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네시, 470km/h 수퍼카 개발 중

오토스파이넷 2014-08-05 (화) 10:29 3년전 5161








undefined
 
미국 헤네시(Hennessey)가 세계 최고속 양산 모델에 도전한다. 올 2월 로터스 엑시지 기반의 베놈 GT로 453.31km/h를 주파한 바 있는 헤네시가 다음 계획을 밝힌 것. 그에 따르면 헤네시의 차세대 모델은 베놈 F5(Venom F5)로 불리게 된다. 가장 강력한 토네이도 등급에서 가져왔다.
이전보다 훨씬 수퍼카다운 스타일이 기대되는 가운데 무게는 베놈 GT(1,244kg)보다 살짝 더 무거운 1,300kg 정도에 이를 전망이다. 여기에 V8 7.0리터 트윈 터보 1400마력 유닛을 얹고 뒷바퀴를 굴린다. 변속기는 애초에 듀얼 클러치를 고려했지만 개발 중 무게와 내구성 때문에 6단 수동 혹은 싱글 클러치 형태로 변경했다. 아직 개발 중이긴 하지만 베놈 F5의 최고속은 290mph(약 467km/h)를 넘어설 것으로 보이며 내부적으로 테스트에서 종종 이런 기록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헤네시는 베놈 F5를 내년 중에 정식으로 공개할 예정이며 판매는 2016년부터 이뤄지고 대당 120만달러(약 12억 3,780만원)에 이를 전망이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오토스파이넷 님의 새차소개 최신글 [더보기]


왓섭베베 2014-08-05 (화) 11:20 3년전
디자인이 라페라리와 멕라렌 P1 뒷모습을 조합한것 같네요..ㅋ
 
 
탑보드 2014-08-05 (화) 12:14 3년전
그럼 요것도 엑시지 베이스인가요?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