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 F1의 아버지, 신형 하이퍼카 개발 중

수퍼맨7 2019-06-10 (월) 22:29 8일전 152


















전설적인 F1의 아버지 고든 머레이가 새로운 하이퍼카를 구상하고 있답니다. 스케치는 그 일부인데 아직은 T.50이란 이름으로 불리는군요. 차명에 붙은 숫자 50은 고든 머레이의 자동차 디자인, 엔지니어링 경력이 50년을 맞았다는 의미랍니다. 


고든 머레이가 맥라렌 낳은 맥라렌 F1(1992년)은 많은 전문가들 사이에서 20세기 최고의 슈퍼카로 꼽히는 걸작입니다. 독특한 구조의 3인승 시트와 강렬한 윙 도어로 대표되는 모델이죠. 

 

이런 역사를 지녔기에 머레이의 다음 작품에 쏠린 관심은 대단합니다. T.50의 크기는 길이 4,380mm, 너비 1,850mm로 포르쉐 911보다 작습니다. 예고된 스케치를 통해 알 수 있듯이 디자인만 보면 F1 느낌에 최신 감각을 조금 더한 것 같네요. 


그의 철학에 따라 초경량을 추구했습니다. 카본 파이버 튜브를 사용해 무게가 980kg에 불과하답니다. 참고로 카본과 알루미늄으로 만든 F1의 무게는 1,140kg이었습니다. 시트 구성도 F1처럼 3인승입니다. 드라이버는 중앙에 있고 그 뒤 사선으로 2개의 시트를 배치한 형태입니다. 


공기역학적인 부분에서도 진보된 모습을 자랑합니다. 차체 뒤쪽에 장착된 직경 400mm의 팬이 그 좋은 예죠. 이는 고든 머레이가 설계한 F1 머신, 브라밤 BT46B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것입니다. 대형 팬을 회전시켜 차체 바닥의 공기를 강제로 뒤로 배출해 다운포스를 만들어 냅니다. 


미드십 형태로 얹은 엔진은 코스워스가 개발한 V12 4.0리터 자연흡기이며 최고출력 650마력 이상을 예고한 상태입니다. F1 머신의 제작 경험을 살려 엔진 회전이 1만 2,100rpm까지 치솟는 명기죠. 변속기는 영국의 X트랙에서 공급하는 6단 수동이에요. 좀 올드한 구성이지만 그만큼 순수하다는 증거겠죠? 요즘 유행하는 듀얼 클러치 변속기는 달지 않을 것이라고 합니다.


고든 머레이는 이 특별한 모델을 2022년부터 생산할 계획입니다. 100대 한정으로 대당 값이 250만달러(약 29억 5천만원)에 이를 것이라네요. 아주 비싸고 희귀한 모델입니다.


고든 머레이는 T.50에 대한 철학도 밝혔는데요. 그에 따르면 이번 모델은 최고속에 도전한다거나 단순히 빠름을 추종한 모델은 아니라고 합니다. 그보다는 달리는 순수함에 초점을 맞췄다는 주장입니다. 따라서 오너의 입맛에 맞추기 보다는 철저하게 그의 철학에 따라 완성되는 아주 이기적인 모델이죠. 장인들은 늘 그렇잖아요. 자신들의 철학을 작품에 반영하는 고집. 우린 또 그 고집에 매료되는 것이고요. 단언컨대, 이번 모델도 사둘 수만 있다면 값어치는 세월이 갈수록 더욱 높아질 겁니다.



 
 
오토스파이넷 2기 운영진입니다 ^^

수퍼맨7 님의 고수열전 최신글 [더보기]


▶ 베풀에 도전하세요 

베풀에 선정되시면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드립니다.

추천 5개면 베풀이 되는 마법 같은 이벤트

▶ 베풀에 도전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