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차 - 랜서 에볼루션과 스카이라인

이민 2014-09-04 (목) 01:53 4년전 17316


<랜서 에볼루션과 스카이라인>


차량은 WRC(World Rally Championship)으로 유명한 미쓰비쉬의 랜서 에볼루션 시리즈.


미쓰비쉬의 랜서 에볼루션은 소형급 세단 모델에 2.0리터급 터보엔진과 4WD시스템을 장착해 놀라운 성능을 발휘하는 모델이다.


랜서 에볼루션은 레드톤으로 장식된 계기판을 비롯해 자동차 경주 용품 메이커인 레카로(Recaro) 시트를 적용해 운전석 분위기에서부터 고성능임을 직감할 수 있게 하는 차량이다.


미쓰비쉬의 4G63 엔진은 시대를 벗어난 구형 엔진(?)이라는 지적을 받고는 있지만 현재 280마력(6,500rpm)의 출력과 40.0 kg.m(3,500rpm)의 토크를 자랑하는 고성능 엔진임을 부정할 수 없다.


미쓰비쉬 랜서 에볼루션을 줄여 '란에보(Lanevo)'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현재는 8세대 모델인 Evolution 8까지 출시되어 있다.


유럽산 스포츠카들이 대배기량의 고성능 엔진을 탑재하고 있는 것에 반하여 일본 스포츠카들의 경우 대부분 저배기량의 고성능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유럽산 차량들이 대부분 관리가 쉬운 자연흡기(N/A)방식의 엔진을 선호하는 반면 일본 스포츠카들은 까다로운 관리가 뒷받침되긴 하지만 저배기량에서 높은 출력을 낼수 있는 터보를 개척하고 있는 것도 특징이라 할수 있겠다.


물론 현재는 일본의 환경 기준치를 맞추기 위해 터보 차져를 사용하는 모델들이 단종되긴 했지만 아직까지도 터보 차량의 인기는 상당히 높은 편이다.


영화 초반에 등장하는 스카이라인의 경우 2.6ℓ급 트윈터보 엔진을 사용하는데 순정 스펙에서의 출력은 280마력, 토크는 40kg.m에 달한다.


현재 일본내에서 0-400m 가속 경쟁 레이스인 드래그 레이스(Drag Race)출전 스카이라인의 경우 1,000마력을 넘어서는 모델이 다수를 차지 한다. 이는 엔진 배기량 1리터당 약 300마력을 훌쩍 뛰어넘는 효율을 보이고 있다는 얘기다.

현재 국내 시장에서 일본 스포츠카의 인지도는 상당히 낮은 편이다.

성능 자체가 떨어지는 문제보다는 생산된지 10년에 가까운 구형 중고차를 수입하다보니 차량 및 각 부품의 수명 문제로 인해 잔고장이 많다는 문제를 가지고 있으며 터보 차량의 관리에 익숙하지 않은 국내 오너들에게 다소 까다로운 차량의 관리 문제까지 겹쳐 차량의 성능이 저하되었기 때문이다.

또한 터보 차량의 특성상 부스트 압력을 높여 엔진의 출력을 어렵지 않게 올릴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데 출력을 올려준 만큼 보강해야할 부분을 방치하면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있다.


 
 
김응준 2003-03-16 (일) 00:00 15년전
임프래쟈도 WRC카중에선 알아주는차인데 ㅡ.ㅡ 섭섭..
주소
 
 
전만우 2005-09-19 (월) 13:12 13년전
"영화 초반에..."라는 말을 봐서 '패스트&퓨리어스 2'를 보고 난 후에 쓴 글일듯... 그러니까 임프레자는 관계가 없지요...
주소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