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방미인, 스코다 옥타비아 스카우트

오토스파이넷 2014-07-11 (금) 07:42 4년전 12936


































undefined
 
폭스바겐 그룹의 체코 브랜드 스코다(Skoda)가 인기 모델인 옥타비아의 또 다른 가지치기 모델을 선보였다. 지난 2014 제네바 모터쇼에 첫 선을 보인 옥타비아 스카우트(Octavia Scout)를 다음 달부터 판매하기로 했다.

옥타비아 스카우트는 옥타비아 콤비에 오프로드 특성을 가미한 팔방미인이다. 콤비의 외형에 앞뒤 범퍼는 물론이고 사이드 스커트에 검은 색 몰딩을 붙여 차별화했다. 앞범퍼 아래에 실버 가드를 더하는 한편 그릴에 스카우트 로고가 선명하고 언더보디 프로텍터가 기본이다. 또, 알루미늄 컬러의 루프 레일을 옵션으로 마련했다. 17인치 휠을 단 스카우트의 지상고는 오프로드 주행을 고려해 옥타비아보다 31mm 높은 171mm로 설계했다.

클래식한 블랙과 블랙/브라운 투톤 컬러 중 선택할 수 있는 실내는 옥타비아 콤비와 다를 바 없다. 기본적으로 610리터의 트렁크를 제공하고 뒷좌석을 눕히면 최대 1,740리터까지 활용할 수 있다.

스코다 모델 중 처음으로 신형 2.0 TDI 184마력 디젤 엔진과 6단 듀얼클러치(DSG), 그리고 AWD를 결합한 파워트레인의 수혜를 입었고 유럽복합 기준으로 19.6km/L에 이르는 뛰어난 경제성을 자랑한다. 

보급형엔 150마력으로 출력을 낮춘 2.0 TDI 엔진과 6단 수동을 조합했고 180마력짜리 1.8 TSI 엔진과 6단 DSG를 얹은 가솔린 버전도 나온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오토스파이넷 님의 새차소개 최신글 [더보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