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시리즈 칼럼 - ②] 제네시스 G80, 이것만 확실히 알아두자!

ZOOT 2016-04-29 (금) 11:42 2년전 16550



안녕하십니까자동차 감성칼럼니스트 주트 인사드립니다.
제네시스 시리즈 칼럼 2부의 주제는 곧 출시를 앞 두고 있는 "제네시스 G80"가 되겠습니다.
자자자오늘도 그럼 한번.. 불태워 볼까요!?


04e99e9205b75946a3100e5300d23424_1461897622_6476.jpg
내가 있었기에 제네시스 브랜드가 탄생할 수 있었다는 자부심
, G80



성공적인 1세대 제네시스의 뒤를 이어바톤을 넘겨 받았던 2세대 제네시스(DH) 역시 국내및 미국시장에서도 호평을 받으면서 제법 성공적인 항해를 이어가고 있다그 제네시스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모델이 제네시스 브랜드의 "G80"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올 가을께 출시가 될 예정이다


04e99e9205b75946a3100e5300d23424_1461897654_8091.jpg
2
세대 제네시스(DH)의 위풍당당한 풍채



2
세대 제네시스(이하 DH)는 출시가 될 때오히려 파워트레인의 성능이 소폭 감소되어 출시가 되었다.상당한 비율의 고장력 강판을 추가하는 등안전성과 섀시 강성에 큰 비중을 두었던 만큼 차량의 무게가 1세대에 비해 상당히 올라갔다이 덕에되려 1세대 모델과 비교시 차가 다소 무겁고 잘 나가지 않는 느낌이라는 평가도 있었다하지만, DH는 성공적으로 국내시장에서 안착했고이를 넘어 그 야박한 북미 시장에서도 호평을 받았다실제로 현재까지 DH 1000여대 이상의 수출 실적 포함, 9000여대가 팔렸다어느정도 시장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할 수 있겠다.


필자는 DH가 처음 출시되어 그 모습을 드러 내었을 때입을 꽤나 벌릴 수 밖에 없었다예상보다 훨씬 디자인이 훌륭했기 때문이었다고 한다비록 앞 모습특히 그릴 모양에서 애스턴 마틴이 연상되는 것은 부인할 수 없지만, DH의 디자인만을 객관적으로 놓고 보았을 때이거 물건이다 싶은 마음이 들었다원래 디자인이라는게자꾸 눈에 들어와 익숙하게 되면 그 감흥이 시들기 마련인데아직까지도 필자의 눈에는 DH가 너무나 이뻐 보인다따라서 필자는제네시스 G80이 어떻게 페이스리프트가 될지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04e99e9205b75946a3100e5300d23424_1461897671_6936.jpg
격자무늬의 그릴이 상당한 카리스마를 내뿜는 군요
.



위장막으로 가려 있기는 하지만옆 모습에는 변화가 없어 보인다하지마 그 위장막으로도 가릴 수 없는 격자무늬 형태이 그릴이 눈에 띈다이번엔 애스턴 마틴에 아우디의 향기까지 담은 듯 하다만... ,그래도 완전히 까봐야 알 수 있는 거 아니겠는가페이스리프트라고 하지만디자인에서 큰 차이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허물을 벗어낸 모습은6 3일에 개최하는 2016 부산 모터쇼에서 공개가 될 예정이라고 한다


파워트레인은 기존과 동일한 3300cc, 3800cc 가솔린 엔진을 기본으로여기에 제네시스가 밀고 있는3300cc 터보 엔진과 2200cc 디젤엔진이 라인업에 추가될 전망이다. 2000cc 터보 모델 이야기도 항간에 소문으로 떠돌았지만해당 엔진은 중국 시장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라고 한다. 3300cc 터보 엔진은그 거대한 EQ900의 거동 조차 가뿐하게 만들어주는 힘 좋은 엔진이니그 동생 G80은 얼마나 더 맛있게 요리할까에 대한 기대를 하게 된다하체까지만 좀 더 발전적으로 조율한다면정말 재미난 차량으로 거듭나지 않을까다만필자가 보건데 이번 G80의 화두는 "2.2 디젤"모델이 되리라 지레 짐작해 본다. 


고급 세단에 디젤 엔진을 얹는 것은국산차 기준으로 "국내 최초"라고 할 수 있겠다준중형차나 SUV의 경우에는디젤 특유의 잔진동이나 소음을 어느 정도 감안을 하고 선택할 수 있다하지만,고급세단의 경우에는 그 경우가 다르다디젤 고급세단을 선택하는 소비자들은경제성을 생각하면서도 그 고급세단에서 디젤 특유의 단점은 보고 싶지 않아 한다말 그대로 고급세단이니까바로 이 부분을 G80 2.2 디젤 모델이 어떻게 해결을 할 것인지에 대한 여부가 주목된다현재 해외 유수의 프리미엄 브랜드에서 디젤엔진을 고급차에 상용화하고 있고고유가 시대에 있어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대표적으로 국내에서 많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는 BMW 520D 역시 비슷한 배기량인 2.0 디젤엔진을 얹은 모델이다디젤 특성상외부에서 들리는 소음은 어쩔 수 없지만내부로는 얼마 만큼 그 소음을 차단할 수 있느냐또한 그와 함께 손 잡고 찾아드는 잔진동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잡아내느냐가 그들의 고민이고 현재까지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중요한 포인트다필자의 시각에서 디젤 고급세단으로서 이러한 문제를 가장 효과적으로 해결한 브랜드는 "제규어"라고 여겨진다특히 이번에 신형으로 출시된 XF 2.0 디젤 모델이 이러한 부분에 있어 괄목할만한 성장을 거두었다실내에서의 소음과 잔진동을 느낄 수 없다고 하면 비약이 심하겠지만재규어는 이번 XF라는 고급세단을 통해이것이 디젤이 맞나 싶을 정도의 정숙성을 확보하는데에 성공했다


04e99e9205b75946a3100e5300d23424_1461897692_741.png
제네시스 브랜드의 자존심
모두가 너를 지켜 본다는 걸 잊지 말기를.



이제 5월이다정말 출시가 얼마 남지 않았다예상컨데빠르면 올 8월내지 9월 중에는 출시를 하게 될 것이다물론 현재 완성형 단계에 이르렀을 "G80"에게 바라기는 늦은 감이 있다만...


필자는 G80에게 강력하게 촉구하고 싶은 것이 있다. 본론부터 말하겠다, "자신만의 색깔을 가져라". 결코 이 부분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다하나의 브랜드로서그 브랜드만의 색깔을 가져야 하는 건 모든 비즈니스의 기본이다제네시스 경영진들이 결코 이러한 비즈니스의 기본을 모르는 것은 아닐 것이다단지너무 큰 것을 보려다 작은 것을 놓치고 있다고 생각한다큰 그림만 그리려 하지 말고,그 안을 채워 줄 작은 그림에 신경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필자가 볼 때현 제네시스 브랜드가 포커스를 두어야 할 방향은, "업그레이드"가 아니라 "기초다지기"에 있다경쟁사가 새로운 기술을 적용했네아 우리도 이 기술을 개발해야겠구나.. 저 브랜드는 저런 식으로 마케팅을 하네우리는 이렇게 포장해야 겠다... 라는 것은 나중에 해야 한다첫번째 단추를 채우기도 전에세번째 네번째 단추를 채우려 하는가제네시스 브랜드 출범좋다필자는 한명의 자동차 매니아로서 격하게 그를 응원하고 있는 사람이다필자 뿐만이 아니라 많은 매니아들이 제네시스 브랜드에 대한 기대를 걸고 있다기억하라,제네시는 아직 프리미엄 브랜드가 아니다이제 시작이다이제 시작이라는 말은기초를 단단하게 해야 할 시기라는 것이다제네시스 브랜드만의 아이덴티티를 확립해야 한다둥실무리하게 얼버무리지 말고 말이다미국 시장에서의 호평은한번 잘해보라는 응원 정도로 여기길 바란다아직 인정받은 것이 아니다프리미엄 브랜드로서 입지를 갖추기 위해서는 제네시스라는 브랜드의 색깔이 필요하고그 개성을 받쳐 줄 차량의 기본기가 뒷받침이 되어야 한다.


04e99e9205b75946a3100e5300d23424_1461897711_0883.jpg
 

 


마지막으로절대로 "자아도취"하지 마라. 안주하지도 말고안심하지도 말고기초에 충실하여 정진하기를 바란다. G80은 제네시스의 기둥이다그 역할을 해내야 하는 세그먼트다제네시스 브랜드가 어떠한 차량으로부터 탄생할 수 있었는 지를 항상 기억해야 할 것이다






04e99e9205b75946a3100e5300d23424_1461897721_0566.png
 

 

 




이상주트였습니다
다음 포스팅으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 지난 칼럼들은 제 아이디를 클릭하셔서 '작성글 보기'를 누르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


(주트의 자동차 칼럼 블로그 → http://blog.naver.com/unchain0801)



 

"추천"은 칼럼을 연재하는데에 큰 힘이 됩니다!

종합평점 (참여 1명)

ZOOT 님의 고수열전 최신글 [더보기]


 
 
쿰페르트 2016-04-29 (금) 19:27 2년전
신형 제네시스가 참 기대됩니다
주소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