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 AMG GT63 S 4MATIC + 시승기

업스카 2019-09-07 (토) 08:07 10일전 223


















2 도어 쿠페에 이어 메르세데스 AMG의 독자 개발 모델 "메르세데스 AMG GT 4 도어 쿠페 '에 공도에서 시승. 5m를 넘는 육중 한 바디에 최고 출력 639PS의 4 리터 V8 트윈 터보를 탑재 한 고성능 4 도어 모델은 어떤 주행을 보여줄지. 그 솜씨를 확인했다.


심상치 않은 기운

 

아무것도 이런 시간에 ......와 어딘지 모르게 미묘한 감정을 안고 있던 것은 일본 전역이 "고급 외제 차"이라고 "난폭 운전"이라고, 그런 말에 들끓고있다 한창 이었기 때문이다. 그 이유 여부는 모르겠지만, 차간를 손톱 발톱에 포장 같은 주행 방법 따윈 결코하지 않는데, 앞을 달리던 자동차는 "먼저에 どぞ!"라는 듯이 슷과 피해 준다.그대로 바슌! 와 앞지르는 이유도 가지 않고, 계속해서 나도 주행 차선으로 돌아 간다. 앞을 달리던 차가 잠시 모습을 엿볼 기색 이었지만, 여기가 보통 뻗는다 뿐이라는 확신을 얻은 것인지, 추월 차선에 나오면 단숨에 속도를 올려 도망처럼 멀어져 간다 . 그런 일의 반복이다. ...... 왜? 생각할 필요도 없다. 그 때 스티어링을 잡고 있던 자동차가 심상치 않은 기운을 발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물론 바로 옆 근처에서 보면 예쁜 형태를 묘사하고 있지만, 이전 자동차의 거울에 비치는 것은 용맹 (세이 칸)이라고 표현하기에는 너무 박력 넘치는 긴장된 얼굴과 그 중앙에 위엄에 찬 쓰리 포 인텍 스타이다. 게다가 차체는 이상한 빛 맞받아 방법을 매트인데 선명한 블루. 싫어도 눈에 띈다.선망 (선망)의이면에는 질투가 있고, 질투는 증오로 성장할 수있는 이유로 ... 이 자동차가 정지 상태에서 3.2 초 만에 100km / h까지 도달 가속력을 자랑 그대로 액셀 페달을 계속하면 315km / h의 세계로 데려다주는 실력의 소유자 인 것은 알고 있지만, 삶, 뭔가를 포기 않으면 안되는 때가있다.나는 활성 디스턴스 어시스트 디스 트로닉 제한 속도에 딱 맞게 액티브 스티어링 어시스트도 작동시켜 목적지까지 중반 자동차 맡기고 편안한 크루징하려고 자처했다.


뛰어난 순행 편안함


활성 디스턴스 어시스트도 액티브 스티어링 어시스트도 꽤 잘되어있다. 마음대로 해주는 가속이나 감속도 원활하고, 차선을 따라 스티어링을 조정하려고 할 때의 반력도 생각보다 자연스럽고 위화감이 거의 없다. 게다가이 승차감의 장점이다. 시트가 교묘하게 몸을 받쳐주는 것도 있는데, 무엇보다 멀티 챔버가있는 에어 서스펜션은 주행 모드를 "컴포트"하고 만두면 무엇 하나 마음에 덫을 놓는 것 등없는 쾌적한 지극 한 세계를 제공 해 준다.엔진도 이러한 순항시도 여유 작작 (여유 작작) 어떤 상황이 발생해도 부족을 느끼는 것은 아니다. 그런 의미에서 뛰어나게 우수한 GT = 그란 투리스모임을 의심 할 여지가 없다.이렇게,이 차는 GT 인 것이다. 메르세데스 AMG GT63 S 4MATIC + AMG GT 라인업 한대하여 4 개 이상의 문을 가진 메르세데스와 이름이 붙은 자동차의 가장 고성능 모델 인 것이다. AMG GT 들으면 긴 노즈에 그야말로 스포츠카 연으로 한 짧은 꼬리가 특징 인 2 인승 쿠페를 떠올리는 사람이 대부분 이겠지만, 이곳은 가족 드라이브 에라도 갈 5 도어 쿠페이다.그 기본 구조는 2 도어 쿠페와 달리 알루미늄 스페이스 프레임을 사용하고있는 것도하여야 트랜스 액슬이 채용되는 것도 아니다. 삼각 천이나 크로스 멤버가 추가되어 바닥 부분에 카본을 채용하는 등 향상 기능이 있지만, 플랫폼은 "CLS"물건을 기반으로하고있다.전원 장치도 마찬가지로 동일한 3982cc의 V8 트윈 터보는 있지만, 2 도어 AMG GT가 M178 형을 채택하고있는 반면, 이곳은 다른 메르세데스 AMG가 장착 된 M177 형이다.물론 외모로서의 존재감은 발군이라고 할까 강렬한 정도이고, 엔진 스펙에 이르러서는 2 도어 쿠페의 어떤 AMG GT보다 월등히 강력한이지만, 그래도 그렇다면 차명는 "메르세데스 AMG CLS GT S63 4MATIC +"의 더 어울리는 거 아니야? 


어디 까지나 기분 좋게 구부리


전장 × 전폭 × 전고 = 5050 × 1955 × 1445mm, 휠베이스 = 2950mm. 차량 중량은 2170kg. 그런 몸집이 큰 사이즈의 자동차로 고갯길에 미끄러 져 들어가 때 너무 과도한 기대를 안거나하는 일은 없다.그리고 이런 때 상투적으로 다음에 "그런데"이어지는 것이지만,이 자동차 "그런데"지금까지 경험 한 가운데 최상급에 속하는 것이었다. 드라이브 모드를 "스포츠"로, 그리고 "스포츠 +"로 단계적으로 전환 속도를 높여 가고 보면 차체가 마치 바퀴 커녕 뚜껑 주위에도 작은 자동차 인 것처럼 느껴질 정도였다 것이다.가속의 강력 함은 최고 출력 639PS / 5500-6500rpm 최대 토크 900N · m / 2500-4500rpm라는 수치도 상상할 수있는 것이다. 감미로운보다는 분명하게 도스 멋진 사운드를 신속 용감하게 높이면서 끊임없이 드라이버의 몸을 시트에 めり込ま하는 폭발력은 슈퍼카 등에 익숙해 진 몸은 마음 설레는 기분 좋은 것 그러나 반대로 익숙하지 않은 사람에게는 기분 나쁨을 느끼게 될지도 모른다. 재미 느끼는지 무서운 느낌 하든가. 이 속도 부족을 느끼는 사람이 있다면 그것은 다른 감각이 미쳐 있다고 밖에 좋게가 없다.그렇지만, 감동은 거기에 없었다. 어쨌든 몸집이 크고 잘못도 가볍다 고 할 수 없다 차체가 어디까지 기분 좋게 휘어 준다. 코너 입구에서 차가 민첩하게 방향을 바꾸고 코가 엄청나게과 안쪽에 들어간다. 라고하고, 2 도어 쿠페의 AMG GT에 처음 탔을 때 느낀 인 측에 꽂히는라고 생각 될 정도의 날카로움보다는 그 모습은 놀라 울 정도로 자연. 코너링 중에 기분 좋게 중립에서 탈출시에 약간 앞바퀴가 자동차를 끌고가는 기색을 느끼는 수 있었던 것은 드라이버의 기분이 다소 앞질러 때문 인지도 모르지만, 그렇다고해서 언더 스티어 같은 것은 전혀 느끼게하지 않고 자연스러운 라인을 타고 절대적인 힘을 노면에 전달하면서 앞으로 앞으로 나간다.


배후자에 철저한 하이테크 장비


코너링 스피드는 어질 어질 것 같은 정도 빠른 것이지만 작업에 대해 솔직하게 정확하게 휘어주는 의도대로 움직여주는 인상이 어쨌든 강한 것이다. 게다가 스티어링의 조향 감이 철두철미 농후이고 무게도 일정, 그것도 포함 해 자동차가 어떤 상황에 있는지를 冗舌 전해주기 때문에 불안감없이 달리게하고있다.추가한다면, 루트의 중간에 중간 고속 코너의 중간에 큰 파도가 연속하는 부분이 있고, 버릇 나쁜 자동차라고 그래서 진로가 깨지거나 날아갈듯한 움직임을 보이는 것도 있는데,이 자동차는 4 개의 서스펜션을 크게 신축하면서 타이어를 노면에 엄청나게과 강요 아무것도 없었다 것처럼지나 갔다. 터무니없는 안정감이다.전후 50:50에서 0 : 100까지 자동으로 구동력 제어를하는 4WD 시스템, 100km / h까지 전륜과 뒷면에 1.3도까지 조타하고이를 초과하면 앞바퀴와 같은 방향으로 0.5도까지 조향 4WS 시스템, 전자 제어 LSD 활성 공기 역학, 거기에 가변 기어비 스티어링 멀티 챔버가있는 에어 서스펜션과 연속 가변 댐핑 시스템 등이 AMG 개발진은 이러한 최신 기술을 내고 아낌없이 집결시켜 그것을 교묘하게 조율하고 조금 현실과 동떨어진 성능을 훌륭하게 표현하고. 게다가이다. 그 장치는 배후자에 철저한 드라이버가 감지 할 수있을 것없는 수준이다. "타지되고있는 느낌"등 전혀 없을 정도로 세련되어있다.문득 깨달았다. AMG GT는 것은 단순히 차종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자동차에 의해 표현 된 "AMG 독자적인 세계관"을하는 것 아닌가? 와. 그렇다면,이 4 개의 문을 가진 대형 모델은 틀림없이 AMG GT이다.개인적으로는 좀 더 온화하고 차분한 느낌의 외모에 있으면 좋을 텐데 ......라고 생각하지만 왠지 굉장한 자동차가 속도 위반 것이다, 그리고 전율 할 것 같게 될 정도로 기분이다.



원본출처는 

https://www.webcg.net/articles/-/41419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