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칼럼] 아반떼 스포츠 출시 임박.. 마침내 현대의 야심 분출!!

ZOOT 2016-04-25 (월) 12:47 2년전 4687


 

안녕하십니까자동차 감성칼럼니스트 주트 인사드립니다^^


금일 칼럼은세간에 화재가 되고 있는 현대 아반떼 스포츠에 대해 진행해 보도록 하겠습니다필자의 주관이 개입될 수 있으니이 점 참고하시고 구독해 주신다면 감사하겠습니다.


33fd781bddc5483892fecfff88d25c24_1461555926_3637.jpg
두둥
... 고성능 브랜드의 야심을 드러낸 현대의 전략모델!

 


현대가... 현대가드디어 모험을 하기 시작했습니다현대는 그 동안 대중적인정말이지 지나칠 정도로 평범한 자동차를 만들던 메이커였습니다그들의 목적은 세 가지였죠첫째는 수익둘째도 수익.셋째도 수익이었습니다그렇다 보니 결코 모험을 할 수 없었지요그랬던 현대가 자사의 대표적인 중형차 소나타에 2000cc 터보를 얹더니또 하나의 효자모델인 준중형차 아반떼에까지 터보를 얹는 사태가 빚어지고 말았습니다그것도 4 Door 세단에 말입니다필자는 이 사태를 아주 긍정적으로 바라봅니다.


현재 자동차 시장은전 세계적으로 "다운 사이징"이 추세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예전에는 고 배기량 엔진이 고급차의 표본이었으며각 메이커들이 너도 나도 엔진을 키워 브랜드 가치를 높히려 했다면지금은 시대가 많이 바뀌었습니다환경 규제가 강화되면서반대로 엔진을 줄이는 데에 혈안이 되고 있다지요다운 사이징이라 하여 단순하게 배기량을 줄이는 것을 말하지 않습니다. 6기통 3000cc엔진을 4기통 2000cc로 배기량을 줄인다면그저 보다 작은 엔진을 사용한다 라는 의미 뿐이겠지요다운 사이징이란적은 배기량 엔진에 "터보"를 달아배기량 대비 높은 출력과 효율을 얻는 방식을 말합니다. 현재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다운 사이징 사례가 되고 있는 사이즈는, 4기통2000cc 터보 엔진입니다말 그대로 2000cc 엔진에 터보를 장착한 엔진 형태를 말합니다


그렇다면 "터보엔진"의 효율은 어느 정도일까? 앞 서 예로 든, 4기통 2000cc 엔진의 출력은 일반적으로 6기통 3000cc 이상의 힘을 가집니다그러면서도연비 효율은 출력대비 훨씬 좋지요또한 엔진 부피가 줄어든 만큼 차량의 공차중량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순수 엔진의 힘에 + 고성능연비효율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것은 부가적인 강점으로 작용합니다이러한 터보엔진을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하지만터보엔진이 무조건 좋다라고는 말 할 수는 없습니다.


33fd781bddc5483892fecfff88d25c24_1461555948_9024.jpg
2000cc 
터보엔진은 여러 메이커들의 대표적인 "다운 사이징전략이 되고 있다.

 


고성능고효율의 매력적인 강점을 가져가는 터보엔진의 이면에는그에 따른 약점도 분명 존재합니다. 우선터보엔진은 그 구조가 복잡합니다구조가 복잡하다는 건일반 N/A(자연흡기엔진 대비 손을 대기가 다소 까다롭다는 것을 말합니다그리고 무엇보다 문제가 되는 건 터보엔진이 돌아가는 방식에 있습니다일반적인 자연흡기 엔진 대비 훨씬 더 많은 공기를 압축된 형태로 엔진 내부로 밀어 넣는 방식으로 높은 출력을 얻게 되므로순간적인 고열이 발생합니다물론 터보 엔진을 장착한 차량은 이러한 부분을 해결하기 위해 냉각효율에 더욱 많은 신경을 기울이지만내구성 측면에서 열악할 수 밖에 없는 구조라는 것은 변함이 없습니다현재는 기술이 발달하여 터보엔진의 내구성도 예전과 같지 않아 크게 문제가 될 것은 없지만기본적으로 터보엔진이란 것은 엔진에 무리가 가는 방식이라는 것은 알고 가셔야 합니다.


쉽게 생각하시면 됩니다, 원래의 배기량은 2000cc 인데그 이상의 출력()을 발휘 하려니당연히 무리가 갑니다스타크래프트로 예를 들면마린이 자신이 가진 힘의 두 배 이상을 발휘할 수 있는 "스팀팩"기능이 - 자동차의 엔진으로 비유한다면 "터보"라고 할 수 있습니다체력 수치가 40인 마린이 스팀팩 기능을 활성화하면체력이 -10이 되지만굉장한 화력을 가지게 됩니다하지만체력을 회복시켜 주는 메딕없이 마린이 스팀팩을 쓰는 경우는 드물지요바로 여기서 메딕의 역할이 터보엔진에서 발생한 고열을 식혀주는 "냉각 기능"과 같다고 보시면 됩니다메딕은 언제나 스팀팩으로 인해 저하된 마린의 체력을 회복시켜 주지만항시 마린 옆에서 힐링을 해 줄 수는 없지요게임을 하다 보면언제나 마린 옆에 메딕을 붙혀 다닐 수는 없거든요마찬가지로터보엔진의 메딕이라 할 수 있는 냉각 기능이 언제나 완벽하게 터보엔진의 고열을 식혀주는 것은 불가능합니다따라서터보엔진 차량을 구입하고자 하신다면관리에 있어서 상대적으로 까다로운 점이 있다는 것은 충분히 이해를 하셔야 되겠습니다.


 

33fd781bddc5483892fecfff88d25c24_1461555968_6932.jpg
아반떼 스포츠에 장착될
 4기통 1600cc 터보엔진




2000cc 
못지 않게, 1600cc 준중형급 엔진 또한 터보엔진으로 승화가 되고 있는데요대표적으로 "미니" 1600cc 터보엔진을 사용하고 있지요국내에서는 2012년 현대에서 출시 한벨로스터 모델에 처음 탑재 되었습니다작은 엔진이라고 무시하다가는큰 코 다치지요아반떼 스포츠에 장착될1600cc 터보엔진의 출력은, 200마력이 넘는 마력과 27에 달하는 토크를 자랑합니다이 수치는 일반적인 1600cc 엔진의 50~70% 이상 향상된 출력입니다여기에, 7 DCT가 조합이 되어아반떼 역사 상 이례가 없는 가장 강력한 아반떼가 탄생될 것이라고 짐작합니다


33fd781bddc5483892fecfff88d25c24_1461555978_6509.jpg
아반떼 구형 모델에 자리했던 쿠페 모델

 


"
아반떼 스포츠"의 시작은아반떼의 전 세대 모델에서 이미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아반떼 2 Door 모델로 출시가 되었던 쿠페 모델이 그 주인공이죠엔진은 기존 라인업과 동일했지만스포티한 감각의 쿠페 모델로 경제적인 준중형차 이미지에서 벗어나 스포츠 DNA를 이때 부터 심기 시작했던 것이죠안타깝게도 쿠페 모델은 4 Door 모델과 크게 차별화를 두지 못했던 애매한 디자인에서 소비자들에게 어필하지 못했으며현대의 첫 도전은 실패로 돌아갑니다


33fd781bddc5483892fecfff88d25c24_1461555993_6406.jpg
아반떼 스포츠의 외형
 #1

 


이어서 현대의 두 번째 도전이 시작됩니다과감하게 "아반떼 스포츠"라는 네이밍도 사용하지요쿠페가 아닌 4 Door 세단의 모습으로 출시가 되며이번에는 외형에서도 많은 변화가 옅보입니다헤드라이트 디자인이 요 근래 BMW에서 밀고 있는 "앞트임"과 유사하게 리디자인 되었으며데이 라이트 형태 또한 좀 더 역동적으로 변한 점이 눈에 띄네요터보 차량이다 보니 더 많은 공기를 머금기 위해 라디에이터 그릴이 확장되었고커다란 에어덕트가 스포츠 DNA를 마구 발산하는 군요가만 보니외장 컬러가 어디서 많이 본 듯 하지 않나요


33fd781bddc5483892fecfff88d25c24_1461556001_3447.jpg
BMW M4의 남심을 뒤흔드는 컬러




남자의 로망, BMW M4의 컬러와 흡사하지 않습니까개인적으로 이 Goldish 컬러를 상당히 좋아하거든요.

 

33fd781bddc5483892fecfff88d25c24_1461556009_7872.jpg
아반떼 스포츠의 외형
 #2

 


후면부 역시 많이 달라졌습니다리어 라이트 내부에 크롬라인으로 포인트를 주었고리어 디퓨저가 리플렉터 역시 스포티한 느낌이 물씬 풍기도록 디자인이 되었습니다스포츠 바디킷이 아주 제대로 적용이 된 모습입니다요즘 현대의 디자인이 날로 성장하고 있는게 눈에 보입니다현대 디자인 총괄 사장인 피터 슈라이어 영입은 신의 한수 였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아반떼 스포츠의 디자인에서 무엇보다 눈에 띄는 건다름아닌 ""이 아닐까요



33fd781bddc5483892fecfff88d25c24_1461556018_4292.jpg
아반떼 스포츠에 장착될
 18인치 알로이 휠

 


아반떼 스포츠는 사진에서처럼 위장막으로 음폐되었을 때 부터이미 매니아들은 흥분하기 시작했습니다바로 이 휠의 디자인 때문인데요사이즈도 자그마치 18인치나 됩니다준중형차에 장착될 사이즈로는 매우 큰 편입니다게다가 디자인이... 당장이라도 달리고 싶어지게 만들지 않습니까너무 매력적입니다.


33fd781bddc5483892fecfff88d25c24_1461556027_2972.jpg
아반떼 스포츠의 내부 모습




내부에도 적지 않은 변화가 안구를 간지럽힙니다핸들이 D컷입니다왜일까요저는 개인적으로 저 D컷 핸들만 보면 자다가도 운전대를 잡고만 싶어진답니다정말 질주본능을 격하게 자극하는 형태랄까... 준중형차에 저와 같은 형태의 핸들을 단걸 보면현대가 얼마만큼 고성능 브랜드로의 탈바꿈을 간절히 원하는 지를 옅볼수가 있습니다도어트림및 시트와 센터콘솔에는 마치 사춘기 시절 누군가를 열정적으로 사랑했던 기억과 닮은 강렬한 레드 섹상을 사용했습니다.


그렇다면외형만 바꾸고 엔진만 바꿨느냐현대는 이번에 한 가지를 더 했습니다. 서스펜션을 좀 더 하드하게 튜닝했으며리어 서스펜션은 토션빔이 아닌 멀티링크를 장착했습니다이로써 좀 더 안정적인 코너링과 핸들링승차감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마지막으로 멋진 18인치 휠 안에는 좀 더 큰 구경의 브레이크 디스크가 자리할 것이며상승된 출력만큼 제동에도 신경을 쓴 모습입니다.


33fd781bddc5483892fecfff88d25c24_1461556035_0171.jpg
현대
... 다시 봐야겠는걸?




현대욕도 정말 많이 먹지만 (먹을 만 합니다)... 칭찬할 건 쿨하게 칭찬해 줍시다. 요 근래 현대는 여러 방면으로 매우 매우 도전적입니다사실아직까지 국내 시장에서 고성능 터보 모델에 대한 입지가 넓지 않은 편입니다특히나 국산 차량에 터보엔진을 얹은 형태는 더더욱 말이죠특히나 연비와 경제적인 측면으로 많이 선택하게 되는 준중형급 세단에서의 터보엔진은 그 시장이 더욱 좁다고 할 수 있지요그럼에도 현대가 아반떼 스포츠라는 이름으로 1600cc 터보 엔진을 얹는 선택은현대가 슬금 슬금 고성능 라인업에 대한 야심을 드러내고 있다 라고 이야기 할 수가 있겠습니다현대는 자사의 고성능 브랜드 "N"을 가지고 있습니다아직 상용화가 되지 않았을 뿐벤츠의 "AMG" - BMW "M" - AUDI "RS"와 같은 고성능 라인업을 실제 준비 중에 있습니다현대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두 번째 모델이 될 "G70"을 시작으로 "G80"(페이스리프트될 현 제네시스)으로 고성능 N 라인업이 그 스타트를 끊을 것으로 필자는 예상합니다


따라서아반떼 스포츠는 기존처럼 현대가 "수익성"을 바라보고 출시하는 모델이 아닌현대의 고성능에 대한 어떤 의미의 "시도"라고 바라보는 편이 옳다고 생각합니다국내 시장에서의 반응이 어떨지는 출시가 된 이후를 지켜봐야 겠지만현대의 이러한 시도가 매우 보기 좋습니다아주 "재미있는 아반떼"가 될 것은 분명
니까요










33fd781bddc5483892fecfff88d25c24_1461556047_8265.jpg
 

 










 

이상, 주트였습니다.

다음 포스팅으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 지난 칼럼들은 제 아이디를 클릭하셔서 '작성글 보기'를 누르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

(주트의 자동차 칼럼 블로그 → http://blog.naver.com/unchain0801)

 

 

 

'추천'은 칼럼을 연재하는데에 큰 힘이 됩니다!!

ZOOT 님의 고수열전 최신글 [더보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