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12.11 Top gear - Bugatti Veyron

김병철 2005-12-14 (수) 20:11 12년전 42410

드디어 부가티가 탑기어에서 공개되었습니다.

기대했던것 만큼 자세하게 다루지는 않았더군요.

기술적인 내용은 거의 소개가 되지 않았고, 부가티의 달리는 모습들만 실컷 보여주더군요.

Stig 아저씨의 트랙 레코드도 빠져있습니다.

아마 다음에 더 자세히 다루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인상적인 부분들을 소개해 드릴께요.

 

기본 제원 :

8000cc W16 엔진 + 4 turbo charger

0-60 mph 도달시간 : 2.5 sec

최대출력 : 1000마력

최고속도제한 252 mph

 

1. 일반차에서는 볼 수 없는 마력 게이지. 최고 1천 마력... 보이시죠?

201119_1.jpg

 

2. 냉각을 위한 총 10개의 라디에이터...

     3개 - 엔진 자체 냉각

     3개 - 인터쿨러용

     1개 - 엑셀 오일 냉각 (근데 엑셀오일이란 것이 정확히 뭘 말하는건지 모르겠네요.)

     1개 - 엔진오일 냉각

     1개 - 뒷 스포일러를 작동시키는 유압 엑츄에이터 냉각용

     1개 - 제레미가 10개라고 이야기 해 놓고 정작 9개 밖에 이야기 안해주던데요... -.-

             미션오일쯤 되려나요?

 

     자기 집에 있는 라디에이터 개수 보다 많답니다... 컼

201122_2.jpg

 

3. McLaren F1과의 속도비교...(제레미의 말 인용)

    F1을 먼저 출발시켜 120 mph에 도달했을때, 베이론이 출발하면 200 mph에서 따라잡는다고 하네요. 문제는 연비... 연료탱크 용량이 100리터인데, 12분 만에 소진시킬 수 있답니다... 옆에 있는 다른 아저씨 왈... 비행기군요... -.-

   200 mph에서 제동시간 10초... (왜 제동시간을 이야기 하는지...쩝...)

201126_3.jpg

 

4. 내장제

    마그네슘과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레버... 개당 4500 파운드...

201128_4.jpg

 

5. 베이론의 Secret weapon

    거대한 리어윙은 코너링시 접지력을 확보하기 위한 필수장비. 그러나, 드래그를 발생시켜 고속직선주행에서는 불리하답니다. 고속직선주행을 위해서는 특별한(?) 조작이 필요한데요... 차를 정차시키고, 운전석 좌측 아래에 있는 키홀에 키를 꽂고 돌리면 스포일러가 아래로 내려가 고정됩니다.

201131_5.jpg

6.jpg

7.jpg

201139_8.jpg

기타 사진... 
9.jpg
201145_10.jpg

김병철 님의 고수열전 최신글 [더보기]


 
 
김병철 2005-12-14 (수) 20:38 12년전
예술작품으로도 손색이 없을만큼 아름다운 머신입니다. 폴크스바겐 회장이 아주 뿌듯해 하겠군요. 세계타이틀을 따냈으니 말이죠... 가장 비싼차, 가장 빠른 차, 가장 파워풀한 차... 하지만, 사양이 너무 사치스럽다는 느낌입니다. 몇몇 부호들의 개인 박물관용으로 알맞을 것 같습니다.
주소
 
 
김재욱 2005-12-15 (목) 00:35 12년전
베이론 자동차보험료에 대해서 전화 걸때 웃기더군요...(로버가 아니라고)
그 자동차보험회사 직원 황당했을겁니다...
주소
 
 
최택진 2005-12-15 (목) 08:17 12년전
빠르고 호화스런 차라는 점에는 이견이 없지만... 정이 안갑니다.

가장 빠르고 가장 호화스런 차를 만들고 싶다 -> 장비랑 장비는 전부 싣는다 -> 무겁다.빠르지 않다 -> 크고 강력한 엔진을 싣는다 -> 출력은 올라갔지만 더 무거워진다 -> 트랜스미션 트러블이 생긴다 -> 트랜스 미션을 보강한다 -> 무게가 늘어난다 -> 출력을 올린다 -> 엄청난 발열로 트러블이 생긴다 -> 방열을 위한 라디에이터를 추가한다 -> 무게가 늘어난다 -> 출력을 올린다 -> 고속에서 공력문제가 발생한다 -> 가변식 스포일러를 추가한다 -> 무게가 늘어난다 -> 출력을 올린다....

...뭐, 실제로는 훨씬 복잡하겠지만 (개발자 왈 처음 이 프로젝트에 참가했을 때 레포트되어있던 문제점만 600개인가가 넘었다고 하니까요...) 하여간 이런 삽질의 삽질 끝에 탄생한 차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 결과 가장 빠르고 가장 파워풀하고 가장 럭셔리한 차가 튀어나오긴 했지만, 그 대가로 잃고있는 밸런스도 분명히 있지 않을까요... 이를테면 내구성, 신뢰성, 사고시의 안전성 (엔진+트랜스미션의 파워트레인 무게만 640kg이 넘는다고 합니다. 충돌하면 등 뒤의 엔진이 운전자를 덮칠거라는 상상도 해볼 수 있죠...) 같은 것요.

뭐, 이렇게 말해봐야 이솝우화의 여우처럼 먹지도 못할 담너머의 포도를 두고 '저 포도는 시어빠졌을 게 분명해' 라고 말하는 꼴이긴 합니다만... 어쨌거나 정이 안가요.
주소
 
 
최택진 2005-12-15 (목) 08:25 12년전
아참, 베이론 프로젝트를 처음 추진했던 폭스바겐 그룹 회장인 페르디난트 피에히는 잘리지 않았던가요? 지금은 아마 피셰츠리더가 회장일 겁니다.
주소
 
 
이준호 2005-12-16 (금) 17:35 12년전
페르디난트 피에히는 짤린게 아니고, 회장직에서 은퇴하였을 뿐입니다.
그는 폭스바겐 그룹의 대주주이기도 한데다가, 그룹이사회 의장직으로 올라간지라 아직 '포스트 피에히'의 시대라 보긴 어렵겠네요...
베이롱은 아름다운 차이긴 하지만, 그 아름다움을 위해 바쳐진 희생이 너무나 많은듯 싶습니다. (앞에서 지적해주신 바와 같이 지나치게 복잡하고 거대해진 메카니즘, 개발지연과 보완에 따른 엄청난 추가개발비 부담 등...)
주소
 
 
이준호 2005-12-16 (금) 18:05 12년전
1920년대 르망에서 대배기량의 머신을 내세운 벤틀리에가 연승가도를 달리자 "벤틀리 씨. 당신은 세상에서 가장 빠른 트럭을 만들었군요." 라며 조소했던 에토레 부가티가 지금에 와서 베이롱을 만난다면 어떤 감정이 들지... 참 궁금합니다.
(참으로 역사의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습니다만, 지금 베이롱에 얹힌 W16 8.0엔진은 벤틀리를 위한 수퍼카 컨셉이었던 '유노디에르'에 얹혀 처음 소개되었었지요.)
주소
 
 
류인식 2005-12-22 (목) 17:47 12년전
근데 차가 엄청 작네요???
정말 로버 미니 정도 되나 ㅎㅎ
주소
 
 
이태경 2006-01-01 (일) 07:17 12년전
구형 미니보다 1.5 배 정도 길죠!
주소
 
 
이태경 2006-01-01 (일) 07:18 12년전
정말 공력 부분에서 완벽하게 다듬어진게 아닌지..?
바람 가르는 소음이 무시무시 하던데.... 정말요.
주소
 
 
이태경 2006-01-01 (일) 07:20 12년전
지금의 베이롱이 될수 있었던것도 이준호님 말씀처럼,
헌드레드 컨셉트를 제작한 전례가 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봅니다.
주소
 
 
최택진 2006-01-02 (월) 17:58 12년전
18.3 시론(Chiron) 컨셉트카가 16.4 베이론의 디자인상 모태가 되었다고 알고 있습니다만....헌드레드 컨셉트는 무엇인지요?
주소
 
 
이준호 2006-01-03 (화) 01:28 12년전
원래 베이롱이 이탈디자인이 만든 18/3 쉬론의 디자인을 폭스바겐 자체 디자인팀이 손보아 내놓은 모델이긴 하지만, 실현단계에서 당초 목표했던 3열 W18기통 엔진 탑재는 흡/배기 매니폴드의 인접으로 인한 과열 등의 문제로 무산되었고, 결국 그해 먼저 선보였던 벤틀리의 컨셉카 유노디에르(Hunaudieres - '헌드레드'가 아니라 '유노디에르'입니다. 르망 경기가 열리는 샤르트 서킷의 가장 긴 직선로의 이름에서 따왔다는군요.)의 4열 W16 8.0엔진 구동계를 기반으로 개발이 된 셈이라고 봐야할듯 싶습니다.
주소
 
 
이인근 2006-02-27 (월) 21:02 12년전
저 작은 차체에서 1001마력의 힘이 뿜어져 나온다는 사실이 놀랍기만 합니다
주소
 
 
이지성 2006-06-04 (일) 10:36 12년전
사실 슈퍼카들은 그렇게 크지 않아요 쉽게 설명하자면 베르나 정도 ?
주소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