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씨드 1.6d 시승기

박영문 2007-02-07 (수) 11:02 10년전 32871




















기아자동차는 더 이상 유럽시장에서 주변인 노릇을 원치 않았다. 본격적으로 유럽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슬로바키아에 새로운 공장을 지었고 그 첫 번째 모델이 씨드(Cee'd) 모델이며 그중에서도 해치백에 먼저 시판되었다.
이미 카렌스에 장착된 1.6리터 CRDi 디젤엔진이 이번 테스트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최고출력 114마력에 최대토크 190lb ft를 내며 유로4 기준을 만족한다. 경쟁 모델과 비교해서 그다지 특이할 만 한 점은 찾기 어려지만 기아자동차는 이 엔진의 내구성에 자신감을 갖고 있는 듯 하다. 파워 트레인 7년 15만km 보증기간(기타 부품은 5년)은 유럽에서 가장 긴축에 속한다. 현대가 북미시장에서 얻은 것과 비슷한 효과를 노린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씨드의 엔진은 4,000rpm 아래에서 좋은 성능을 보이며 1,900rpm영역에서는 특히 칭찬할 만하다.
차체를 생각할 때 엔진의 출력은 충분하다. 0-60mph 도달하는데 10.3초의 시간이 걸리며 0-100mph 37.9초, 30-70mph 10.6초의 시간이 걸린다. 무난한 수준이다. 2,000~4,000rpm을 적절히 사용한다면 꽤나 재미있는 주행성을 보인다.
기어쉬프트는 상대적으로 긴 편이지만 움직임은 경쾌하다. 특이하게 생간 메탈 기어노브도 흥미롭다. 클러치는 가볍고 페달의 위치도 좋다. 소음도 잘 억제된 편이며 섀시 강성은 엔진과 트랜스미션에 적당한 정도이다.
전동식 스티어링은 씨드가 주는 또 하나의 즐거움이다. 지나치게 빠르거나 부자연스럽지 않고 정교하게 움직인다. 다만, 스프링과 댐핑에 약간의 부조화(물론 크게 이상할 정도는 아니다)로 경쟁 모델 보다 승차감면에서는 약간 부족하다. 이 부분은 영국의 특이한 도로사정을 감안한다면 이해할 수도 있겠다.

장점: 패키징, 디젤엔진의 강력함, 7년 워런티
단점: 정제되지 않은 승차감, 가격, 싼티나는 운전석 시트

아래 글이 영국 오토카매거진(http://www.autocarmagazine.co.uk)의 원문입니다. 시간과 부족한 영어 실력으로 완전히 번역하지는 못하고 줄거리만 대~충 했습니다. 누군가 모두 번역하시면 감사하겠지만 ^^
그동안에 보여줬던 한국차와는 다르다는 것을 강조한 듯 하네요 아쉽게도 국내 시판은 어려울 듯 하지만요

Kia wants to be more than just a bit-part player in the European car market. To achieve this aim, it has invested in a new factory at Zilina in Slovakia. It’s an audacious move, but one rooted in common sense. One of the great barriers of acceptance to the European market is the notion that cars built in distant, eastern lands are in some way inferior.

The first offering from this new production facility is the Cee’d family hatchback. Its intended market penetration in the UK isn’t huge (around 10,000 units, or a two per cent market share) but the ramifications of this European-designed and built Korean hatch will be felt for years. Because this is a car that comes with a seven-year, 93,000-mile warranty.

Other than the abject irritation of those intending to use its name in print on a regular basis and a poorly constructed pun, there is no real meaning to the name Cee’d. In fact ignore both the model designation and the company’s name and simply look at this car as a nameless machine. Not a bad looker, is it? The proportions are right, the styling attractive. Kia has never achieved these two goals before.

It is the 1.6-litre CDRi under the spotlight in this test, using the same turbodiesel motor as found in the Carens. Its 1582cc allow it to produce 114bhp and 190lb ft of torque, all the while being Euro4 compatible.

There is nothing extraordinary about this engine, apart from one small endorsement. Kia is so confident of its longevity that it is willing to underwrite any potential failure from inlet manifold to driveshaft for the first seven years of the car’s life. Even for hardened enthusiasts, there comes a point when such mind-boggling support becomes as impressive as the spec sheet of the latest V12 Ferrari. Right now, rival manufacturers are wondering how it can be achieved economically.

Otherwise, the Cee’d is a conventional Euro-hatch: a two-box shape with lifting tailgate, MacPherson struts at the front and clumsily titled rear suspension aimed to dupe people into thinking that it’s fully independent, when in fact it is just a posh torsion beam. Still, when you could buy one in 2007, cover 12,000 miles a year and still make a legitimate warranty claim for a new engine or gearbox come late 2013, perhaps one shouldn’t bicker about rear axle sophistication.

Smoother, quieter and punchier engines exist in this class, but the Cee’d’s engine is game. It gives its best below 4000rpm and peak torque appears from a handy 1900rpm.

Performance is perfectly adequate, though not quite up with the very high standard set by the class leaders. Rest to 60mph requires one gear change and 10.3sec, 0-100mph is a 37.9sec affair and the 30-70mph time is a reasonable 10.6sec. But as usual, the cold, empirical surroundings of the proving ground don’t give an accurate reflection of the real-world performance of this car. Using between 2000rpm and 4000rpm, it covers ground at an impressive rate. The fourth gear 40-60mph time of 6.5sec and the 10.0sec 50-70mph run in fifth are indicative of this accessible performance.

Furthermore, it’s a powertrain that builds a pleasing rhythm over A-roads. The gear shift is relatively long, but the action is pleasant, even if the metal gear lever is an odd shape. The clutch is light and the pedals well positioned. Noise levels are fairly well contained.

Broadly speaking, the Cee'd's chassis offers a very similar level of competence to the engine and transmission. Ask of it reasonable questions, and it will respond well enough.

The good work begins with a very accurate electrically assisted steering rack. It’s not too fast off the straight ahead, and even though there is little feel to speak of, the Cee’d is one of those cars that immediately feels agile and easy to place. That’s a key attribute on UK roads. Try to extract too much from the Cee’d and it doesn’t work quite so well. Push hard and you’ll discover that the car is over-sprung and under-damped, causing it to be deflected by shorter wave imperfections. It doesn’t enjoy being grabbed by the scruff of the neck, but then again its market positioning would suggest that driving in such a manner is rather irrelevant. More importantly, though, ride comfort is slightly below the class average.

Forget chassis composure and jewel-effect headlights: the surest sign that Kia has joined the Euro-hatch ranks is the appearance of soft-touch interior plastics. There are some very appealing aspects to this cabin. The heater controls, for example, are a fine blend of usability and style. The instruments are clear and attractive and there’s a socket for your iPod. The seats offer little support, but weren’t uncomfortable over long distances.

In short, forget all notions of Korean crumminess; the Cee’d consigns most of that to the history books. One other notable and laudable inclusion is the indicator function remaining on the right-hand column stalk. It takes a while to become accustomed to this set-up, but the facility to change gear and indicate at the same time becomes invaluable and exposes the usual placement of this function on the left-hand side in right-hand vehicles as an ergonomic disaster.

Rear-seat passengers are well catered for. The bench is comfortable, though like every other in the class lacking in under-thigh support. Boot space, at 340 litres, is good.

With a claimed 60.1mpg over the combined cycle and 125g/km CO2 emissions placing it in band C, the Cee’d won’t be expensive to run. Naturally we couldn’t match that, but we did average 37.9mpg, which included a 23.3mpg stint at the track.

All Cee’ds come with six airbags and rear ISOFIX points, and top-spec trim adds ESP.

And then there’s the small matter of cost. The Cee’d isn’t the giveaway people familiar with Kia's other offerings might have expected. Then again, its credentials dictate that it deserves to be priced more in line with the competition. This car has a list price of £14,245, and a similarly specified Ford Focus would cost £17,390, although a large discount could be scored on the Ford.

So rather than trade on crude engineering and cheap pricing, Kia’s strategy is now based around competitive dynamics, attractive pricing and the allure of that seven-year warranty.

Verdict ★★★★☆

If the major European manufacturers were worried when they discovered the exceptional warranty package Kia would be offering with this car, then the Cee’d’s overall appeal should compound those fears. It’s not a class-leader in any category, but it does just about everything more than competently. It also looks good and is attractively priced, if not quite the absolute bargain we might have expected.
 
 
오토스파이넷 2기 운영진입니다 ^^

박영문 님의 독자시승기 최신글 [더보기]


 
 
박영문 2007-02-07 (수) 13:05 10년전
^^ 번역이 매끄럽지 못한 탓인가요? 실제로 영국에서 이정도로 호평하는 것은 드믄경우입니다. 이제껏 기아에서 만든 차종 중 가장 높은 품질이라고 합니다. 원문을 읽어 주셨으면 합니다.
 
주소 답글
ㅎㅎ 2007-02-07 (수) 14:34 10년전
유럽에서 딱 좋아하겠네요.
어자피 유럽차들의 저가형 차들은 내장 별로 입니다.. 그보다는 좋은듯...
주소 답글
gdw 2007-02-08 (목) 00:29 10년전
전체적으로 군더더기가 없는 디자인인거 같음. 시트야 뭐 괜찮은데.. 원문읽기 귀찮지만 별4개반 준거 보니 영국인들이 마음에 들엇나보네요. 영국사람들 만족시키기가 여간 까다로운게 아닐텐데.
주소 답글
 
 
김우원 2007-02-08 (목) 04:51 10년전
승차감 논쟁은 어딜가나 타는 사람의 입맛에 따르죠... 국산차가 도로사정 고려해서 기껏 물렁하게 나왔더니 성능쪽 매니아들은 물렁하다고 쓴소리하고.. 뭐 같은 이치가 아닐까요? 잘 생각해보면 해치백의 용도면에서 봤을때 결코 승차감만 생각하기도 쉽지 않았을겁니다. 그리고 시트... 영국은 1년중에 180일이 흐린 나라입니다.. 물론 위도(??)상으로도 엄청난(ㅋㅋ)북반구에 살기때문에 겨울엔 "쩝니다". 제가 독일 함부르크에서 1년간 지냈었는데 1월달에는 오전 9시에 밝아져서 오후 3시면 슬슬 어두워집니다.. 뭐 바다를 끼고있는 특성상 눈은 잘 오지 않지만.. 습하고 어두컴컴한곳에서 가죽의 차가움을 느끼고 싶지는 않겠지요 ㅋㅋ
주소 답글
 
 
김우원 2007-02-08 (목) 04:53 10년전
아.. 엔진에 관한 부분은... 뭐 ㅋㅋㅋ 이런 사이트 접속할 정도 되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아쉽겠지만;; 1.6디젤만 되어도 상당한겁니다.. 유독 BMW나 벤츠를 보신건진 몰라도..(1시리즈 디젤이 116d부터 있죠 아마?) 실제 폭스바겐 라인업을 보시면 상당히 소심한 배기량이 많습니다 ㅋㅋ
주소 답글
 
 
김우원 2007-02-09 (금) 06:43 10년전
성능에 관심이 많은 저로서도 그부분은 상당히 마음에 안들지만.. 우리 윗세대에서 벌써 가능성을 꺾어버린걸 어떡합니까 ㅎㅎ 유명한 "우리에게도 GTI가 있었다"라는 기사를 보시면... 르망 이름셔에 관한 부분도 있죠.. 물론 그때와 지금의 시장은 다르지만 결국은 기껏 큰돈 들여서 개발(혹은 수입)한 상품이 잘팔리는 바램을 꺾어버린 소비자의 잘못이죠..

그리고 두꺼비님 리플에 배기량 대 출력에 대해 논하셨는데.. 저도 그부분은 상당히 공감합니다. 스웨덴 역시 우리나라처럼 배기량별로 세금을 메긴다고 들었는데.. 스웨덴차 사브와 볼보처럼 우리나라도 과급기 위주의 고성능 모델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주소 답글
 
 
나재원 2007-02-10 (토) 20:37 10년전
스웨덴은 2900cc가 넘어가면 세금이 엄청나게 부과됩니다
또한 스칸디나비아의 추운 기후에는 과급이 유용하죠..
그래서 볼보와 사브가 저배기량 터보로 간거구요..
반면 아직 국내에는 과급차종이 맞지는 않습니다..
무엇보다도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국내 배기가스 기준이 문제구요
기술력 부족으로 스쿠프터보가 AS 무지하게 해서
결국 손해 엄청 봤던걸 기억한다면
적어도 현대-기아는 터보차를 다시 만들 엄두를 쉽게 못내지요..
그나마 요즘 세타 터보 소문이 들리는것만으로도 획기적인 변화라고 봅니다..

또한 인터넷 상으로는 고성능 터보에 6단수동을 원하는 분들이 많아 보이지만
실제로 쏘나타나 투싼 등의 모델에
토크감있는 디젤터보와 6단수동의 절묘한 조합이 있는데도
구입하지는 않으신다는게 문제죠..ㅋㅋ
(물론 차값이 비싼 탓도 있습니다만..)
주소 답글
 
 
나재원 2007-02-10 (토) 20:46 10년전
고성능 모델을 출시하지 않는 메이커탓만 하지 마시고
고성능 모델을 실질적으로 구입하지 않는 소비자 탓도 하시길..
아토스터보, 비스토터보같은 고성능 모델들이 팔리긴 커녕
있었는지 조차 모르는 분들도 많습니다..
엑센트TGR, 티뷰론스페셜 같은 모델들 정말 재밌는 모델인데
막상 그당시 한정판매량이 매진되긴 커녕
다 팔리는데 꽤 오랜시간이 걸렸던걸로 알고 있구요
투스카니 엘리사 6단스틱도 예상보다 너무 안팔리구요
포르쉐 911 카레라 50주년모델 6단수동차량이
외국에서는 얼마 안 가서 매진되었지만
정작 국내에서는 한성자동차 창고에 한참 보관되었다가
아마 몇천만원 깎아서 원가도 못받고 팔았다고 들었습니다

제가 현대차 사장이래도 절대 국내엔 고성능모델이나
매니아층 공략 모델 절대 안 팝니다..
주소 답글
ㅁㄴㅇㄹ 2007-02-18 (일) 07:34 10년전
고성능 모델이라고 만들지만 실제로 고성능이 않이었조. 단지 에어로파트 등을 붙이고 뎀퍼등을 조금 강성으로 만든 정도였는데 값이 그 실질적으로 늘어난 성능이나 모양에 비해서 좀 비싼편이었조

고성능판을 만들어라...라고 하면 미수비쉬의 렌서가 렌서 이볼루션이 된다던지 아우디의 a4가 s4가 된다던지 실직적으로 탈때 달리는 느낌이 상당히 개선되지 않으면 팔기가 힘들조.

울나라 회사가 차의 모양이나 성능 제원에 대해서 상당히 보수적이지만 지금 좇아 가는 형편이라면 잃을게 없으니 독특하고 강렬한 느낌을 주고 성능도 상당히 강화된 차를 만들어 팔면 좋은 반응을 보일것입니다 처음에 그 다른 모양을 보고 싫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그 반대로 상당히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을것입니다. 현대/기아 자동차를 보면 무난하다 입니다 쓰기에 좋고 모양도 특별히 나쁜것도 좋은것도 않이고 값도 적당하지만 멋있다고 말하기가 어렵습니다

미수비쉬가 인정받는것도 돈이 남지않는 렌서 이볼류션이있기에 그렇지 않겠습니까? 무난한 차만 만들지 말고 멋진차도 만들기 바랍니다 이번의 씨드는 그 무난을 벗어나는 첫걸음이 되기를 바랍니다
주소 답글
--- 2007-02-24 (토) 17:26 10년전
두꺼비님은 허접한 지식으로 흥분만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출시시의 시드의 엔진은 가솔린 3종, 디젤 2종이고

디젤은 1.6과 2.0 두 가지입니다. 저 테스트에 사용한 것이 1.6 모델입니다.

"2.0디젤로 가면 차가 또 못따라옵니까...시도해야 합니다"라뇨?
잘 알지 못하면 글을 쓰지 마세요. 2.0 디젤 당연히 있습니다.

또, 어디서 퍼오시고 흥분하시는 2.0 터보 얘기는
아직 "말"로만 나와 있는 얘기입니다. 컨셉카를 만들면서 말로만 써 놓은 것입니다.

폭스바겐 골프 GTi 등등 좋습니다. 근데 그 GTi의 비율이 얼마나 된다고 착각하시는지요?

또, 6단 AT도 말로만 달아 놓은 것입니다. 시드는 4AT입니다.

뭐가 "수출이나 해외공장은 가능하면서 왜정작으로 현대기아를 키워준 자국국민들에는 구사양의 엔진변속기를 계속해서 고집해야만 하나요"입니까? 국내용과 엔진 변속기 다 같습니다.

제발 어디서 줏어들은 허접한 지식으로 글을 쓰지 마세요. 피곤합니다.
뭘 좀 제대로 안 후 흥분도 하셔야 합니다.
주소 답글
얘기해봐야 2007-02-24 (토) 19:25 10년전
말귀 못알아들음
주소 답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