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1 0 17425
내가 결혼한 것은 15년 전인 1990년이었다. 총각시절부터 차가 없었지만 결혼한 다음에도 굳이 차를 가져야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 미래에 대비해서 부지런히 저측을 해야 했고 한참 젊은 30대 초반에 남는 것이 힘 밖에 더 있겠는가, 어지간한 거리는 운동 삼아 걸어 다녔고 어린 딸아이를 안고 다녀도 별로 힘든 줄 몰랐다. 회사가 그리 멀지도 않았으며 부모님 댁은 시내버스로…
박석진 0 0 17443
과거의 영광을 되찾기 위하여... 「GTI is Back.」이라는 문구는 5세대 골프를 출시하면서 부터 폭스바겐이 엽두해둔 하다. 1976년 초대 GTI 모델 이후 이렇다할 반향을 얻지 못한 것이 사실이지만 그만큼 초대 모델이 강력한 카리스마를 지녔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확실히 초대 GTI의 존재는 너무나 크다.「아우토반의 추월 차선을 달릴 수 있는 유일한 소형차」…
김기태 0 0 35423
  "같은 지갑이라 할지라도 손으로 만든 수제 지갑이 더 비싼거 아닌가요?" 국내 유일의 수제 스포츠카 전문업체 '프로토 자동차'의 김한철(43)사장은 손사레를 치며 말했다. "비슷한 성능을 가진 외국 스포츠카가 3억~5억원 정도 합니다. 적어도 스피라의 성능은 외국 어떤 스포츠카와 비교해도 손색 없습니다." 김한철 사장에 따르면 2인승 스…
이종석 22 0 4668
1998년 폭스바겐의 Ehra-Leissen 테스트 트렉에서 세워진 멕라렌 F1의 405km/h의 탑 스피드를 깨기 위해 2000년 Top Gear의 Tiff Needell이 도전한 "Challenge for the Top"이라는 제목으로 제가 재구성해 보았습니다. "Challenge for the Top"F1로드카는 지난해에 새로운 두 개의 …
최택진 2 0 7459
안녕하세요, 최택진입니다. 실수로 글을 삭제해버리는 통에다시 올립니다. (T_T) 이번 번역글도 역시 Autozine의 기사로,차종은 설린 S7입니다. 글쓴이의 레퍼런스 수퍼카는 아무래도파가니 존다인 것 같군요. 매번 쓰는 글마다 파가니와 비교를하고 있으니 말입니다.-------------------------------------------미국인에게는 미안한 소리지만, 미…
이종석 2 0 6798
Evo의 기사를 토대로 멕라렌F1 GTR 과 에도니스의 느낌을 살리려고 한번 번역해 보았습니다.이 두차량 중에 멕라렌 F1 GTR은 핑크 플로이드 드럼머Nick Mason의 차량이고 멕라렌 car ltd.에 의해 개조되어현재는 로드차량임. Edonis는 마지막 양산 프로토타입임니다.Lawrence of Arabia 영화의 첫 신을 연상케 한다. 수은 같은 흐리멍텅한 아지랭…
이종석 4 0 3676
올해 6월 5일 부터 6월 12까지 열린 Players' run이란 타이틀을 가진 rally이며 아래의 History,route,등은 공식싸이트에서 내용을 인용했으며, 아래의 올려진 사진은 참가자 중에 한명인 Brian의 동의를 얻어 글과 사진을 개재 하게 되었습니다.History: It all started in 2003 when PlayerRun invited 50 te…
이종석 7 0 4251
26일 부터 세계 최고의 역사적 의미 있는 모터 레이싱의 축제인 Goodwood Festival of speed 2004가 올해로 25회째를 맞게 되었습니다. 그 의미와 역사는 공식싸이트를 인용해 옮겨 놓았습니다. 그럼 재미난 감상을.....1.IntroductionThe Festival of Speed is far more than just a hillclimb: it c…
이종석 11 0 9949
바빠진 일상에 자주 활동 못해 아쉽군요. 매일 흘러가는 자료들은 모집하고 분석하고 하는데정작 글을 올리는 것에는 바쁘다는 핑게 하에 게을러진게 사실이네요. 멕라렌 팬님들, 절대 멕라렌에 대한 열정 잃치 안길...아래의 자료는 Motor의 5월호 임니다. 이 잡지에서 올린 사진은 아래의 기사에도 볼 수 있듯이 모터잡지의 아티스트에 의해 만들어진 CG이거나 아니면 모델입니다.…
권규혁 16 0 7971
자동차 성능을 얘기할때 빠지지 않고 나오는 것이 출력대 중량비입니다. 같은 무게라도 출력이 높은 차의 성능이 높은 것이 당연하지요. 같은 이치로 출력이 같다면 무게가 가벼운 차가 유리합니다. 그래서 많은 자동차회사들이 차의 경량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요. 하지만 신소재의 등장에도 불구하고 자동차에 들어가는 부품이나 옵션이 많아지면서 무게를 줄이기가 그리 쉽지…
목록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