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건의 재발견

오토스파이넷 2011-09-29 (목) 19:28 6년전 1311


지난 9월 국내에서 현대 i40가 출시되었다. 자체에서는 크로스오버형 SUV또는 신개념 중형차라는 점을 강조하지만 얼핏 보아도 왜건형이다. i30가 소형급 해치백이라는 것에 그 후속모델명을 가진 것 만으로도 예상할 수 있듯이 말이다. 하지만 왜건형을 선호하지 않는 국내 특성상 현대는 그러한 명칭을 피해가는 전략을 사용했다.

국내에서 승용차로 흔히 볼 수 있는 차종은 크게 두 세가지이다. 세단과 경차, SUV로, 유럽시장에 비하면 단조롭기 그지없다. SUV차종과 경차는 최근 몇 년간, 실제 판매대수는 세단의 약 30~40%에 그치지만 판매율이 세단에 비해 약1.6배 차이 날 만큼 꾸준히 늘고 있다.(2010년 현대/기아 판매대수 기준) 큰 차체와 넒은 내부공간, 정숙하고 변화가 적은 승차감을 우선으로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국내 브랜드들은 세단을 중심으로 발전해왔다.

때문에 그에 대한 세계시장의 평가도 늘 저렴한 가격과 넓고 편안한 승차공간이라는 점이다. 이렇듯 문화적 차이에 따라 선호 차종이 나뉘었지만, 고유가와 환경문제로 인해 점차 국내 소비자들도 실용성을 추구하는 생활방식으로의 변화하고 수입차에 대한 선호도 상승과 실제 보급률이 늘어남에 따라 경차로만 여기던 해치백이나 짐차 취급을 받던 왜건의 선입견이 점차 사라지고 있다.

수입차의 경우 국내에서 시판되는 모델의 종류가 유럽이나 미국에 비해 제한적이기는 하지만 다양한 라인업이 포진되어 있어 선택의 폭이 국내차에 비해 넓은 편이다.

수입차 리스승계 직거래 전문회사인 리스플러스의 최치훈 본부장은 “국내 브랜드의 신차가격이 점차 오르는 반면, 수입차는 그에 비해 내리는 추세인데다 7월부터 발효된 한-EU FTA로 수입차의 문턱은 날로 낮아지고 있으며, 이에 따라 올해 수입차의 점유율이 10%에 진입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2010년 수입차 점유율 6.9%) 그는 “실제로도 내부에서 수입중고차의 유입 수가 꾸준히 늘고 있으며, 2012년 연식 변동과 함께 더 많은 매물이 들어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생활문화가 자동차의 특성을 좌우하지만, 그 문화적 특성도 시대에 따라 점차 변하고 수입차의 점차적인 유입 증가로 인해 다양한 선택과 기회의 폭이 생겨나면서 선호하는 차종도 변화하고 있다. 아직 세단이 주류인 한국의 자동차 시장에서 더욱 다양한 차종들이 우리나라 도로풍경을 다채롭게 해주길 기대해본다.

출처: 플러스인모션

오토스파이넷 님의 고수열전 최신글 [더보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