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6과 964를 짬뽕하면 이렇게 됩니다

쿰페르트 2019-03-04 (월) 18:03 16일전 347

최근, 이런 모델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클래식한 보디에 최신의 파워트레인을 얹는 형태 말이죠. 클래식한 감성에 나만을 위한 유니크함까지 갖춰 돈 많은 부호들이 많이 찾는다고 합니다.


사진의 모델도 비슷하게 태어났습니다. 포르쉐의 클래식 보디라 활 수 있는 1964년형 356C에 1990년형 964 카레라 4S의 파워트레인을 접목한 경우입니다. 


미국 튜너 'Emory Motorsports'의 작품인데 오너가 겨울에 스키장 가는 용도로 개조를 원했다고 하네요. 작업 시간은 부품 수급 시간을 포함해서 4년 정도 걸렸다고 합니다. 


‘Emory’는 할아버지 때부터 356을 다뤄왔는데요. 최근에는 제작 과정이 훨씬 스마트했졌습니다. 356 보디와 964 섀시를 레이저 스캐닝하는 것부터 진행되죠. 전엔 장인이 눈 대중으로 맞추고 깎고 조립하는 과정을 반복했지만, 지금은 스캐닝해서 정확한 수치를 잡고 설계 도면을 완성하는 형태로 진행됩니다. 전보다 훨씬 정교하고 높은 완성도를 보증하죠.


이 작업을 통해서 서스펜션의 최적화된 마운팅 포인트를 찾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엔진과 변속기의 마운트도 마찬가지고요. 리어 보디는 어쩔 수 없이 좌우로 넓혔습니다. 964의 뒷바퀴 트레드가 356보다 넓기 때문이죠. 덕분에 더 멋진 모습이 된 듯하네요. 스프링과 댐퍼는 KW의 코일오버 제품으로 교체했습니다. 타이어는 눈길 주행을 위해 피렐리 아이스 제로를 끼웠습니다. 


엔진과 변속기는 964의 것을 많이 사용했지만, 좁은 보디 때문에 부분부분은 수정했습니다. 특히, 964의 3.6리터 수평대향 6기통 엔진은 그대로 얹기에 너무 컸습니다. 해서 실린더 2개를 날려 4기통으로 바꿨습니다. 


포르쉐 GT 레이싱팀 크루 치프 제프 갬로스(Jeff Gamroth)와 함께 개발한 엔진인데 ‘에모리-로스스포트 아웃로 4(Emory-Rothsport Outlaw 4)’이라고 부릅니다. 이 회사는 이 엔진에 대한 자부심이 아주 강합니다. 포르쉐 마니아들에게 인정받는 몇 안되는 엔진이라죠.


964의 드라이섬프 방식 엔진을 베이스로 만들었습니다. 엔진 블록 등은 자체적으로 설계했지만 크랭크샤프트, 캠샤프트 등은 오리지널 포르쉐의 부품을 쓸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하네요.


배기량 2.4리터(2.6리터도 가능)에 출력은 200마력(옵션으로 트윈 터보도 가능) 언저리입니다. 최신 포르쉐에 비하면 보잘 것 없지만, 356의 오리지널 엔진이 110마력 정도의 출력을 낸 것과 비교하면 상당한 고출력입니다.  게다가 오래된 차라 스틸 보디 패널로 만들어졌지만 무게는 975kg에 불과합니다.


앞서 말했듯이 이런 모델은 남과 다른 무엇을 추구하는 부유층의 전유물입니다. 때문에 값도 상상을 초월하죠. 정확히 공개하진 않았지만 이 356의 가격도 최신 포르쉐보다 몇곱절 비싸다는 건 확실합니다. 



종합평점 (참여 1명)
 
 
오토스파이넷 2기 운영진입니다.
앞으로 많은 자료 올리겠습니다 ^^

제 블로그는 http://weeklyca.blog.me/

쿰페르트 님의 고수열전 최신글 [더보기]


▶ 베풀에 도전하세요 

베풀에 선정되시면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드립니다.

추천 5개면 베풀이 되는 마법 같은 이벤트

▶ 베풀에 도전하세요 


Wow 2019-03-04 (월) 19:13 16일전
완죤 귀요미~
964를 바쳐야 얻을 수 있나요?
 
 
코트라 2019-03-05 (화) 21:18 15일전
ㅋ 졸귀네요
레알 2019-03-07 (목) 22:45 12일전
브리샤 가지고 이런 모델 만들어 보고싶네
 
 
오토7 2019-03-08 (금) 10:12 12일전


요거요?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