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엔트리 쿠페, 카이맨

박석진 2006-09-01 (금) 00:40 11년전 14686
































































남자를 달리고 싶게 만드는
작년 초가을에 포르셰가 선보인 미드엔진의 스포츠 쿠페, 카이맨 S에 이번 여름 새로운 라인업이 추가 되었다. 이름 하여 그냥 카이맨으로 저가형 모델이라고 보면 맞다.
카이맨 S에서 장착되었던 3.4 리터 수냉식 수평대향 6기통 엔진이 2.7 리터에 축소된 것이 최대의 포인트이다.
물론, 엔진출력이 작아진 것은 틀리지 않지만, 사실 필자는 이 자동차에 그 이상의 것을 기대했다. 박스터 S와 박스터의 관계가 그렇듯이, 카이맨의 드라이빙 감각이 카이맨 S의 그것보다 오히려 스포츠카로서 퓨어인 것을 기대한 것이다.
실제로, 독일 프랑크푸르트 교외에서 달려 본 카이맨은 타면 탈 수록 속 시원한 스포츠카였다. 내가 항상 역설하고 있는 대로 스포츠카의 매력은 엔진 파워의 대소로 정해지는 것은 아니며 카이맨은 확실히 그것을 증명하는 자동차였다.
카이맨 S에서는 엔진의 파워가 약간 새시의 능력을 넘어선 인상이 있었지만, 카이맨에서는 그 양자의 밸런스가 정말로 절묘하고 2.7 리터 엔진을 마음껏 돌려 미드 엔진섀시를 뜻대로 컨트롤 할 수 있다. 게다가 카이맨 S와 같이 스티어 필이 맹렬하지만 섬세하다. 한층 더 케이만의 경우, 보디가 쿠페인 것이 물리적으로나 심리적으로도 효과를 발휘해 스포츠카로서의 가치를 더욱 높여준다. 순수한 스포츠 모델이기 때문에 남자를 드라이빙에 몰아내는 매력을 지녔다.

새삼 카이맨을 선보인 이유는?
포르쉐가 박스터의 쿠페를 개발 중이라는 소문이 흐른 것은 상당히 오래전 일이다. 그러나, 포르쉐는 그것을 단순한 박스터·쿠페가 아니고, 카이맨이라고 하는 다른 모델로 키우고 세상에 내보냈다.
박스터와 같은 프론트 트렁크룸에 테일 게이트로부터 용이하게 짐을 출납할 수 있는 트렁크룸을 리어에 마련한 미드엔진 2인승 쿠페, 카이맨은 평상시에도 실용적인 스포츠카를 지향하는 포르쉐의 새로운 모델이다. 앞모습은 이름에서 상징하는 악어 얼굴이지만 리어 모습은 박스터보다 육감적인 펜더라인과 테일 게이트를 절묘하게 섞어놓아 매력적이다.
물론 이 보디는 단순히 보여주는 즐거움만을 제공하는 것이 아니고 루프로 인해 박스터와 비교해서 휨 강성이 2배, 비틀림 강성은 2.5배 정도 강화되었다. 특히 비틀림 강성은 997과 맞먹는 수준이다. 이 강인한 보디가 카이맨이 박스터와는 다른 주행감각을 주는 최대의 요소가 된다. 게다가 케이만의 경우 그 미드십에 2.7 리터 플랫 6기통 엔진을 장착했기 때문에 카이맨 S보다 중량이나 파워, 토크에서도 보디와 섀시에 여유가 느껴진다. 4륜 스트럿의 서스펜션은 리어가 카이맨 S보다 소프트로 설정되었고 전후 스태빌라이져도 느슨하다. 휠&타이어는 케이만 S가 18 인치인데 반해 17 인치가 기본 장착되었다. 프론트 205/55 ZR17, 리어 235/50 ZR17의 타이어를 신는다.
서스펜션은 카이맨 S와 같이 PASM(포르쉐·액티브·서스펜션·매니지먼트)가 옵션으로 설정되었으며 휠&타이어도 18 인치, 19 인치까지 옵션 장착 가능하다. 그렇더라도 경쾌한 인상의 5 더블 포크의 표준 휠과 17 인치 타이어의 조합이 마음에 든다. 외관상으로는 카이맨 S의 실버에 대해서 블랙 처리된 프론트의 립 스포일러, 트윈 머플러가 하나로 합쳐진 것 등이 다르다.

플랫 6기통 엔진은 마음껏 돌려야만
2.7 리터라고 해도 엔진은 06년형 박스터의 그것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박스터 유닛은 바리오캠이 적용되었지만 카이맨의 경우 911용과 같이 밸브 리프트도 가변되는 바리오캠·플러스가 장착되어 배기량은 같은 2687 cc이지만 최고출력240 ps에서 245 ps로, 토크가 27.5 kgm에서 27.8 kgm로 증가되었다. 트랜스미션은 5단 MT가 기본이지만, 5단 팁트로닉 S와 카이맨 S와 같은 6단 MT도 옵션으로 선택 가능하다.
카이맨의 차중은 5단 MT장착 차의 영우 1,300 kg로 06년 모델의 카이맨 S보다 40 kg 가볍다. 그리고 동력 성능은 5단 MT사양으로 0-100km/h 6.1초, 0-1000m 26.0초, 최고속도 258 km/h를 낸다.
2,000 rpm 전후의 저회전부터 적극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토크를 뿜어내는 한편, 낮은 기어로 풀 가속을 하면 7,200 rpm의 레드 존까지 단번에 불어 올려 등의 바로 뒤에 얹힌 플랫 6기통의 쾌음을 연주하면서 가슴이 틈이 날 기세로 보디를 이끌어 간다. 멀티 실린더의 대배기량 엔진과 같은 토크로 밀어 내는 박력은 없지만, 파워를 남기지 않고 다 사용하는 즐거움을 맛볼 수 있다. 회전이 높아지는 것에 따라 토크 커브가 사는 2.7 리터 수냉 플랫 6기통의 순수한 회전감도 케이만의 강직한 주행을 선명하고 강렬하게 백업 하는 지극히 중요한 요인이라고 말할 수 있다.
덧붙여서 MT는 VW제의 5단형에서도 성능적으로 불만은 없지만, 게트락제의 6단형이 기어로부터 기어에의 연결이 부드럽고 시프트 터치도 한층 매끄러우며 상쾌했다.

포르쉐 모델로는 꽤 충격적인 가격
카이맨은 기대했던 대로 단순한 염가판이 아니고 명확한 매력을 가진 스포츠카로 완성되었지만 시판 가격도 꽤나 충격적이다. 07년 모델의 카이맨 S가 6단 MT기준으로 783만엔, 팁트로닉 S는 825만엔인데 카이맨은 5단 MT가 633만엔, 팁트로닉 S가 675만엔으로 모두 S보다 150만엔이나 저렴하다.
휠&타이어는 17 인치로 충분하지만 노멀 서스펜션은 저속으의 승차감이 조금 딱딱하기 때문에 27만엔의 옵션 PASM를 장착하고 싶다. 트랜스미션도 5단 MT로 불만은 없지만, 가능하면 6단 MT를 선택하고 싶다. 그런데 6단 MT단품의 옵션 설정은 없고 스포츠 패키지로서 PASM와의 세트 옵션이 된다. 가격은 33.5만엔. 이러한 옵션을 선택할 경우합계 666.5만엔으로 이상적 스펙의 케이만이 완성이라는 것이다.

포르쉐의 진수가 담겨 있다
오픈에어에 의지하지 않는 스포츠 쿠페이기 때문에 보다 근본적인 드라이빙 팬의 욕구를 충분히 만족시킬 수 있는 강직한 조종 감각을 실현하면서 일상적으로도 무리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실용성, 신뢰성, 쾌적함을 갖춘 카이맨. 게다가 저렴한 가격을 지녀 매력적이다.
밸런스 잘 잡힌 카이맨과 같은 스포츠카는 포르쉐 이외의 메이커에서는 좀처럼 태어날 수 없는 것이 아닌가? 언뜻 보기에 단순한 염가 모델 같으면서 사실은 고성능으로 펀투드라이빙을 실현하고 실용적이라는 컨셉에서 356의 시대부터 내려온 포르쉐의 진수가 그대로 담긴 모델이라고 볼 수 있다.

【 포르쉐 카이맨 】
전체 길이×전체 폭×전체 높이=4341×1801×1305 mm, 휠 베이스=2415 mm, 차중(DIN 규격)=1300 kg, 구동 방식=MR, 엔진=2.7 리터·수평 대향 6 기통 DOHC[180 kW(245 ps)/6500 rpm, 273 Nm(27.8 kg-m) /4600-6000rpm], 트랜스미션=5속MT, 차량 본체 가격=633만엔

본글은 http://www.carview.co.jp/road_impression/2006/porsche_cayman/default.asp의 글을 본인의 서툰 실력으로 번역해 본 것입니다. ^^ 번역상 오류가 있을지 모르니 원문도 확인 해 보세요.
 
 
스포츠카를 좋아하는 크레이지맨입니다

박석진 님의 독자시승기 최신글 [더보기]


바가지한국 2006-09-01 (금) 02:55 11년전
일본에서는 우리돈으로 6천만원. 한국에서는 1억. 4천만원이나 더 비싸다!!!!!!!
주소 답글
마들~ lee 2006-09-02 (토) 00:39 11년전
6천 만원으로 팔면 다리 부러지나?
주소 답글
마들~lee 2006-09-02 (토) 00:40 11년전
태경
주소 답글
ㅋㅋㅋ 2006-09-07 (목) 14:23 11년전
가꼬시포요~~~~
주소 답글
김광원 2006-10-21 (토) 01:39 11년전
수고하셨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주소 답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