공한다. E-모드로 낼 수 있는 최고속은 130km/h.

겉모습도 친환경적인 특성을 표현하기 위해 살짝 바꿨다. 그릴에 블루 라인을 넣었고 범퍼 디자인도 기본형과 다르며 'C'자 모양의 LED 주간주행등, 17인치 전용휠, 블루 컬러 브레이크 캘리퍼 등을 달았다. 실내에선 전용으로 만들어진 계기판과 블루 조명, 블루 스티칭이 들어간 스티어링 휠과 기어노브 및 시트 등이 눈에 띈다.

폭스바겐은 파사트 GTE의 판매가 2015년 하반기부터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오토스파이넷 님의 새차소개 최신글 [더보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