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쓰다 4세대 로드스터 S 시승기

탑보드 2015-05-23 (토) 15:11 2년전 19134
undefined
 

경량 스포츠카의 본질에 서다

마쓰다의 신형 로드스터 시승회가 열렸다. 4세대 모델의 하이라이트는 누가 뭐래도 경량화에 있다. 2.0에서 1.5로 엔진 배기량을 줄였지만 큰 부담이 없는 것도 무게를 줄였기 때문이다. 신형 로드스터의 무게는 가장 가벼운 모델 기준으로 3세대보다 120kg이나 가벼운 990kg에 불과하다.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길이 3,915mm로 역대 로드스터 중 가장 짧은 길이에 알루미늄과 고장력 강판의 사용 범위를 확대한 덕분에 1톤이 되지 않는 선에서 무게를 자를 수 있었다. 

엔진은 이미 밝혔듯이 1.5리터 배기량으로 최고출력 131마력을 낸다. 시승차는 로드스터 S 스페셜 패키지로 LSD와 리어 안정기가 붙어 1,010kg의 몸무게를 지녔지만 여전히 가벼운 축에 속한다.  

첫인상의 경쾌한 기분
경량 설계의 분위기는 실내에서도 이어진다. 시트에 앉아보니 이러한 느낌이 확실하게 전달된다. 우선 시트 슬라이딩의 레버가 보통의 자동차보다 가늘다. 주유구와 트렁크 스위치도 실내에서 생략했다. 심지어 시트의 금속 스프링도 무게 때문에 플라스틱 소재로 바꿨을 정도다. 글러브 박스도 없다.

덕분에 주행감은 가볍고 승차감은 경쾌하다. 엔진의 회전도 가볍다. 새롭게 추가된 전동식 스티어링 시스템의 조타도 비슷한 맥락이다. 이 모든 것들이 로드스터의 움직임을 '경쾌함'이란 단어로 요약해준다. 반면 보디 강성은 이전보다 강하다.

단조 크랭크샤프트와 FR 레아이웃 4-2-1로 설계된 배기 매니폴드를 더한 엔진은 7,500rpm까지 스트레서 없이 회전한다. 1.5리터 자연흡기라 묵직한 토크감을 느낄 순 없지만 일상용으론 절대 부족하지 않고 회전수를 높이면 스포티한 느낌이 난다.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수동과 자동변속기 모두 만족스러워

로드스터 S의 변속기는 6단 수동과 자동 2종류다. 그 중에서도 수동변속기의 움직임은 2010년 단종된 혼다 시빅 타입 R(FD2)에 버금갈 정도로 훌륭하다. 변속 거리가 짧고 경량 플라이 휠 덕분에 이전보다 무게가 7kg이나 줄었다. 지금까지 예약 상황을 보면 80%가 이 수동변속기를 골랐다고 한다. 

undefined
 

6단 수동변속기는 아이신제품이다. 시프트 패들이 붙었고 변속기 빠를뿐만 아니라 회전보정도 뛰어나다. 시프트업과 다운 시 보여주는 움직임은 듀얼 클러치 방식의 골프 GTI DSG와 포르쉐 911의 PDK를 떠올릴 정도다. 이제 자동변속기를 나이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고르는 것쯤으로 취급할 수 없을 정도로 재미있다. 

몇달 전 2세대 NC의 RS 모델을 시승한 적이 있다. 그 경험으로 미뤄보면 신형 모델은 마치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온 것처럼 신선하다. 파워가 아니라 무게를 덜어내 얻은 경쾌함이다. 이러한 움직임은 초대 로드스터가 지녔던 것 이상으로 NA 로드스터의 분위기를 살렸다는 결론이다. 

**************************
관심 차종이라 일본 카그래픽 시승기사를 서툰 솜씨로 번역해 본 것입니다. 일본어에 능통하신분들은 아래 링크의 원문을 참고해 주세요 ^^ 

http://www.webcg.net/articles/-/32269
 



종합평점 (참여 1명)
 
 
스포츠카를 좋아하는 크레이지맨입니다

탑보드 님의 독자시승기 최신글 [더보기]


 
 
숯검둥이 2016-02-20 (토) 13:03 1년전
국내에서 곧 보게 되겠죠?
주소 답글
소름 2016-03-12 (토) 16:02 1년전
기본에 충실한 차죠
그래서 오래 사랑 받고있고요
주소 답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