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이 평상시에 타는 차들

쿰페르트 2019-10-11 (금) 13:42 1개월전 582
6110c922248a1ee6e2cc0ddf66345547_1570768422_747.jpg

 

지난해 F1 시즌 챔피언이자 올해에도 챔피언 가능성이 매우 큰 주인공이 바로 루이스 헤밀턴(메르세데스 AMG 페트로나스 F1 팀)이죠. 누가 뭐래도 최근 F1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드라이버인데요. 


해밀턴은 단순히 F1 레이스에서뿐만 아니라 평상시에도 자동차와 스피드에 상당한 관심을 기울이는 것으로 알려졌죠. 그렇기에 그의 차고엔 항상 빠르고 값비싼 탈것들이 가득 차 있습니다. 살펴볼까요? 순서는 값이나 성능과는 무관합니다.


맥라렌 P1(McLaren P1)


6110c922248a1ee6e2cc0ddf66345547_1570768445_5233.jpg

 

맥라렌이 2013년 내놓은 한정판입니다. 라페라리의 경쟁자로 일컫는 사람들이 많죠. 시스템도 비슷해 라페라리처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사용합니다. 737마력짜리 V8 3.8 트윈 터보 엔진과 176마력 모터를 결합했어요. 


페라리 라페라리(Ferrari LaFerrari)


6110c922248a1ee6e2cc0ddf66345547_1570768470_6554.jpg

 

페라리 모델 중 처음으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한 모델이죠. 800마력의 가솔린 V12 6.3리터 엔진과 163마력짜리 모터를 결합한 모델입니다. 499대만 찍은 한정판이고 매력적인 성능과 화려한 디자인 덕분에 컬렉터 중에서도 찾는 이들이 많습니다. 아마도 해밀턴의 차고에 있는 어떤 모델보다도 값비싼 모델일 가능성이 큽니다.


MV 아구스타 F4 LH 44(MV Agusta F4 LH 44)


6110c922248a1ee6e2cc0ddf66345547_1570768488_1594.jpg

 

차만 좋아하는 게 아니었군요. 이 바이크는 제작사에서 해밀턴을 위해 특별히 만든 것이라고 하네요. 엔진의 출력을 205마력에서 212마력으로 올렸고, 레드 컬러도 특별하게 만들었으며 시트는 F4 RC 바탕에 최고급 가죽과 알칸타라를 써 수제작했다고 합니다.


메르세데스 AMG GT R(Mercedes AMG GT R)


6110c922248a1ee6e2cc0ddf66345547_1570768513_0254.jpg

 

해밀턴 차고의 주인공 중에서 가장 최신 모델일 가능성이 높아요.  V8 4.0 트윈 터보로 585마력의 출력을 냅니다. 제로백은 3.5(3.6) 초이고 최고 속도는 318km/h에 달합니다. 


메르세데스 벤츠 SLS 블랙 시리즈(Mercedes Benz SLS Black Series)


6110c922248a1ee6e2cc0ddf66345547_1570768731_6564.jpg

 

SLS AMG를 토대로 트랙용으로 개조한 모델이죠. 한정판인 동시에 누구나 시트에 앉을 수 없는 모델로 유명합니다. 외모만 봐도 폭풍간지를 자랑합니다. V8 6.2리터 635마력 엔진을 바탕으로 제로백이 3.6초인 괴물이에요.


메르세데스 벤츠 G 63 AMG 6X6(Mercedes Benz G 63 AMG 6X6)


6110c922248a1ee6e2cc0ddf66345547_1570768747_9281.jpeg

 

메르세데스 라인업 중에서 S클래스가 우아함의 끝판왕이라면 G63은 오프로드의 끝판왕이죠. 이 모델은 G63을 튜닝한 모델인데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바퀴가 총 6개이고 6개 모두를 구동하죠. 특별 주문한 화이트 컬러 보디와 오프로드 타이어가 잘 어울립니다.


파가니 존다 760 LH(Pagani Zonda 760 LH)


6110c922248a1ee6e2cc0ddf66345547_1570768771_6322.jpg

 

이름 뒤에 붙은 LH는 루이스 해밀턴의 이름에서 가져왔습니다. V12 7.3리터 엔진의 최고출력이 760마력이라고 하네요. 자줏빛의 보디 컬러도 그의 취향이라고 합니다.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S600(Mercedes-Maybach S600)


6110c922248a1ee6e2cc0ddf66345547_1570768847_8841.jpeg

 

다른 모델에 비하면 특별한 건 없는 모델입니다. 그냥 S클래스 중에서 가장 고급스럽고 화려한 주인공이라고 보면 되죠. 스피드를 즐기는 해밀턴도 가끔은 뒷좌석에서 안마 시트의 연안함을 누리고 싶은 모양입니다. 


1966 셸비 코브라 427(1967 Shelby Cobra 427)


6110c922248a1ee6e2cc0ddf66345547_1570768905_727.jpeg

 

해밀턴은 클래식 모델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셸비 코브라는 클래식과 스피드를 대표하죠. 측근에 따르면 2015년에 구입했다고 합니다. 기본적으로 영국에서 만든 작고 가벼운 차체에 7리터에 이르는 초대형 엔진을 욱여넣어 완성한 마초적인 모델입니다. 해밀턴의 취향과도 어울리네요.


1967 셸비 GT500(Shelby GT500)


6110c922248a1ee6e2cc0ddf66345547_1570768955_5209.jpeg

 

머슬카의 대표주자죠. 마하 1과 마찬가지로 V8 428 코브라 제트 엔진을 사용했는데 주 고객이 될 젊은 남성들의 보험료 부담을 줄이고자 출력을 335마력으로 제한했다고 합니다. 0-96km/h 가속시간은 단 5.5초네요. 당시로는 아주 빠른 기록이죠.


 
 
오토스파이넷 2기 운영진입니다.
앞으로 많은 자료 올리겠습니다 ^^

제 블로그는 http://weeklyca.blog.me/

쿰페르트 님의 고수열전 최신글 [더보기]


▶ 베풀에 도전하세요 

베풀에 선정되시면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드립니다.

추천 5개면 베풀이 되는 마법 같은 이벤트

▶ 베풀에 도전하세요 


뚜벅이 2019-10-21 (월) 13:25 21일전
진짜 살맛나겠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