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의 흑역사, 못생긴 C88을 왜 만들었을까요?

쿰페르트 2018-12-29 (토) 09:10 7개월전 13383
1dd482923ab27ee12bb71c8c91bdee27_1546041649_4475.jpg

 

포르쉐라고 하면 차에 관심 업는 사람들조차 스포츠카의 대표주자라고 알 만큼 그 인지도가 상당합니다. ‘스포츠카=포르쉐’라는 인식이 자리잡은 지 오래죠.
911 하나만으로도 스포츠카의 아이콘으로 불릴 정도니까요. 매번 새 모델이 나올 때마다 전세계 마니아들이 초집중하는 브랜드입니다. 


1dd482923ab27ee12bb71c8c91bdee27_1546041680_757.jpg

 

그러나 이들에게도 흑역사가 있었으니 바로 C88입니다. 바로 오늘 새벽 포르쉐 고수 김철수님께서 제보해주신 모델인데요. 궁금해서 좀 더 찾아 정리해봅니다.
이름도 유치찬란한 C88. 딱 봐도 포르쉐 스타일이 아니란 걸 알 수 있죠. 이걸 왜 만들었을까요? 역사적으로 봐도 포르쉐는 많은 컨셉을 만들지 않았죠. 또, 컨셉은 대부분 양산으로 이어졌고요. 하지만 C88은 좀 다릅니다.


1dd482923ab27ee12bb71c8c91bdee27_1546041704_066.jpg

 

가장 큰 이유는 돈 때문입니다. 1990년대 초 포르쉐는 방만한 경영으로 부도 직전까지 몰렸었죠. 911보다 대중적인 모델이 필요했습니다. 염가형인 박스터를 내놓은 것도 그 때문이죠. 똑똑(기술력)하긴 했지만, 자금이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었습니다. 당장 쓸 돈이 필요했죠. 


1dd482923ab27ee12bb71c8c91bdee27_1546042057_7153.jpg

 

마침, 중국 정부가 1994년 중국 정부가 국민차 프로젝트를 내겁니다. 당시, 중국의 자동차 기술은 미천했고 서구의 기술력을 끌어 들여 함께 중국 국민차를 만들자는 주장이었죠. 중국의 막대한 인구를 구매자로 끌어 들일 수 있으니 성공하면 큰돈이 된다고 믿은 업체들이 혹했습니다.
포르쉐도 그중 하나죠. 중국은 국민차에 몇 가지 조건을 걸었습니다. 5인승이어야 하고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을 만큼 저렴해야 하며 크기도 부담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었죠. 기술력 하나는 끝내주던 포르쉐 엔지니어들은 단 4개월만에 중국 정부의 입맛에 맞춘 C88을 완성해 베이징 모터쇼에 공개했습니다. 


1dd482923ab27ee12bb71c8c91bdee27_1546042129_9495.jpg

 

이름에 들어간 'C'는 'comfort'와 'cheap'를 뜻하고 뒤에 붙은 '88'은 중국인들이 행운의 숫자로 여겨 붙였답니다. 혹자는 가격이 88,000위완이란 걸 내세운 것이라고 주장하네요.
길이는 4미터쯤이고 무게는 980kg에 불과했습니다. 엔진은 65마력(bhp) 1,100cc 직렬 4기통에 변속기는 5단 수동이었네요. 제로백이 16초였으며 최고속도는 165km/h까지 낼 수 있었습니다. 지금 보면 아쉽지만 당시 중국차들과 비교하면 좋은 성능이죠.
겉모습을 보면 지금까지 우리가 떠올리는 포르쉐 디자인과는 전혀 딴판이죠. 포르쉐 로고 대신 전혀 다른 스타일의 로고까지 붙였습니다. 포르쉐 브랜드로는 절대 만들지 않겠다고 밝힌 것이죠.
 

1dd482923ab27ee12bb71c8c91bdee27_1546042166_2198.jpg

 

실내 디자인도 참 중국스럽습니다. 그럼에도 포르쉐 유전자를 찾을 수 있는 몇 가지가 있는데 바로 센터에 타코미터를 둔 것과 송풍구 디자인이 그 예죠. 아이를 위한 카시트를 장치를 하나만 둔 건 중국의 아이 하나 낳기 정책에 기인한 것아라고 합니다. 정말 작은 하나까지도 중국 입맛이네요.
이렇듯 노력을 기울였지만 중국 정부는 보기 좋게 ‘빅엿’을 날렸습니다. 1995년 중국 국민차 프로젝트를 중단했는데 그 때 어떤 메이커의 어떤 차종이 최종 우승자인지도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를테면 아이디어는 ‘쪽~쪽~’ 빨고 돈은 하나도 지불하지 않았던 것이죠.


1dd482923ab27ee12bb71c8c91bdee27_1546042194_2574.jpg

 

후에 포르쉐는 C88을 인도에 팔기 위해 노력했지만 이마저도 불발. 결국 C88은 어떤 나라에서도 양산화되지 못했습니다. 포르쉐로 보면 흑역사의 가장 확실한 증거물이지만, 그들은 이를 감추지 않습니다. 지금도 슈트트가르트 박물관에서 만날 수 있으니까요.    


종합평점 (참여 3명)
 
 
오토스파이넷 2기 운영진입니다.
앞으로 많은 자료 올리겠습니다 ^^

제 블로그는 http://weeklyca.blog.me/

쿰페르트 님의 고수열전 최신글 [더보기]


▶ 베풀에 도전하세요 

베풀에 선정되시면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드립니다.

추천 5개면 베풀이 되는 마법 같은 이벤트

▶ 베풀에 도전하세요 


먐스치킨 2018-12-29 (토) 21:23 7개월전
이건 정말 믿기지 않네요
포르쉐가 이런 디자인을 하다니 ㅜㅜ
 
 
숯검둥이 2019-01-01 (화) 09:50 7개월전
결국, 고객 취향저격이네요
김성권 2019-01-24 (목) 12:01 6개월전
이름부터 욕차네요
만든사람이한국사람이라죠?
     
     
웁스 2019-01-24 (목) 12:23 6개월전
[@김성권] 아닐걸요?
     
     
개소리 2019-05-18 (토) 16:19 2개월전
[@김성권]  그런 자료는 듣도보지도 못했는데 뇌에선 펩시콜라가 한국인이 만든 기업인가보죠?
강경장 2019-07-03 (수) 20:39 1개월전
뭐 급전 프로젝트라니 이해해줄 수 있지.
근데 그거암? 레조는 무려 피닌파리나가 디자인했음...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